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아시아나, 제8회 금호음악인상 피아니스트 조성진 선정
금호아시아나, 제8회 금호음악인상 피아니스트 조성진 선정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8.01.14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오른쪽)이 12일(금) 서울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제8회 금호음악인상'으로 선정된 피아니스트 조성진 씨에게 시상을 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금호아시아나그룹)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오른쪽)이 12일(금) 서울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제8회 금호음악인상'으로 선정된 피아니스트 조성진 씨에게 시상을 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금호아시아나그룹)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이사장:박삼구)은 12일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제8회 금호음악인상’ 수상자로 피아니스트 조성진(남,24)을 선정하는 시상식 및 축하음악회를 개최했다.

피아니스트 조성진은 2005년 만 11세의 나이로 금호영재콘서트를 통해 데뷔, 이후 2015년 세계적인 쇼팽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하였고, 이후 이어지는 세계 주요무대에서 넘치는 음악적 재능을 발휘해왔다.특히,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이 초청한 지난 17년 사이먼 래틀&베를린 필하모닉 내한공연에서도 성공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피아니스트 조성진은 이번 금호음악인상을 수상하게 됨에 따라 상금 2천만원과 연주지원을 위한 2년간 아시아나항공 국제선 비즈니스석 이용 등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게 된다.

이 날 시상식에서 박삼구 회장은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금호음악인상을 수여하게 되어 기쁘다. 2005년 금호영재콘서트로 데뷔한 조성진이 이렇게 짧은 시간내에 세계적인 음악가로 성장하여 자랑스럽다. 앞으로도 많은 분들이 한국을 대표하는 음악가가 될 그의 음악활동에 많은 관심과 지원을 보냈으면 좋겠다.”고 축하를 전했다.

제8회 금호음악인상의 심사위원장을 맡았던 이영조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이사장은, “완벽한 테크닉과 풍부한 감성의 음악적 해석,최고 권위의 쇼팽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 우승 등을 높이 사 피아니스트 조성진을 제8회 금호음악인으로 선정하였다”며, “앞으로 그의 음악활동은 국내외 음악가들에게 좋은 귀감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