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국내은행, 1분기 이자이익만 10조원 육박...전년동기비 9.9%↑
[초점] 국내은행, 1분기 이자이익만 10조원 육박...전년동기비 9.9%↑
  • 박소현 기자
  • 승인 2018.05.10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사진출처=픽사베이

올해 1분기(1~3월) 국내 은행권이 이자이익만으로 9조7000억원을 벌어들인 것으로 집계됐다. 당기순이익도 지난 1분기 이후 1년만에 4조원을 돌파했다.

금융감독원은 10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국내은행의 '2018.1분기중 영업실적(잠정)'을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이자이익은 9조7000억원으로 전년 동기(8조8000억원)대비 0.9조원 증가(+9.9%)했다. 대출채권 등 운용자산이 증가(+5.9%)한 가운데 순이자마진이 상승*(+0.07%p)한 데 기인했다는 분석이다.

당기순이익은 4조4000억원으로 전년 동기(4조5000억원)대비 0.1조원 감소했다. 금감원은 1분기 당기순이익과 관련해 "이자이익이 증가하고 대손비용도 감소했으나, 유가증권매매이익과 외환·파생관련이익 등 비이자이익이 감소했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자료출처=금감원
자료출처=금감원

비이자이익은 1조8000억원으로 전년 동기(2조4000억원)대비 0.7조원 감소(△28.4%)했다. 비이자이익은 환율 변동폭이 줄어들면서 외환‧파생관련 손익이 감소했고 IFRS9 시행 등으로 유가증권매매손익도 감소하면서 감소했다.

1분기중 국내은행의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74%,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9.58%로 전년 동기(ROA 0.80%, ROE 10.19%)대비 각각 0.05%p, 0.61%p 하락했다.

금감원은 "전년 동기 대비 당기순이익이 소폭 감소(△0.1조원)한데다가 지난해 중 영업실적 개선 등으로 자산·자본이 증가한 영향이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