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홈플러스 스폐셜 '창고형 할인점,슈퍼마켓 좋은 점만 싹 모았다'
[초점]홈플러스 스폐셜 '창고형 할인점,슈퍼마켓 좋은 점만 싹 모았다'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8.07.11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홈플러스 스페셜의 ‘서울 1호점’, 목동점 12일 그랜드 오픈
매대 하단에 저렴한 대용량·차별화 상품…상단엔 낱개 진열
고객 카트끼리 부딪치지 않게…매대 간격 최대 22% 넓혀
홈플러스 스페셜 목동점 내부.
홈플러스 스페셜 목동점 내부.

홈플러스의 새 역점 사업 ‘홈플러스 스페셜(Homeplus Special)’이 대구와 부산을 거쳐 ‘서울 1호점’을 오는 12일 개장한다. ‘홈플러스 스페셜’은 슈퍼마켓에서부터 창고형 할인점까지 각 업태의 핵심 상품을 한 번에 고를 수 있는 ‘하이브리드 디스카운트 스토어(Hybrid Discount Store)’다. 꼭 필요한 만큼 조금씩 사는 1인가구 뿐만 아니라 박스 단위의 가성비 높은 대용량 상품을 선호하는 자영업자 고객까지도 모두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홈플러스의 신개념 대형마트 모델이다.

◇ 창고형 할인점서 시작한 목동점, 하이브리드 매장으로 재탄생

홈플러스 스페셜 목동점은 치열했던 ‘한국 대형마트 시장의 산 역사’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이 곳은 1996년 한국에 진출한 까르푸가 처음 문을 열고(2001년, 연면적 4만7172㎡, 약 1만4270여평), 2006년 이랜드에 인수돼 홈에버로 이름을 바꾼 이후 2008년에는 테스코 시대의 홈플러스가 됐고, 2015년에는 독자적 로컬기업으로서 그 전략적 선택을 독립적으로 신속하게 할 수 있는 구조가 됐다.

지난 20여년간 글로벌과 한국 유통의 DNA를 모두 갖춘 만큼 각각의 장점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점포’로 다시 태어나기에 제격이라는 설명이다.

아울러 상권에 대한 일부 우려의 목소리도 있지만 홈플러스 측은 자신있다는 입장이다. 다양한 유통 포맷이 자리하고 있는 서울 핵심상권의 유통격전지에서 홈플러스의 신규 포맷이 고객의 냉정한 평가를 받을 수 있다는 각오와 자신감이 작용했다.

우선 상품의 자신감이 높다. 홈플러스가 지난해 12월 말부터 목동점에 처음으로 스페셜 신선식품 250여종을 시범 운영했는데, 이를 통해 신선식품 매출이 전년 대비 약 10% 상승하는 실적을 기록했다.

김웅 홈플러스 상품부문장(전무)은 “보다 쾌적한 쇼핑 환경을 조성하고 1~2인 가구의 핵가족이 찾는 소용량 상품부터 가성비 높은 대용량과 차별화 상품까지 갖춰놓은 만큼, 대용량 상품만 판매하는 인근의 창고형 할인점과 경쟁해도 결코 밀리지 않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홈플러스 스페셜 목동점은 기존의 창고형 할인점인 ‘코스트코 양평점’과 직선거리로 불과 1.6km, 롯데마트의 ‘빅마켓 영등포점’과는 약 2.7km 떨어져있지만 이 같은 상권 특성을 고려해도 충분히 승산이 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국내 소비자들이 원하는 유통포맷은 현재의 대형마트의 모습도, 또한 사업자 입장에서 일방적 전개를 하는 창고형 할인점도 아니다. 기존 대형마트나 슈퍼마켓에는 도매가 수준의 대용량 상품이 없다. 창고형 할인점에서는 1~2인 가구나 어린 자녀를 둔 가정에서 신선하게 소비할 만한 적정량의 신선식품을 찾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상품의 속성상 다양한 구색을 필요로 하는 카테고리에 있어 고객이 지속적으로 문제 제기를 하는 구색 부족, 과용량의 불만을 해소하지도 못했다.

이에 따라 홈플러스 스페셜 목동점은 서울권에서 처음 선보이는 하이브리드 대형마트인 만큼 인근 서울 영등포와 강서지역을 비롯해 경기도 부천시, 광명시 등 인근 광역 상권 고객들의 유입을 기대하고 있다.

홈플러스 스페셜 목동점 오픈 내부.
홈플러스 스페셜 목동점 오픈 내부.

◇ “카트끼리 엉킬 일 없어요” 매대 간격 늘리고, 대용량·차별화 상품 확대
홈플러스 스페셜 매장의 매대간 간격은 기존 홈플러스 매장보다 많게는 22%까지 늘려 대형 쇼핑카트가 서로 엇갈려도 부딪치지 않게끔 고객들의 쇼핑 공간을 확보했다. 매대 앞에서 카트를 세우고 오랫동안 고민해도 다른 쇼핑객의 카트와 부딪칠 염려가 없어 보다 편안한 쇼핑이 가능해졌다.

김 전무는 “홈플러스 스페셜 매장을 찾은 고객들도 넓어진 동선에 크게 만족한다는 반응이 대다수”라고 밝혔다.

쇼핑 동선이 넓어진 만큼 매대 면적을 과감히 줄였다. 이에 따라 판매 상품 종류도 고객이 가장 많이 찾는 상품을 중심으로 기존 2만2000여 종에서 1만7000여 종으로 줄였다.

홈플러스가 자신있게 내놓는 대표상품과 고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베스트셀링 상품을 중심으로 판매하다보니 상품 종류가 줄었지만 오히려 필요한 상품을 고르기 수월해져 고객들의 쇼핑 편의는 더 높아졌다.

김웅 홈플러스 상품부문장(전무)이 11일 홈플러스스폐셜 목동점 미디어 투어에서 매장 내부를 설명하고 있다.
김웅 홈플러스 상품부문장(전무)이 11일 홈플러스스폐셜 목동점 미디어 투어에서 매장 내부를 설명하고 있다.

각 매대에는 이미 알려진대로 상단에는 기존의 대형마트에서 구입할 수 있었던 소용량 낱개포장 상품들이 진열돼있었고, 매대 하단에는 초가성비의 대용량 상품이나 오직 홈플러스에서만 단독 판매하는 차별화 상품들이 진열돼있었다. 이 중 오직 ‘홈플러스 스페셜’에서만 단독으로 선보이는 차별화 상품 수는 2400여 종에 달한다.

김 전무는 “홈플러스 스페셜에서는 허리를 숙이면 가격이 저렴해진다”며 “가성비 높은 대용량 상품이 많아 고객들이 굳이 멀리있는 창고형 할인점까지 찾아가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 고객이 증명한 한국형 하이브리드 마트…대구점·서부산점 오픈 2주만에 객단가↑

이 처럼 홈플러스가 선보인 새로운 형태의 대형마트 모델은 실적으로 그 가능성을 증명했다.

실제 지난달 27일과 28일 먼저 오픈한 홈플러스 스페셜 대구점과 서부산점은 오픈 후 지난 8일까지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13.2% 상승했다.

단순히 매출만 증가한 것이 아니다. 고객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같은 기간 동안 대구점과 서부산점을 찾은 고객들이 한번에 쇼핑한 금액(객단가) 역시 전년 동기 대비 약 45% 높아졌다. 더 많은 고객이 더 오래 머무르며 더 많은 상품을 구입하게 된 것이다.

홈플러스는 오는 13일 동대전점을 비롯, 서울과 수도권을 비롯해 주요 광역도시와 전국 주요 핵심상권을 중심으로 기존 점포들을 빠르게 ‘홈플러스 스페셜’로 전환해 다음달 말까지 10개 점포, 올해 안에는 20개 점포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홈플러스 스페셜은 올해부터 향후 3년간 매년 두 자릿수의 매출신장률을 기록한다는 목표다.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은 “변화하는 대내·외 유통 환경 속에, 고객을 감동시키는 진정한 가치와 우수함으로 다가가겠다는 각오와 집념을 홈플러스 스페셜에 담았다”며 “전국 곳곳 고객들께 찾아가 더 나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그 성공경험을 고객과 협력사, 2만5000명의 직원들과 함께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홈플러스가 선보일 예정인 지역밀착형 커뮤니티 몰(Mall) ‘코너스’(CORNERS) 역시 오는 12월 첫 점포를 선보이며 본격적인 변화의 시동을 걸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