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7월 임대사업자 전년 동월比 52.4%↑...서울·경기에 집중
[초점]7월 임대사업자 전년 동월比 52.4%↑...서울·경기에 집중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8.08.13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사진출처=픽사베이

임대사업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특히 서울.경기도 지역의 증가가 가파르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7월 한달간 6,914명이 임대사업자로 등록하여 전년동월 대비 52.4%, 전월대비 18.7% 증가했으며, 7월 중 등록된 임대주택 수는 20,851채로 전년동월 대비 28.2%, 전월대비 18.7%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18년 세법 개정안 (7.30일 기재부 발표)에 등록 사업자에 대한 세제혜택이 구체화되면서, 사업자 등록추세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7월에 등록한 임대사업자 수(6914명)는 전년동월(4535명)에 비해 52.4% 증가하였으며, 작년 한해 월평균(5220명)에 비해서도 32.5% 증가하여, 누계로 총 33.6만명이 임대사업자로 등록했다.

자료=국토부
자료=국토부

지역별로 살펴보면 7월에는 서울시(2475명)와 경기도(2466명)에서 총 4941명이 등록해 전국 신규등록 사업자 중 71.5%를 차지했다.

서울시에서는 28%(694명)가 강남권(서초·강남·송파·강동)에서 등록하였으며, 강서구(151명), 양천구(138명), 마포구(127명)에서의 등록도 두드러졌다.

경기도에서는 고양시(301명), 시흥시(296명), 수원시(258명) 순으로 등록하였으며, 그 외 광역권에서는 인천(347명), 부산(299명), 대구(238명), 충남(138명) 순으로 등록했다.

등록 임대주택 수를 살펴보면 지난 7월 한 달간 증가한 등록 임대주택 수는 2만851채로, 전월 등록분(1만7568채)에 비해 18.7% 증가했으며, 7월까지 등록된 누적 임대주택 수는 누계로 총 117.6만채로 집계됐다.

7월에 신규등록한 임대주택을 임대의무기간별로 보면, 8년 이상 임대되는 주택(장기일반 민간임대주택 및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이 1만2552채를 차지해, 전월 1만851채에 비해 15.7% 증가했다.

특히 '임대주택 등록활성화 방안'에 따라 양도소득세 중과배제·장기보유 특별공제, 종합부동산세 합산배제 자격이 8년 장기임대주택에 대해서만 적용되면서, 올해 4월 이후부터 장기일반 민간임대주택의 비중이 매월 60%를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국토부
자료=국토부

지역별로는 서울시(7397채), 경기도(6659채)에서 총 1만4056채가 등록돼 전국에서 신규 등록한 임대주택의 67.4%를 차지했다.

서울시에서는 강남권(2628채)이 등록실적의 35.5%를 차지했으며, 다음은 영등포구(627채)·광진구(420채)·강서구(368채) 순이였다.

경기도에서는 수원시(999채), 고양시(841채), 시흥시(438채)에서 등록이 집중됐으며, 그 외 광역권에서는 부산(1,468채), 인천(951채), 대구(665채) 순이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양도소득세 중과배제·장기보유 특별공제·종합부동산세 합산배제 자격이 8년 장기임대주택에 대해서만 적용되면서 올해 4월 이후부터 장기일반 민간임대주택의 비중이 매월 60%를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달 30일 발표한 ‘2018년 세법 개정안’을 통해 내년부터 등록 사업자에 대한 세제혜택이 더욱 구체화하면서 올 하반기 사업자 등록추세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국토부 관계자는 “내년 1월부터는 연 2000만원 이하의 임대소득에 대해서도 임대소득세와 건강보험료가 정상 부과되지만 임대사업자로 등록 시 큰 폭으로 경감되고 8년 이상 장기임대주택에 대한 양도세의 장기보유 특별공제율 혜택도 크게 확대(50%→70%)되기 때문에 임대사업자 등록이 꾸준히 증가할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