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일본 시장 Top 10 진입
넷마블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일본 시장 Top 10 진입
  • 정지수 기자
  • 승인 2018.08.01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넷마블(대표 권영식, 박성훈)의 하반기 일본 시장 최대 기대작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이하 KOF 올스타)’가 출시 5일만에 현지 양대 앱마켓인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 매출 Top 10에 이름을 올리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모바일 앱 마켓 분석 사이트 게볼루션에 따르면, 이 게임은 7월 31일 기준 일본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에서 매출 순위 7위를 기록하고 있다. 26일 정식 출시 직후 앱스토어 20위, 구글 플레이 45위에 처음 이름을 올린 KOF 올스타는, 지난 주말을 지나며 매출 순위가 급격히 상승했다.

또한, 출시 이튿날부터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 무료 앱 인기 순위 1위를 기록했으며, 3일만에 이용자 수 100만을 돌파했다.

넷마블은 KOF 올스타의 인기 비결을 우수한 게임성과 인지도 높은 IP의 결합으로 보고 있다. 일본 3대 대전 액션 게임 중 하나인 SNK의 ‘더 킹 오브 파이터즈’ IP를 활용해 개발된 모바일 액션 RPG로, 원작의 캐릭터들이 사용하는 필살기와 콤보 플레이를 완성도 높게 재현했다. 특히, 모바일 환경을 고려한 스킬 버튼 기반의 조작 방식을 채택해 호쾌한 액션과 타격감을 만끽할 수 있다.
 
다양한 콘텐츠도 강점이다. . ‘KOF ’94’부터 ‘KOF XIV’에 이르기까지 역대 모든 시리즈(정식 넘버링 타이틀 기준)의 캐릭터가 등장해 수집의 재미를 주는 한편, 파이터 강화와 진화, 스킬 해방, 배틀 카드 장착을 통한 스탯 강화 등 다채로운 파이터 성장 요소도 제공한다. 또한, 7가지 던전과 2가지 퀘스트로 구성된 방대한 콘텐츠를 탑재해 즐길거리도 다채롭다.

KOF 올스타는 넷마블이 올해 일본 시장 공략을 위해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핵심 타이틀이다. 넷마블은 KOF 올스타의 일본 시장 성공에 이어 연내 한국 및 아시아권 국가 출시도 목표로 하고 있다.

넷마블의 백영훈 일본법인 공동 대표는, “KOF 올스타는 강렬한 액션과 타격감으로 현지에서 많은 이용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고 설명하며, “우수한 게임성과 높은 인지도를 자랑하는 KOF의 IP가 결합해 훌륭한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넷마블은 KOF 올스타 외에도 유명 IP 기반의 모바일게임 ‘일곱개의 대죄 RPG(가제)’, ‘요괴워치 메달워즈(가제)’ 등으로 하반기 일본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