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소기업] 알에스오토메이션,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와 31억원 규모 PCS 공급 계약 체결
[강소기업] 알에스오토메이션,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와 31억원 규모 PCS 공급 계약 체결
  • 정지수 기자
  • 승인 2018.04.18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생에너지 시스템 핵심 장치… 충남 서산 육상 태양광발전소 프로젝트에 활용
태양광 ESS 연계 시장 및 연료전지시장 확대에 따른 수혜 기대
[사진 = 픽사베이 제공]
[사진 = 픽사베이 제공]

 

로봇 모션 및 에너지 제어 전문 기업 알에스오토메이션(대표 강덕현)이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로부터 31억2854만원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제어장치(PCS, Power Conditioning System)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계약 기간은 8월 31일까지다.

알에스오토메이션의 이번 PCS 수주 계약은 1000kW급 62대와 750kW급 4대를 포함해 총 65MW급 규모다. 해당 PCS는 충남 서산의 간척지 29만평에 조성되는 1000억원 규모의 육상 태양광발전소 프로젝트에 사용될 예정이다. PCS는 신재생에너지 시스템의 핵심 장치로 손꼽힌다.

강덕현 알에스오토메이션 대표는 “신재생에너지 수요 확대에 따라 태양광 ESS 연계 시장 및 연료전지 시장의 확대 영향으로 PCS 등 당사의 에너지 제어 장치 부문 매출이 크게 성장하고 있다”며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정책 기조에 따라 전문 업체들과의 협력을 강화해 국내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알에스오토메이션은 로봇 모션 및 에너지 제어 전문 업체로 지난해 8월 상장했다. 4차 산업혁명 관련 핵심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특히 올해 들어 PCS 부문의 실적 상승으로 관련 분야의 매출 점유율이 30%에 달할 것으로 회사는 전망하고 있다. 알에스오토메이션은 국내 고효율 에너지 변환 기술력을 토대로 100kW급 이상의 PCS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