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이마트, 반값 수준 모션베드 판매...시장 대중화 나선다
[초점]이마트, 반값 수준 모션베드 판매...시장 대중화 나선다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8.08.19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일드 모션침대.(사진제공=이마트)
마일드 모션침대.(사진제공=이마트)

이마트가 모션베드 대중화에 나선다. 올해 유난히 극성이던 폭염과 미세먼지, 그리고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인해 전반적으로 실외보다는 실내에서 보내는 시간이 증가했고, 집에서라도 제대로 휴식을 취하고자 하는 홈릴렉스족이 늘어났다는 분석에서 이를 겨냥한 전략이다.

이마트는 오는 23일부터 국민 대표상품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전국 100개 매장에서 이마트와 데코라인이 공동개발한 ‘마일드 모션침대(1,200*2,200*1.115mm)’본격 판매에 돌입한다고 19일 밝혔다. 가격은 매트리스 포함 89만9000원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마일드 모션침대는 독일 모터 전문 업체 OKIN社의 매커니즘을 이용했으며, 전용 무선 리모콘을 통해 자신에게 맞는 자세로 간편하게 조작이 가능하다.

‘모션베드’란 상체와 하체의 각도를 각각 조절할 수 있는 침대로, 심플한 인테리어를 중시하는 사람들에게 쇼파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는 아이템으로 각광받고 있다. 특히, 모션베드는 뛰어난 공간 활용성과 그 편의성으로 인해 젊은 부부들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며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 침대가 잠만 자는 공간이 아니라 앉아서 TV를 보고 어린 자녀들과 함께 독서하는 공간으로 변모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업계 추산에 따르면 지난 2016년도 300억 내외에 불과했던 국내 모션베드 시장은 불과 1년만에 3배 이상 성장해 17년도에는 1000억대 시장으로 성장했다.

하지만 아직 모션베드의 대중화는 이뤄지지 않았다. 100만원이 훌쩍 넘는 높은 가격대로 인해 일반 소비자들이 구매를 망설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데코라인과 6개월간의 사전 기획을 거쳐 파격적인 가격 절감을 실현해냈다. 마일드 모션침대의 판매가는 89만9000원으로 시중 유사상품 대비 절반 수준이다.

이마트와 데코라인은 중국에 위치한 우수 가구전문 제조사 ‘상하이홈스타일퍼니처’를 발굴해 OEM(Original Equipment Manufacturing) 생산으로 비용을 감축하는 한편 자체 마진을 줄여 이와 같은 판매가를 책정할 수 있었다.

신성희 이마트 가구 바이어는 “근로시간 단축과 날씨 등 외부 요인으로 인해 모션베드 시장은 향후 연간 두자릿 수 성장세를 기록하며 폭발적으로 성장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모션베드 기획행사가 고객들이 합리적인 가격에 모션베드를 구매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