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해외진출中企, 고용·매출 성장률 높다
[초점]해외진출中企, 고용·매출 성장률 높다
  • 박소현 기자
  • 승인 2018.07.11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보, 해외진출기업 고용 및 성장 효과 분석
사진출처=픽사베이
사진출처=픽사베이

해외진출 중소기업이 비진출기업 대비 고용 및 매출 증가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은 해외진출기업의 고용 및 성장 효과를 분석한 결과 글로벌 진출에 나선 중소기업이 국내에 머문 기업보다 고용 및 매출액에서 더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고 11일 밝혔다.

신보는 ’11년부터 ’16년까지 보증이용기업을 대상으로 해외진출기업 1,674개의 재무자료 5,150건과 비진출기업 76,368개의 재무자료 191,642건을 비교분석했다.

분석결과에 따르면 해외진출기업의 고용증가율은 평균 6.82%로 비진출기업 5.22% 대비 1.60%p 높았다. 중소기업이 해외진출을 하면 고용증가율이 30.7% 증가할 수 있다는 얘기다. 매출증가율은 해외진출기업 10.21%가 비진출기업 7.74% 대비 2.47%p 앞섰다. 해외진출이 매출증가율을 31.9% 끌어올릴 수 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고용증가율 = (해외진출기업 6.82% / 비진출기업 5.22%) - 1 = 30.7%/매출증가율 = (해외진출기업 10.21% / 비진출기업 7.74%) - 1 = 31.9%

한편 이런 분석결과를 토대로 신보는 해외진출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보증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27일 신한은행과 ‘글로벌 사업 공동 추진에 관한 협약’을 맺고, 올해 4월 ‘해외진출기업 보증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 지원 중이다. 신한베트남은행에 파견된 신보 직원을 통해 최근까지 3개 업체에 14억원을 지원하고, 6개 업체 69억원에 대해 심사를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