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에너지밸리 투자 2개사 '월드클래스 300' 기업 선정
한전, 에너지밸리 투자 2개사 '월드클래스 300' 기업 선정
  • 김 욱 기자
  • 승인 2018.05.17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 조송만 누리텔레콤 사장.
(왼쪽부터)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 조송만 누리텔레콤 사장.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에너지밸리 투자기업 중 ㈜누리텔레콤과 ㈜광명전기가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하는 ‘월드클래스 300’ 기업에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월드클래스 300’은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여 글로벌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을 선정해 5년간 R&D, 해외마케팅 등을 지원하는 글로벌 히든챔피언 육성 프로그램이다.

선정 대상은 수출비중이 20% 이상인 매출 400억원에서 1조원 규모의 기업으로 최근 3년 평균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 비용을 2%이상 투자하는 기업이다.

한전의 에너지밸리 지원제도 등을 바탕으로 이번에 ‘월드클래스 300’ 기업으로 선정된 ㈜누리텔레콤과 ㈜광명전기는 에너지밸리를 기반으로 전력 ICT와 고효율 전력기자재 분야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중이다.

㈜누리텔레콤은 IoT 기반 지능형 검침솔루션인 AMI와 통신소프트웨어를 주력으로 하는 국내 전력 IoT 기업으로 지난 2015년 9월 한전과 에너지밸리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2016년말 나주시 혁신산업단지에 공장을 신축하여 스웨덴, 노르웨이, 가나, 베트남 등 전 세계 46개 해외전력사에 AMI 독자솔루션을 공급해 오고 있다.

㈜광명전기는 배전시스템, 가스절연개폐기(GIS, E-GIS) 및 차단기 등을 주력 생산제품으로 2016년 6월 한전과 에너지밸리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지난해 9월에 나주시 혁신산업단지에 생산공장을 신축하였으며, 에너지밸리 투자를 기반으로 향후 에너지저장장치(ESS), 사물인터넷분야를 아우르는 전력전문기업이다.

(왼쪽부터)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 이재광 광명전기 사장.
(왼쪽부터)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 이재광 광명전기 사장.

한편 한전은 에너지밸리 투자기업을 대상으로 ‘에너지밸리 스타기업’을 자체적으로 선정하고 R&D 협력, 전문기술 컨설팅 등 집중 지원을 통해 글로벌 강소기업과 월드클래스 300 육성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