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협력사 금융 지원 업계 최대 2000억 원으로 확대 운영
현대건설, 협력사 금융 지원 업계 최대 2000억 원으로 확대 운영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8.09.12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 우수 협력사 관계자들이 현대건설 인도네시아 샹그릴라 레지던스공사 현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 우수 협력사 관계자들이 현대건설 인도네시아 샹그릴라 레지던스공사 현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이 건설업계 최대 규모의 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해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에 앞장선다. 총 2,000억원 규모로 확대 운영되는 프로그램에는 ▲동반성장펀드 조성(1,000억원) ▲해외 동반 진출업체 대상 금융지원(720억원) ▲직접자금지원(300억원) 등이 포함된다.

12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동사는 업계 최대 1,0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를 조성해 협력사의 자금난 해소를 지원한다. 동반성장펀드는 현대건설이 시중 금융기관에 자금을 예치하면 해당 은행에 대출을 요청한 협력업체의 금융비용을 시중 금리보다 1% 이상 이자절감 혜택을 주는 제도다. 9월부터 운용금액을 추가로 늘려 협력사의 사용 한도를 1,000억원으로 확대해 전보다 더 많은 협력사들이 자금 융통을 지원받을 수 있는 기회의 폭을 넓혔다.

■업계 최초, 해외 동반 진출업체 대상 금융지원 프로그램 실시
현대건설은 2017년 건설업계 최초로 도입한 해외 동반진출 협력사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720억원 규모로 확대 운영한다.  해외에 진출하는 중소 건설사의 경우, 현지 금융기관으로부터 원활한 자금 조달이 어려워 일시적으로 자금 부족이 빈번하게 발생한다.
    
현대건설은 협력사의 이러한 애로사항을 해결코자 해당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업계 최고수준인 신용을 사전 연계한 은행에 제공해 협력사가 자체 조달하는 것 보다 낮은 금리로 자금을 융통할 수 있게 하여 동반 진출업체들은 확정 공사 대금을 조기에 회수하고 현지 외화 조달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작년 U.A.E 지역의 성공적 운영을 바탕으로 올해는 해당 프로그램을 싱가폴, 쿠웨이트 지역에도 확대 시행한다.

■협력사 직접자금지원 강화, 추석맞이 납품대금 조기지급 등 다양한 프로그램 지원
현대건설은 협력사를 대상으로 한 직접자금지원의 규모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일시적인 자금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에게는 자금을 무이자로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 그 지원 규모를 300억원으로 확대한다. 이는 협력사의 초기 현장 개설 시 자금 순환을 원활히 해 생산성 제고에 기여할 것이다.

또한 추석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500여 사를 대상으로 납품대금 1,000억원을 당초 지급일보다 앞당겨 연휴 전 지급할 계획이다. 이에 상여금 등 각종 임금과 자재/장비비 등 협력사들의 자금 소요가 일시적으로 집중되는 부담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도 외주비 지급기일을 단축하는 등 협력사 자금 운용을 지원하기 위한 거래조건 개선에도 앞장서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협력사와 함께 성장하는 동반자로서 업체에게 실질적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금융지원 프로그램 규모를 대폭 확대했다“며 “향후에도 상생협력 체계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동반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