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공공기관 채용 비리 심각...부처별 2234건 적발
[이슈]공공기관 채용 비리 심각...부처별 2234건 적발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7.12.08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진 기획재정부 차관이 8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 관계부처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기획재정부)
김용진 기획재정부 차관이 8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 관계부처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기획재정부)

수천건의 공공기관 채용비리 혐의가 적발됐다.

김용진 기획재정부 차관은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정부는 채용비리 특별대책 본부를 설치해 부처별 전수 점검 결과 총 2234건의 채용비리 혐의가 적발됐다.

이번 부처별 전수조사 대상은 공공기관 330개 중 감사원 감사를 받았거나 부처 자체감사를 이미 마친 55개 기관을 제외한 275개 기관이다.

유형별로 보면 위원 구성이 부적절한 사례가 527건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관련 규정 미비 사례가 446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그외 ▲모집공고 문제(227건) ▲부당한평가기준적용(190건) ▲선발인원임의변경(138건) 등이다.

특히 일부기관의 경우 기관장이나 기관 내 고위인사가 외부로부터 인사청탁을 받고 채용절차 없이 특정인을 채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기관장이 지인 자녀의 이력서를 인사담당자에게 전달하며 채용을 지시하면, 인사담담자가 계약직으로 특혜채용한 뒤 정규직으로 전환해주기도 했다.

또 채용 공고문에 명시된 전공과 무관한 사람을 서류 전형에 합격시킨 후 면접에 임의 배석한 기관장이 지원 발언을 해줘가면서 최종 합격시켰다.

정부는 구체적인 비리혐의가 밝혀진 143건에 대해서는 징계 절차에 착수하고 23건에 대해서는 수사를 의뢰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부처 건의, 제보 사안 등을 바탕으로 19개 심층 조사 대상기관을 선정해 오는 22일까지 현장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824개 지방 공공기관에 대한 전수조사도 진행되며 권익위원회 주관으로 272개 기타 공직 유관단체에 대한 점검도 이달 마무리된다.

김용진 기재부 2차관은 "적발 내용의 상당수는 채용 절차상의 흠결이거나 제도적으로 보완할 사안들이었다"면서도 "채용비리 혐의가 높은 사례도 다수 발견돼 관련자에 대한 문책·징계 요구와 수사의뢰 조치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