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릴 전용 담배 ‘핏’가격 4500원으로 인상
KT&G, 릴 전용 담배 ‘핏’가격 4500원으로 인상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8.01.09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금 인상에도 소비자 부담 등 고려 가격 인상폭 최소화
KT&G 궐련형 전자담배 '릴(lil)'.(사진제공=KT&G)
KT&G 궐련형 전자담배 '릴(lil)'.(사진제공=KT&G)

KT&G(사장 백복인)는 궐련형 전자담배 기기 릴(lil)의 전용 담배인 ‘핏(Fiit)’ 제품 소비자 가격을 오는 15일부터 4,500원으로 200원 인상한다.

이번의 가격 인상은 궐련형 전자담배에 부과되는 제세부담금 중 지난해 말 개별소비세, 국민건강증진부담금 인상에 이어, 올해 1월 담배소비세와 지방교육세가 각각 오른데 따른 것이다.

KT&G 관계자는 “1,000원 이상의 제세부담금 인상폭에도 불구하고 소비자 부담을 낮추고, 물가 상승과 국가 경제 악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가격 인상폭을 최소화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KT&G는 궐련형 전자담배 ‘릴(lil)’을 서울지역에서 공식 출시한 후 이틀 만에 사전물량 1만대 완판, 한 달 여만에 5만대 판매를 돌파하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특히, 전용 담배인 ‘핏 체인지’(Fiit CHANGE)와 ‘핏 체인지 업’(Fiit CHANGE UP)은 기존 일반담배와 비슷한 맛을 구현해 소비자들의 만족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KT&G는 예상을 뛰어넘는 고객들의 호응에 계속해서 공급량을 늘리는 것은 물론 최고의 품질과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