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 컴퍼니, 사장 겸 COO에 제임스 퀸시 선임
코카콜라 컴퍼니, 사장 겸 COO에 제임스 퀸시 선임
  • 김보겸 기자
  • 승인 2015.08.17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멧 보저 수석 부사장 겸 코카콜라 인터내셔널 사장, 25년 회사 생활 끝내고 은퇴
▲ 제임스 퀸시 코카콜라 COO(오른쪽)가 회장 겸 CEO 무타르 켄트와 함께 서 있다. 퀸시는 코카콜라에서 19년간 근무한 베테랑으로 지난 13일자로 회사의 전세계 모든 사업부를 총괄할 책임을 맡게 된다. (사진제공: The Coca-Cola Company)

 

[미국 애틀랜타 = 비즈니스리포트] 코카콜라 컴퍼니(The Coca-Cola Company)(뉴욕증권거래소: KO)가 제임스 퀸시(James Quincey)를 사장 겸 최고운영책임자(COO)로 선임했다고 오늘 발표했다. 퀸시는 사장 겸 COO로 회사의 전 세계 모든 사업부를 총괄할 예정이다. 그는 무타르 켄트(Muhtar Kent)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 직속으로 일하게 된다.

올해로 50세인 퀸시는 코카콜라에서 19년간 근무한 베테랑으로 2013년부터 코카콜라 컴퍼니 유럽그룹 사장을 맡았다. 유럽그룹은 유럽연합(EU), 유럽자유무역연합(EFTA) 회원국과 발칸 지역 국가를 비롯한 38개 국가로 이뤄져 있다.

코카콜라 산하 그룹 중 수익성이 가장 높은 유럽그룹은 퀸시의 지휘 하에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전략적으로 확대했으며 전 지역에 걸쳐 전략 실행을 개선했다. 이러한 조치는 최고의 성장세를 촉진했으며 역내 거시경제 변동성이 지속된 상황에서도 전체 무알콜 즉석 음료(RTD) 부문에서 주도적인 시장 점유율 지위를 높였다.

코카콜라가 최근 코카콜라엔터프라이즈(Coca-Cola Enterprises), 코카콜라 이베리안 파트너즈(Coca-Cola Iberian Partners), 코카콜라 에프리슝스게트랑커(Coca-Cola Erfrischungsgetranke AG)를 코카콜라 유러피언 파트너즈(Coca-Cola European Partners Plc.)로 합병할 예정이라고 발표한 가운데 퀸시는 합병 건 추진에서 주축을 맡았다. 합병 회사는 순 매출 기준 세계 최대의 독립 코카콜라 보틀러로 거듭나게 된다.

무타르 켄트 회장/CEO는 “퀸시는 20년 가까이 전략, 운영, 상업적 측면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내 왔다”며 “그는 성공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리더임을 입증해 왔으며 인재를 개발하고 팀에 동기를 부여하며 높은 평판을 얻었다”고 말했다.

이어 “유럽과 중남미를 필두로 코카콜라의 글로벌 시스템에서 쌓아온 그의 풍부한 경험은 코카콜라가 2020 비전과 앞서 발표한 5대 전략 계획을 통해 성장을 가속화하는 과정에서 귀중한 자산이 되어줄 것”이라며 “퀸시는 코카콜라가 발전시켜온 인적 경쟁력의 상징이며 그가 이 중요한 시기에 중책을 맡게 돼 기쁨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샘 넌(Sam Nunn) 코카콜라 컴퍼니 이사회 사외선임이사는 “이사회는 리더십 경험과 전략적 사고, 실적으로 입증된 역량을 갖춘 제임스 퀸시가 코카콜라의 전략적 우선순위 실행을 지원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촉진할 적임자라는 데 만장일치로 의견을 모았다”며 “또한 퀸시가 무타르의 기량과 재능을 보완할 수 있으며 두 사람이 막강한 팀으로 회사의 성장 아젠다를 발전시켜 나가리라 기대한다”고 평했다.

아이리얼 피난(Irial Finan) 보틀링인베스트먼트/공급사슬 사장, J 알렉산더 샌디 더글러스 주니어(J. Alexander “Sandy” Douglas Jr.) 북미그룹 사장, 브라이언 스미스(Brian Smith) 중남미 그룹 사장, 아툴 싱(Atul Singh) 아시아태평양그룹 사장, 나단 카룸부(Nathan Kalumbu) 유라시아/아프리카그룹 사장, 해리 앤더슨(Harry Anderson) 글로벌 비즈니스 서비스 선임부사장이 퀸시 직속으로 편재된다.

이 밖에 회사의 전략적 투자 파트너십을 담당하는 두 임원 데릭 반 렌스버그(Deryck van Rensburg)와 더그 잭슨(Doug Jackson)도 그의 직속이 된다. 댄 세이어(Dan Sayre) 서유럽 사업부 사장, 니코스 쿠메티스(Nikos Koumettis) 중유럽/남유럽 사업부 사장도 퀸시의 직속 하에 일하게 된다.

퀸시는 “새로운 직책을 맡게 돼 기쁘고 영광스럽다”며 “무타르를 비롯한 유능한 임원진과 함께 회사의 2020 비전을 달성하는 데 기여하고 코카콜라와 전 세계 시스템에 걸쳐 성장을 활성화하기 위한 큰 틀의 전략적 조치에 박차를 가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퀸시의 선임과 함께 아멧 보저(Ahmet Bozer) 수석 부사장 겸 코카콜라 인터내셔널(Coca-Cola International) 사장은 25년 간의 코카콜라 생활을 마치고 은퇴할 예정이다. 보저는 2016년 3월까지 회사에 남아 원활한 인수 인계를 마무리하는 한편 핵심 전략 사업에 대해 무타르 켄트와 회사에 자문을 제공할 계획이다.

켄트는 “아멧은 20년 이상 코카 콜라와 함께 하면서 우리 시스템에 수많은 기여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인터내셔널 사장으로서 최근 코카콜라가 단행한 세계 사업 효율화를 주도했고 아프리카와 서유럽의 핵심 보틀링 사업 발전을 이끌었다”며 “또한 유라시아와 아프리카 등 다수 주요 개발 시장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견인했고 중요한 아시아태평양 시장에서 성장을 재점화하는 데 핵심 역을 했다”고 소개했다.

켄트는 “아멧은 흠잡을 곳 없는 리더였으며 그룹의 모든 구성원에게 완벽함과 덕망, 지성을 겸비한 리더로 기억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멧은 지난 수 년간 내게 대단히 중요하고 존중할 만한 파트너였으며 동시에 훌륭한 친구였고 앞으로도 좋은 친구로 남을 것”이라며 “아멧과 그의 가족의 건승과 행복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올해로 55세인 보저는 1990년 애틀랜타에서 회계담당자로 코카콜라에 첫 발을 디뎠다. 이후 코카콜라 그룹 전반에서 다양한 책임자 역할로 승진했다. 일레로 코카콜라 터키 보틀러(Coca-Cola Bottlers of Turkey: 현 코카콜라 아이스섹(Coca-Cola Icecek A.S.)), 유라시아그룹 사장, 유라시아/아프리카그룹 사장 등을 지냈으며 이 곳에서 그는 코카콜라의 세계 90여 개 국가 내 사업 활동을 지휘했다. 그는 2012년 코카콜라 인터내셔널 사장에 선임됐다.

보저는 코카콜라 합류 전 애틀랜타의 쿠퍼스 앤 라이브랜드(Coopers & Lybrand)에서 다양한 회계, 컨설팅, 경영 직책을 수행했다. 그는 터키 앙카라의 중동공과대학교기술대학교(Middle East Technical University)에서 경영학을 전공했으며 미국 조지아주립대학교(Georgia State University)에서 경영정보시스템 석사를 취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