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AI에 IoT 서비스 접목한 스마트 홈 구축
대우건설, AI에 IoT 서비스 접목한 스마트 홈 구축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8.07.18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대우건설
사진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대표이사 김 형)이 네이버, LG U+와 함께 ‘철산 센트럴 푸르지오’에 인공지능(AI) 음성인식 기술과 IoT 기술이 접목된 스마트 프리미엄 아파트를 짓는다.

지난 해 10월 대우건설은 네이버, LG U+와 인공지능 IoT 스마트홈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음성인식 기술이 접목된 서비스를 처음으로 선보이게 된다. 대우건설은 네이버의 음성인식 스피커를 적용해 기존 홈 IoT 기능을 한층 보완했다. 기존에 스마트폰을 통한 앱(app) 하나로 홈IoT 기능을 제공했던 것에 추가로 음성인식 스피커를 입주민에게 지급하여 음성으로도 편리하게 홈 IoT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스피커와 연동된 앱(app)을 통하여 스마트폰에서도 음성으로 홈 IoT 이용이 가능하다.

오는 20일 오픈예정인 ‘철산 센트럴 푸르지오’ 모델하우스에는 인공지능 음성인식 스피커를 적용한 홈IoT 시스템을 방문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였다. 현장에서는 방문객이 직접 인공지능 음성인식 스피커를 통해 입주 시 설치되어있는 조명, 가스 제어 및 주차위치조회, 무인택배조회 등의 기존 홈네트워크 시스템은 물론 개별적으로 구매하는 에어컨, 공기청정기, 가습기, 전동블라인드 등의 IoT 가전을 제어하고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지식 정보, 외국어 번역, 뉴스, 음악, 날씨, 지역정보, 쇼핑·배달, 택배 조회, 환율조회, 주식 조회 등의 다양한 컨텐츠 서비스도 체험할 수 있다.

푸르지오 AI 스마트홈은 다양한 종류의 홈 IoT 제품 동시 제어도 가능하다. 기존 홈네트워크 빌트인 제품인 조명, 가스, 환기, 냉방, 난방 제어 뿐만 아니라 주차위치확인, 무인택배조회, 에너지사용량 조회, 엘리베이터 호출 등도 음성으로 가능하다. 이 뿐만 아니라 입주자가 시중에서 구매한 IoT 기기인 에어컨, 가습기, 공기청정기, 밥솥, 로봇청소기 등 집안에서 자주 사용되는 제품이 스피커와 연동되어 사용자가 미리 원하는 대로 설정만 해 놓으면 말 한마디로 여러 개의 기기가 동시에 작동된다.

기존의 인공지능 스피커와 IoT 연동 서비스에서 사용되는 “외출모드”, “취침모드” 등의 명령어는 물론 “나 나갈께”, “나잔다” 등 실제 대화 같은 자연스러운 명령으로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나 잘께" 라고 말하면 취침모드가 실행되어 조명(스위치)이 꺼지며 가습기 등 사용자가 설정해 놓은 데로 기기가 작동한다. 외출 시 “나 나갈께”라고 하면 에어컨, 조명, 가스밸브, 가습기, 공기청정기 등이 자동으로 잠기고 꺼진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향후 푸르지오 AI 스마트홈을 하반기 분양시에 순차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며, 스마트홈에 자체적으로 개발 중인 다양한 상품도 추가하여 선보일 예정이다”며 “푸르지오 브랜드와 Io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홈 공급을 더욱 확대하여 최첨단 주거환경 구축에 앞장서겠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