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아이탐(iTOM), 특허 3건 추가 취득
오렌지라이프 아이탐(iTOM), 특허 3건 추가 취득
  • 박소현 기자
  • 승인 2018.09.06 2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허청, 지난 8월말 ‘미진한 사항에 대한 코칭’ 등의 기술에 대해 특허 결정
사진제공=오렌지라이프
사진제공=오렌지라이프

오렌지라이프(대표이사 사장 정문국)는 지난 8월 29일 특허청으로부터 기술적 독창성과 우수성을 인정받아 아이탐(iTOM) 관련 3건의 특허를 추가로 취득했다고 6일 밝혔다. 이로써 오렌지라이프는 출원한 아이탐 기술 5건에 대해 모두 특허를 취득하게 됐다.

아이탐은 2016년에 최초로 선보인 ‘고객관리를 기반으로 한 활동관리 시스템이자 오렌지라이프만의 지점운영 모델’이다. 지난 1월 ‘전체 프로세스’와 ‘이관고객 자동분배 및 자동회수’에 대해 특허청으로부터 특허를 취득하면서 기술적 우월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이번 특허 결정을 받은 총 3건의 기술은 ▷미진한 사항에 대한 코칭, ▷코칭 알람 표시, ▷스코어 계산 및 허위입력 방지 등이다. ’미진한 사항에 대한 코칭’은 활동량이 적은 FC(재정 컨설턴트)와 많은 FC를 구분해 활동량에 따라 맞춤형 코칭을 제공하는 특징을 갖고 있다. ‘코칭 알람 표시’는 코칭 메시지를 생성해 SM(부지점장)·BM(지점장)이 FC에게 즉각적인 피드백을 전달할 수 있는 기술이다. 마지막으로 ‘스코어 계산과 허위입력 방지’는 점수 계산 시, 방문약속이 고객상담을 거쳐 계약체결로 이어지는 과정을 함께 고려할 수 있는 기술로 FC의 영업활동을 보다 정확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해준다.

정문국 사장은 “아이탐 덕분에 오렌지라이프의 모든 고객들은 적어도 1년에 한 번 이상 FC를 직접대면하고 전문적인 재정 컨설팅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오렌지라이프는 고객중심의 관점에서 아이탐을 계속해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아이탐은 지난 2월 오렌지라이프의 디지털 전략 “The Life Connected”를 통해 고객과 평생 연결되는 오렌지라이프가 되고자 전방위로시스템을 모바일 기반으로 고도화했다. 고객이 직접 모바일로 보험에 가입할 수 있는 ‘옴니(OMNI) 청약서비스’, 타사에서 가입했던 계약까지 통합 분석하는 ‘보장 분석 서비스’ 등 고객의 시각에서 바라보고 기능을 디자인해 더욱 편리하고 차별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