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IPO‧M&A 컨퍼런스 개최..2020년까지 누적 상장기업 1000개 목표
신보, IPO‧M&A 컨퍼런스 개최..2020년까지 누적 상장기업 1000개 목표
  • 백지연 기자
  • 승인 2017.12.06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계 전문가, 유망 중소기업 대표 등 70여명 참가
IPO 및 M&A 활용전략과 코스닥 상장 성공사례 등 공유
박학양 신용보증기금 이사(앞줄 가운데)가 4일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개최된 IPO‧M&A 컨퍼런스에 참석해 전문기관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신보)
박학양 신용보증기금 이사(앞줄 가운데)가 4일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개최된 IPO‧M&A 컨퍼런스에 참석해 전문기관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신보)

신용보증기금(이사장 황록)은 4일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각계 전문가와 유망 중소기업 대표 등 7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IPO‧M&A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중소기업이 평소에 접하기 어려운 IPO 및 M&A분야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한국거래소, 중기특화증권사, 신한은행 등 전문기관들이 함께 참여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각 분야 전문가들의 △상장사다리 활용 전략, △상장주선인을 통한 IPO 추진 절차, △M&A 활용전략에 대한 강연과 함께 신보 이용기업으로서 최근 코스닥에 상장된 ㈜모트렉스의 IPO 성공사례 발표가 이루어졌다.

이어서 진행된 유망 중소기업 대표와 전문가의 IPO 및 M&A 전략에 대한 1:1 매칭 상담에서는 3개 중소기업이 본격적인 IPO 추진을 위해 상장주관사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신보 관계자는 “정부의 자본시장 활성화 정책에 발맞춰 중소기업이 IPO와 M&A를 통해 자본시장에 좀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디딤돌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보는 매년 유망 성장기업을 IPO후보기업으로 선정해 보증‧보험‧컨설팅 등 융‧복합 서비스를 지원하는 “2020 IPO-1000 프로젝트”를 추진 중으로 2020년까지 총 1,000개(’16년말 현재 795개, 누적기준)의 상장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