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지분 1%만 쥐고 현대차 딴지 거는 엘리엇 ... 고배당 노림수 통할까?
[초점] 지분 1%만 쥐고 현대차 딴지 거는 엘리엇 ... 고배당 노림수 통할까?
  • 김성수 기자
  • 승인 2018.04.05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매니지먼트(이하 엘리엇)가 이번에는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 방안에 '추가조치'를 요구하고 나섰다. 지난 4일 엘리엇은 공식 자료를 통해 "현대차·현대모비스·기아차 주식 10억달러(약 1조500억원)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며 "최근 현대차그룹이 밝힌 지배 구조 개편안은 고무적이지만 회사와 주주를 포함한 이해 관계인들을 위한 추가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엘리엇의 이같은 행동은 지난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당시 합병비율이 주주에게 불리하다는 이유로 합병 반대 소송을 제기하며 제동을 걸었던 사례와 매우 유사하다. 이를 통해 엘리엇은 2015~2016년 2년동안 평균 40.5%의 수익을 챙겨간바 있다.

이 때문에 현대차그룹을 겨냥한 엘리엇의 이번 제동 또한 국내 대기업의 취약한 지배구조와 경영권 방어제도를 이용해 시세차익을 챙기려는 것으로 보는 분석이 많다.

현대차그룹의 경우 엘리엇이 보유한 주식이 1조500억원인 1.4%에 불과한 상황이어서, 엘리엇이 보유한 지분이 7%에 달했던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당시와는 상황이 많이 다르다. 따라서 이번 현대차그룹에서 엘리엇의 영향력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당시때처럼 크지 않아 이들의 노림수로 예상되는 단기 시세 차익과 고배당을 얻어가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물론 엘리엇이 자신들이 보유한 지분이 작은만큼 외국계 주주와 협력한 문제제기를 통해 영향력을 행사할 가능성은 여전이 상존한다.

재계 관계자는 "엘리엇이 삼성물산에서 막대한 시세차익으로 재미를 봤던만큼 이번 현대차그룹에서도 같은 방법으로 접근하고 있다."며 "하지만 현대차그룹과 전면전에 나설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낮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고 대기업들에 대한 지배구조 개선 압박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소수 주주 권익 보호 명목으로 관련 법안 개정이 추진된다는 것을 이용해 엘리엇같은 글로벌 헤이펀드의 한국 기업 공격이 확대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엘리엇매니지먼트는 미국의 억만장자 폴싱어 회장이 지난 1977년 설립한 헤지펀드다. 주로 부실 국채나 채무 위기에 빠진 기업을 헐값에 사들여 막대한 수익을 내는 전형적인 '벌처(vulture·대머리독수리) 투자자'로 악명을 떨치고 있다. 현재 운영하는 펀드 규모는 약 37조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