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werInterview] “패션에 IT를 접목한 신개념 전문기업 만들 것” 박세련 (주)피에스알미디어 대표 /"We are going to create a company that specializes in new concepts that incorporate IT into fashion." Park Se-ryun, CEO of PSR Media.
[PowerInterview] “패션에 IT를 접목한 신개념 전문기업 만들 것” 박세련 (주)피에스알미디어 대표 /"We are going to create a company that specializes in new concepts that incorporate IT into fashion." Park Se-ryun, CEO of PSR Media.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8.03.08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동영상 속 정보 클릭 한번으로 바로 연결시키는 新개념 서비스
제작자, 사용자 모두에게 수익을 공유해주는 오픈 플랫폼
“겉으로 보이는 행동 양식보다 일에 대한 진정성만을 들여다봐야"
지난 6일 (주)PSR미디어 본사에서 박세련 대표가 비즈니스리포트와 인터뷰를 갖고 콘텐츠 제작자, 사용자 모두에게 수익을 공유해주는 오픈 플랫폼 '픽클릭'에 대한 설명하고 있다.
지난 6일 (주)PSR미디어 본사에서 박세련 대표가 비즈니스리포트와 인터뷰를 갖고 콘텐츠 제작자, 사용자 모두에게 수익을 공유해주는 오픈 플랫폼 '픽클릭'에 대한 설명하고 있다.

인터뷰 : 김재홍 편집국장ㅣ 정리·사진 : 문정원 기자

국내 굴지의 패션 기업에서 근무한 20년 가까이의 경력을 뒤로 하고, IT분야에서 '멀티콘텐츠 공유 매칭 플랫폼'이란 신개념 사업모델로 도전장을 던진 당찬 여성CEO가 있다. 창업 초기 IT 분야 기술 개발자들도 대부분 “불가능” “안된다”라고 했던 서비스 모델을 지칠 줄 모르는 열정으로 현실화 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주)피에스알미디어 박세련(43) 대표가 그 주인공이다. 사진이나 영상 속 정보를 별도의 검색 없이 클릭 한번으로 연결시키는 피에스알미디어의 픽클릭 서비스는 최근 국내를 넘어서 거대시장 중국에서 잇단 러브콜을 받고 있어 올해 사업 전망을 더욱 밝게 하고 있다.

[비즈니스리포트]는 지난 6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픽클릭 본사에서 박세련 대표를 만나 콘텐츠 제작자, 사용자 모두에게 수익을 공유해주는 오픈 플랫폼 '픽클릭'에 대한 설명과 향후 사업계획 등에 대해 들어봤다.

- 박 대표는 국내 대표 패션기업 한섬 출신이다. 의류, 패션업계에서 근무하다가 갑자기 전혀 다른 분야에서 창업한 건 좀 무모하지 않았나.

"아이러니하게도 최고의 히트상품이 패션 업계를 떠나는 계기가 됐다. 어느 날 한 상품이 갑자기 너무 많이 팔렸다. 나중에 알고 보니 배우 전지현 씨가 그 옷을 구매해서 입은 사진이 온라인에 노출된 것이 이유였다. 당시 회사에서 의도적으로 협찬을 하고 마케팅을 한 것이 아니었기 때문에 이 옷을 구매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은 굉장히 복잡한 과정을 거처 구매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유추해보자면 포털사이트에 질문을 올리고, 누군가 우연히 알게 된 브랜드 정보를 올린 블로그를 보고, 또한 전화로 매장위치와 재고여부, 컬러 사이즈 문의를 하는 복잡한 과정이 있었을 것이다."

"사진이나 영상 같은 콘텐츠에서 구매로 연결할 수 있는 훨씬 더 많은 기회들을 놓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중국의 최대 검색포털 바이두에서는 지금도 전지현씨를 검색 하면 이 사진이 상위에 떠있다. 중국인중 누군가 구매를 원한다면 언어가 다른데 검색으로 브랜드 정보를 찾을 수나 있겠는가? 당시 브랜드 총괄 디렉터로 있던 내 입장에서는 이것만 해결된다면 해외까지 아주 큰 기회가 열릴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고, 관련 서비스를 애타게 찾았지만 효과적으로 보이는 것이 없었다. 그래서 직접 해결해보고 싶었다."

- 멀티콘텐츠 공유 매칭 플랫폼이란 개념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픽클릭'에 대해 좀 더 설명한다면.

"픽클릭은 PIctures + Click 의 약자이다. 픽클릭은 제품 생산자가 자신의 상품 정보를 전세계에 실시간으로 알릴 수 있도록 돕는다. 잠재 소비자가 번거롭게 별도로 검색할 필요 없이 사진이나 영상을 터치함으로서 정보를 찾을 수 있게 되는데 우리만 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매체가 이 기능을 연동해준다."

"회원가입만으로 누구나 콘텐츠를 올리고 저작권이 해결된 콘텐츠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으며, 광고주는 콘텐츠에 상품정보를 입력할 수 있다. 이 과정에서 픽클릭은 사진이나 영상 속 정보를 원격으로 컨트롤 하고 효율을 측정해 제작자, 사용자 모두에게 수익을 셰어해주는 오픈 플랫폼이다."

- 사업모델이 기발하고 독특하다. 경쟁 기업이 있을 것 같은데, 특허 등록은 해놓았나.

"같은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는 서비스는 없으며 기술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고객입장에서 봤을 때 경쟁자는 구글 애드워즈 같은 서비스라고 생각한다. 실제로 효율을 비교할 때 기준으로 삼기도 한다."

- 주요 포털이 언론 미디어에 미치는 영향이 절대적인 한국의 상황에서 매체들과의 협업 추진에 있어서 어려운 점은 없나.

"언론 등 미디어와의 협업에서 크게 어려움을 느껴보지 못했다. 아마 유사 서비스가 많이 있거나, 우리가 제공하는 서비스의 가치가 낮다면, 미디어 업계에서 ‘듣보잡(?)인 나를 만나 주기나 했을까’? 라고 생각하고 있다. 다만 픽클릭은 혁신성이 있는 모델이기 때문에, 포털의 영향력이 절대적인 현재 미디어 생태계의 이해관계에 상충되는 부분이 분명히 있다. 접근 가능한 포인트를 잘 잡기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추구하는 가치를 믿는다면 이건 하나도 어려운 일이 아니다."

- 중국에도 파트너사들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한국 미디어와 사업 환경이 다른 점이 있다면.

"중국에 소후, 차이나 국제 온라인, 풍황을 비롯해 최근에 중국에서 큰 성장을 한 토우티아오, 제이커 등 20개 사와 계약을 맺었다. 영상의 경우 텐센트와 유쿠투더우와 함께 합작 영상을 제작한 것이 10편 이상이다. 중국의 미디어 환경은 어떤 면에서 상당히 진보적이다. 앞으로 더 빨리 변화 할 것이다. 그 이유는 근본적으로 한국처럼 특정 포털의 영향력이 절대적인 것이 아니라 상당히 많은 대형 서비스들이 서로 경쟁을 치열하게 하고 있기 때문이다. 1인자가 영향력을 지키기 위해 정책을 좌지우지 하는 게 아니라 덩치가 몇 배나 더 큰 플레이어들이 사용자의 편의를 높이고 콘텐츠 제작자 수익을 개선시켜 더 나은 콘텐츠 제작 환경을 만들어주기 위해 경쟁을 한다."

- 플랫폼 전문가로서, 상업적인 측면에서 볼 때 최근 플랫폼 변화의 가장 뚜렷한 특징은 무엇이고, 향후 어떻게 변화할 것이라 보나.

"콘텐츠 생산자가 더 많은 수익을 실현할 수 있는 방법들이 실험되고 있다고 생각한다. 심지어 소셜미디어도 사용자들에게 리워드하는 방법을 연구해야 한다."

- 픽클릭이 제공하는 서비스 구현을 위한 기술력이 눈에 띈다. 전공이 전자공학 등 공대와 거리가 먼 것으로 아는데, 기술자문이나 개발은 어떻게 진행하고 있나.

"이 분야 최고수준의 CTO가 R&D 팀을 이끌고 있다. 외주나 프리랜서와는 계약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IT 회사에서 개발비용에 대한 비중이 가장 큰 것은 당연하고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투자 할 것이다."

"의상학과를 학부에서 전공했고 대학원에서 마케팅 분야를 공부했다. 뒤늦게 IT 쪽에 입문 했지만 니즈와 시장을 발견하는 게 내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처음에 픽클릭에 대한 아이디어를 가지고 프로그래머들을 만났을 때 대부분 말도 ‘안된다’고 했다. 아마도 그때는 내가 프로그래머가 이해할 수 있는 설명을 하지 못했던 것 같다. 포기하지 않고 집착(?)하다 보니 이게 가능한 서비스라는 근거를 찾아서 보여주면서 설명했다. 결국은 진심으로 원하면 전공과 상관없이 무엇이든 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 박 대표가 지향하는 구체적인 조직문화나 경영이념은 무엇인가.

"나 개인이 무엇인가를 지향하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왜냐면 우리 회사는 미디어분야의 전문가들, 그리고 IT 분야의 개발자들이 모여 있는데 이 두 업계도 문화는 너무나 다르다. 게다가 개인적으로 나는 패션 업계에서 그것도 여성복 캐릭터 브랜드 분야에서만 17년을 일했기 때문에 더 큰 세상을 볼 줄 몰랐다. 우리가 각자의 경험을 존중하고 수용하지 않으면 함께 일할 수가 없다는 말이다. 게다가 글로벌 비즈니스를 추구하다보니 중국, 일본, 캐나다,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네덜란드 등 일찌감치 다양한 국적의 멤버들과 일을 해왔다. 문화의 차이에서 오는 오해를 줄이려면 겉으로 보이는 행동 양식보다는 일에 대한 진정성만을 들여다봐야 한다고 생각했다."

"또한 전문가들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장기 플랜만 공유 하면 자율적으로 플랜을 세워 지난주 진행 상황과 금주 계획을 매주 월요일마다 이야기 한다. 서로 요청할일이 있으면 시간을 조율해서 서로의 업무에 방해되지 않게 일한다. 업무시간도 자유로운 편이다. 퇴근할 때도 인사하고 가려고 날 기다리는 팀원도 없다. 정말 바쁠 때면 출퇴근 시간도 아까워서 회사를 안 나오는 팀원도 있다. ‘저를 당분간 찾지 마세요’라고 하고 사라져서는 며칠 후에 결과물을 가지고 나타난다. 그나마 일주일에 한번 있는 미팅도 어떻게 하면 잡담하는 시간으로 바꿀 수 있을까 고민 중이다. 잡담하는 중에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나온다. 플랜과 실적은 협업툴을 사용해서 문서로 공유하면 되지 않나."

- 창업 초기 스타트업 기업들이 대부분 그렇듯 창업자금, 운영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다. 자금 조달은 어떻게 했나.

"감사하게도 회사 재직 시에 높은 연봉을 받고 있었기에 모아둔 자금으로 시작했다. 초기에는 외부에서 투자 받는데 관심이 없었다. 내가 투자자라면 아이디어만 가지고 아무것도 실행하지 않았거나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걸지 않은 창업자에게는 절대 투자하지 않을 것이다. 실제로 아이디어와 기술이 정말 좋아도 시장진입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벤처 업계에서는 너무 흔한 일이다. 그래서 시장 진입을 하고 사업성을 증명한 이후 투자유치를 했다. 그것도 얼마 전 일이니 고생도 많이 했다."

- 전업을 한 것도 그렇고 욕심이 많아 보인다. 사업적인 목표 외에도 개인적으로 지향하는 삶의 모습이 있나.

"후회하지 않으려고 노력할 뿐이다. 단 한번 사는 거니까. 하고 싶은 일이 있다면 참지 말고 하자는 생각이다. 하고 싶은 일만 해도 인생이 너무 짧다고 생각하기에 포기하고 사는 것도 많다."

- 올해 주요 사업 계획과 픽클릭을 통해 궁극적으로 이루고자 하는 목표가 있다면.

"한국과 중국간 관계 악화로 잠시 보류했던 중국시장 진입을 올해의 기본 목표로 하고 있다. 픽클릭 확장 버전 2.0도 준비하면서 더 다양한 콘텐츠를 확보하는데 주력할 것이다. 글로벌 콘텐츠 유통회사로 성장하고자 한다. 비대해진 중개자들의 이익에 편승하는 것이 아니라 제품이든, 콘텐츠든 뭔가를 생산하는 사람들이 더 많은 수익을 창출하게 하는데 기여하고 싶다.”

 

[PowerInterview] "We are going to create a company that specializes in new concepts that incorporate IT into fashion." Park Se-ryun, CEO of PSR Media.

Interview: Editorial Writer Kim Jae-hong, Editorial Writer Moon Jung-won


Leaving behind her nearly two decades of experience working for Korea's leading fashion company, there is a confident female CEO who has challenged her as a new concept business model in the IT sector: "Multi-content sharing matching platform." Park Se-ryun, 43, the CEO of PSR Media, who has gained attention in the industry for turning the service model, which most of the tech developers in the early years of their start-ups, into reality with tireless enthusiasm. PSR Media's Pick-Click service, which links information in photos or videos with a click without a separate search, has recently been receiving a series of love calls in the giant market China beyond Korea, further brightening its business outlook for this year.

[Business Report] met with Park Se-ryun, CEO of Pick Click in southern Seoul on the 6th and heard about his explanation of the open platform "Pick Click" that shares profits to both content creators and users, as well as future business plans.

- Park is from Hansum, a leading fashion company in Korea. It was kind of reckless to start a business in a completely different field while working in clothing and fashion.

Ironically, the best hit product has been a departure from the fashion industry. One day a product suddenly sold too much. Later, it turned out that the photo of actor Jun Ji-hyun buying the clothes was exposed online. Since the company didn't intentionally sponsor or market the clothes at the time, consumers who wanted to buy them thought they would have bought them after a very complicated process. In other words, there must have been a complicated process of posting questions on portal sites, viewing blogs that posted brand information that someone had come across, and also inquiring about the location of the store, inventory and color size by phone."

I felt like I was missing a lot more opportunities to connect with purchases from content like photos and videos. In Baidu, China's largest search portal, if you search for Jun Ji-hyun, the photo is still on top. If one of the Chinese wants to buy, can one find brand information by searching for a different language? From my perspective as the general manager of the brand at the time, I thought that if this was resolved, a very big opportunity could be opened to foreign countries, and I looked anxiously for related services, but nothing seemed effective. So I wanted to solve it myself."

- The service is provided with the concept of multi-content sharing matching platform. If I could explain more about Pick Click.

"Pick Click is the acronym for PIctures + Click. PickClick helps product producers communicate their product information to the world in real time. Separate photos or images without having to be searched by the potential inconvenience by the consumer can find information by touching and all media is not just us.This has to work for me."

Anyone can upload content and use copyrighted content for free with membership registration alone, and advertisers can enter product information in the content. In the process, PickClick is an open platform that remotely controls information in pictures or videos and measures efficiency to profit for both producers and users."

- Business models are ingenious and unique. I think there's a competition. Have you registered your patent yet?

There are no services operating in the same way and we have technology patents. From a customer's perspective, I think the competitor is a service like Google Adwards. In fact, it is often used as a standard when comparing efficiency."

- Is there any difficulty in pursuing collaboration with the media in Korea where the impact of major portals on the media is absolute?

I haven`t felt much difficulty in working with media such as media. Perhaps if there are a lot of similar services or if the value of the services we offer is low, would they have met me as a "listener?" However, since PickClick is an innovative model, there is clearly a conflict of interest in the current media ecosystem where the influence of the portal is absolute. I think we should try constantly to get a good grip on the accessible points. If we believe in the values we seek, this is not a difficult task at all."

- I know there are a lot of partners in China, too. If there is a difference between Korean media and business environment.

We have signed contracts with 20 companies including Sohu, China International Online and PoongHwang in China, as well as Toutiao and Jaker, who have recently made great growth in China. For the video, more than 10 films were produced in collaboration with Tencent and Yukutudou. China's media environment is quite progressive in some ways. It will change faster in the future. The reason is fundamentally that the influence of certain portals, like Korea, is not absolute, but rather that a considerable number of large services are fiercely competing against each other. Instead of the No. 1 man controlling policies to maintain his influence, players who are many times larger compete to create a better content production environment by increasing user convenience and improving content creators' profits."

- As a platform expert, what is the most distinctive feature of recent platform changes in commercial terms and how do you think they will change in the future?

We believe that ways in which content producers can realize more revenue are being tested. Even social media should study how to reword users."

- The technical skills for implementing services provided by Pick-Click are noticeable. I understand that my major is far from engineering, such as electronics, but how do I proceed with technical advice or development?

The top-notch CTO in the field is leading the R&D team. It is in principle not to sign with outsourcing or freelance. IT companies have the largest share of development costs, and will invest actively in the future."

I majored in medicine in my undergraduate degree and studied marketing in graduate school. Although I entered IT belatedly, I think my role is to discover needs and markets. When I first met programmers with ideas for Pick Click, most of them said, "No." Maybe I didn't give a programmer an explanation at the time. He explained it by finding evidence that this service is possible because he is obsessed with it without giving up. In the end, I think I can do anything regardless of my major if I really want to."

- What are the specific organizational culture or management concepts that Park seeks?

I try not to aim for something. Because our company has a collection of media experts and developers from the IT sector, these two industries are very different cultures, too. In addition, personally, I didn't know how to see a bigger world because I worked in the fashion industry for 17 years, too, in the character brand of women's clothing. This means that we cannot work together unless we respect and accept our own experiences. Moreover, he has worked with members of various nationalities early on, including China, Japan, Canada, Malaysia, Indonesia and the Netherlands, as he pursues global business. In order to reduce the misunderstanding from cultural differences, we should look only at the sincerity of our work rather than the outward form of behavior."

We are also made up of experts, so if we share the long-term plan, we will set up a plan on our own and talk about the progress of last week and the plans for the week every Monday. If we have to ask each other, we work in a coordinated way so that we don't interfere with each other's work. Working hours are also free. I don't even have a team member waiting for me to say hello when I get home from work. Some team members don't leave the company when they are really busy because they are too busy to go to work. 'Don't look for me for a while,' he disappears and shows up with his results a few days later. I'm thinking about how to change a meeting once a week into a chat session. There are creative ideas in the middle of a chat. Plan and performance can be shared in documents using collaborative tools."

- Like most start-up companies in the early days of start-ups, they have difficulty raising start-up funds and operating funds. How did you finance it?

Thankfully, I started with the money I had saved because I was receiving a high salary when I was in the company. In the early days, there was no interest in outside investment. If I were an investor, I would never invest in a start-up who didn't do anything with ideas or bet everything he had. In fact, it is too common in the venture industry that even though ideas and technologies are really good, they cannot enter the market. So after entering the market and proving its business feasibility, it attracted investment. I've had a lot of trouble because it was just a while ago."

- You seem to have a lot of desire as well as a full-time job. Apart from business goals, is there a personal aspect of life?

"I just try not to regret it. I'm just buying it once. If there is anything you want to do, don't put up with it. Many people give up and live because they think life is too short just to do what they want to do."

- If there are any major business plans for this year and any goals you want to achieve ultimately through Pick-Click.

We are aiming to enter the Chinese market, which had been temporarily put on hold due to deteriorating relations between Korea and China, as our basic goal of the year. It will also focus on securing more diverse content as it prepares for the version 2.0 of the Pick-Click extension. It wants to grow into a global content distribution company. I want to contribute to making people who produce something, whether it's products or content, generate more revenue, not riding on the interests of bloated broker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