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푸르지오 써밋’브랜드 위상 강화한다
대우건설, ‘푸르지오 써밋’브랜드 위상 강화한다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7.12.13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계 최초, 프리미엄 주거브랜드 단독으로 TV/라디오-CM 론칭
써밋 갤러리 문화관, 단독 홈페이지 등 온/오프라인 체험공간 오픈
사진제공=대우건설
사진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이 프리미엄 주거브랜드인 ‘푸르지오 써밋’의 브랜드 위상 강화전략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푸르지오 써밋'은 주택공급실적 1위의 대표 주거상품 ‘푸르지오’와 최고, 절정, 정상을 뜻하는 단어 ‘써밋(SUMMIT)’이 결합된, 대우건설의 프리미엄 주거상품 브랜드이다.

2017년 입주한 ‘서초 푸르지오 써밋’과 ‘용산 푸르지오 써밋’, 그리고 현재 공사중인 ‘반포 센트럴 푸르지오 써밋’, 과천 주공 7-1단지와 1단지, 신반포 15차 등 총 6곳의 단지에 적용된다.

대우건설은 우선 업계 최초로 프리미엄 주거브랜드 단독으로 TV-CM을 포함한 브랜드광고를 선보이며, 2013년 이후 4년만에 광고캠페인을 ‘푸르지오 써밋’으로 재개했다. 겉은 물론 내적 프리미엄까지 추구하는 철학을 반영해 과장된 연출은 지양해 광고캠페인을 기획했다는 것이 대우건설측 설명이다.

지난 10월, 기존의 주택문화관 ‘푸르지오 밸리’를 ‘푸르지오 써밋’만을 위한 ‘써밋 갤러리’로 새롭게 단장했다.

써밋 갤러리.(사진제공=대우건설)
써밋 갤러리.(사진제공=대우건설)

'써밋 갤러리'는 '푸르지오 써밋' 입주민과 잠재고객, 조합원을 대상으로 써밋 멤버십 라운지로 운영될 계획으로 써밋 상품과 가치 체험에 중점을 두었다.

‘써밋 갤러리’의 모든 공간은 실제 써밋 단지의 상품으로 구성하였다. VR Zone, Library Zone, 카페와 프리미엄 씨어터, 전시공간, DIY클래스, 컨시어지, 이벤트홀 등으로 구성해 ‘푸르지오 써밋’이 제공하는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대우건설은 프리미엄 브랜드를 온라인에서도 체험할 수 있도록, ‘푸르지오 써밋’ 전용 홈페이지도 제작했다.

대우건설은 ‘푸르지오 써밋’ 입주민만을 위한 특별한 서비스도 준비중이다. 영국의 유명 작가 알랭 드 보통이 설립한 ‘인생학교(The School of Life)’와 프랑스 국립 유아학교의 아트 클래스 ‘쥬트(ZUT)’ 프로그램을 입주민 대상으로 무료로 운영할 예정이다.

‘인생학교’는 소설가 알랭 드 보통이 2008년 런던에서 설립, 현재 전 세계에 캠퍼스가 있고, 서울 캠퍼스는 전 KBS 아나운서인 손미나 대표가 운영중이다. 인문학에서 나온 다양한 아이디어들로 생각의 지평을 넓히고 인생을 고민할 수 있도록 돕는 곳이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철학이 우리 삶에 필요한 이유, 좋은 리더가 되는 법, 대화를 잘 하는 법, 가족과 더 행복하게 사는 법, 스트레스를 관리하는 법, 일과 삶의 균형을 잡는 법 등의 강의가 진행된다.

‘쥬트(ZUT)’는 프랑스 국립 유아학교의 아트 클래스로 다양한 미술 기법을 활용하여 아이들의 창의력과 표현력 성장을 돕는 미술 교육 프로그램이다. 한국에서는 현재 정동, 판교, 서래마을과 백화점 문화센터 등에서 강의가 진행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2017년은 ‘푸르지오 써밋’의 브랜드 파워가 가시화된 한 해였다. 입주한 단지들의 평판이 긍정적이고, 브랜드 광고와 써밋 갤러리까지 오픈하면서 서로 시너지를 내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향후 주요 랜드마크 지역에서 ‘푸르지오 써밋’ 브랜드의 수주경쟁력 또한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