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우 LH 사장 "Good Job Plan 통해서 좋은 일자리 확대"
박상우 LH 사장 "Good Job Plan 통해서 좋은 일자리 확대"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7.12.06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 주택 분야주택·도시 좋은 일자리 모색 토론회 개최
토론회에 참석한 박상우 LH사장(왼쪽 7번째),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왼쪽 9번째),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양궁 2관왕 장혜진선수(왼쪽 8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LH)
토론회에 참석한 박상우 LH사장(왼쪽 7번째),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왼쪽 9번째),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양궁 2관왕 장혜진선수(왼쪽 8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LH)

LH가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발맞춰 양질의 일자리 확대 계획을 거듭 강조하며 산학연이 머리를 맞대는 토론회 개최 등 좋은 일자리 확대를 위한 행보에 나서고 있다.

LH, 서울행정학회, 한국벤처창업학회는 6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 드림홀에서 일자리위원회, 관련 기관 및 학회 전문가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택·도시부문 좋은 일자리 모색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의 개회사를 맡은 박상우 LH사장은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서 주택 도시 분야가 매우 큰 비중을 차지하며, 이 분야 정책집행 기관인 LH의 역할이 어느때 보다 중요하다고 인식하고 있다”고 밝히며, “오늘 토론회에서 제시된 좋은 의견을 LH 일자리 청사진인 'Good Job Plan'에 반영해 국민들에게 꼭 필요한 좋은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정부 일자리 정책의 콘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있는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날 특별 기조강연에서 “공공부분 민간 일자리 마중물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특히 고용효과가 높은 주택·도시분야에서 LH와 같은 민간 일자리 창출 파급효과가 큰 공기업의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하였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공기관의 역할(세션 1)과 사회적 경제 주체 육성 및 협력방안(세션 2)의 두 개 주제를 다뤘다.

첫 번째 세션에서 이창원 한성대 교수와 단국대 박용성 교수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서의 일자리 창출 및 정책연계방안’을 발표하면서, 공공부문에서 고용-산업-교육-노동이 연계된 컨트롤 타워를 구축하고, 무엇보다 4차산업 혁명의 새로운 일자리에 맞는 전문인력 양성을 통해 노동시장의 미스매치를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주성돈 경운대 교수는 ‘고령화시대 공공기관 일자리 창출방안’에 대한 주제발표를 통해 노인 일자리 사업은 고용창출 효과가 큰 단순직무와 기술 직무를 역점으로 추진하고, 전문직무와 고급직무는 선택적으로 단계적 실시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두 번째 세션의 ‘주택도시 부문 사회적경제 주체 협력방안’의 발표자로 나선 남철관 나눔과 미래 주거사업국장은 사회적경제 주체와 공공기관의 여러 일자리사업 성공사례를 소개하며, 새정부 도시재생뉴딜과 정부 일자리 정책에서 임대주택 관리·수선, 마을관리, 지역재생활동, 사회주택 등에서 사회적 경제주체의 향후 역할과 협력방안을 제시했다.

아울러, 박상혁 경남 과학기술대학교 교수는 ‘소셜벤처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 LH 소셜벤처 사업의 성공사례를 소개하며, 소셜벤처 육성이 공기업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중요한 수단이며, 공기업의 인프라를 활용한 지원 플랫폼을 구축하고 일회성 단순 지원이 아닌 산-학-연-관이 참여하는 지속가능한 창업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LH는 이번 토론회에서 제시된 내용 중 사회적 경제주체의 육성·협력 방안에 대한 실행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2018년 1월 12일에 박상우 사장이 참석하는 새해 첫 행보로서 ‘사회적경제 주체와 동행을 위한 포럼’을 개최할 계획이다. 이를 시작으로 LH는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사회적 가치창출에 기여하는 좋은 일자리를 계속 만들어 냄으로써 정부 일자리 창출 정책 실행에 더욱 매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