[초점]올해 기업 부정적 인식 개선… 호감지수 전년비 8p 상승
[초점]올해 기업 부정적 인식 개선… 호감지수 전년비 8p 상승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7.12.04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 기업호감지수(CFI) 55.8점, 전년대비 8.2포인트 올라
대기업 부정적 평가 완화(33점→52점), 중소기업 긍정 평가 유지(60점→59점)
- 국민 36% “기업가 정신 활발하지 않아” ... 사회안전망 강화하고, 도전 분위기 조성해야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올해 기업에 대한 국민들의 부정적 인식이 다소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2017년 기업호감지수’(CFI: Corporate Favorite Index)를 조사한 결과, 기업에 대한 호감도가 지난해보다 8.2점 오른 55.8점으로 집계됐다고 4일 밝혔다.

기업호감지수(CFI)는 50점을 넘으면 기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답변이 더 많은 것이고, 50점 미만이면 그 반대다.

기업규모별로 보면 대기업에 대한 부정적 평가가 상당폭 완화됐다. 지난해 33.0점에 불과했던 대기업 호감도가 올해에는 52.2점으로 올라 긍정평가로 전환된 것이다. 중소기업은 59.4점으로 조사돼 전년(59.7점)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기업호감지수 (기업규모별).(자료=대한상의)
기업호감지수 (기업규모별).(자료=대한상의)

기업호감도가 개선된 이유에 대해 연세대 경제학과 조성훈 교수(대한상의 자문위원)는 “주요국과의 통상마찰, 청년실업률 악화 등 우리경제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수출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고 경제성장률 상승이 전망되면서 호감도가 올라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대한상의는 기업호감지수 조사와는 별개 항목으로 경제적 성과 등 3개 분야에 대해 설문평가를 했다. 이 결과 ‘경제적 성과’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지만 ‘사회적 기여’ 및 ‘규범 ‧ 윤리 준수’ 부문에서는 상대적으로 낮은 평가를 받았다.
 
'경제적 성과'에 대한 국민들의 평가는 62.8점이었다. 반면 ‘사회적 기여’ 부문은 46.5점으로 기업의 기부 ‧ 문화예술 지원 등 사회공헌 활동이 충분치 않은 것으로 여겨졌다. ‘규범 ‧ 윤리 준수’ 부문도 44.4점에 그치며 법규범 준수와 윤리경영 노력이 다소 부족한 것으로 평가됐다.

기업에 대한 부문별 평가.(자료=대한상의)
기업에 대한 부문별 평가.(자료=대한상의)

대한상의는 “올해 들어 기업들이 보여준 경제적 성과에 대해 국민들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었다”면서 “다만 그동안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사회공헌 활동, 준법 ‧ 윤리경영 실천에 있어서는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만큼 국민들의 눈높이에서 기업활동을 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기업가정신과 관련한 별도의 설문항목에서 국민들은 우리사회의 기업가정신이 좀 더 활발해져야 한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기업인이나 예비창업자의 기업가 정신이 활발한지를 묻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36.0%)는 응답이 ‘그렇다’(26.2%)는 답변보다 많았다.

기업가정신 고취를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는 ‘실패 후 재기할 수 있는 사회안전망 강화’(38.5%)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도전을 격려하는 사회적 분위기 조성’(29.0%), ‘규제완화 등 시장진입 환경 구축’(17.5%), ‘체계적 교육시스템 마련’(13.3%) 등이 뒤를 이었다.

김인석 대한상의 기업문화팀장은 “한국경제가 지속성장의 기로에 서있는 상황에서 기업호감도가 개선된 점은 고무적이다”면서 “기업은 경쟁력 강화와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해 좀 더 노력하고, 국민들도 기업이 잘하는 활동에 대해서는 응원해 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