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김도진 기업은행장 "가업 승계 어려운 中企의 경영권 승계 돕겠다" ...사모펀드 510억원 조성
[초점]김도진 기업은행장 "가업 승계 어려운 中企의 경영권 승계 돕겠다" ...사모펀드 510억원 조성
  • 백지연 기자
  • 승인 2017.12.08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도진 기업은행 은행장.(사진제공=IBK기업은행)
김도진 기업은행 은행장.(사진제공=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은 중소기업의 효과적 경영승계를 지원하기 위해 510억원 규모의‘IBK-TS 엑시트 사모펀드(Exit PEF)’를 결성했다고 8일 밝혔다.

엑시트 사모펀드는 가업승계가 어려워 사장될 위기에 처한 중소기업에 투자해 기업의 영속성이 유지되도록 경영권 승계 및 사업정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김도진 은행장은 지난 4월 기자간담회에서 중소기업의 아름다운 퇴장을 지원하는 선순환 금융의 하나로 엑시트 사모펀드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키움증권, IBK캐피탈 등을 출자자로 510억원 규모로 결성된 이번 펀드는 티에스인베스트먼트와 공동으로 운용된다.

투자 대상은 △가업승계 문제로 기업을 정리(Exit)하고자 하는 기업 △새로운 사업으로 확장 또는 업종 전환을 위해 M&A 하고자 하는 기업  △경영권 및 지분을 매각 또는 매수하고자 하는 기업이다.

투자 방식은 △정리 대상 기업의 임원과 경영권을 공동 인수하는 방식(Management Buy Out) △전략적 투자자(Strategic Investors)와 경영권을 공동 인수하는 방식 △경영권 인수 후 기존 CEO와 협력해 계속 경영하는 방식 등 다양하다.

김도진 은행장은 “가업승계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량 중소기업에 투자해, 우수 기술 소멸을 방지하는 한편 경영 정상화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