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건설, ‘용산 국제빌딩 주변 제5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시공사로 선정
호반건설, ‘용산 국제빌딩 주변 제5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시공사로 선정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8.09.20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산 국제빌딩 주변 제5구역 조감도.
용산 국제빌딩 주변 제5구역 조감도.

호반건설은 서울 용산구 한강로 2가 ‘용산 국제빌딩 주변 제5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이하 ‘용산 국제빌딩 5구역 정비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용산 국제빌딩 5구역 정비사업은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 2가 210-1번지 일대에 지하 8층~지상 39층, 1개동에 187가구의 아파트(오피스텔 포함), 판매시설 등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총 공사금액은 약 1,153억 원이고, 2020년 하반기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호반건설 관계자는 “‘신정2(재정비촉진)구역, 자양 12구역 등 서울의 도시정비 사업 수주가 지속되고 있다.”며, “이번에 수주한 용산 국제빌딩 5구역에도 주상복합 브랜드 ’호반 써밋플레이스‘만의 특화 설계를 적용해 서울 도심부의 낙후된 도시 기능을 개선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호반건설의 차별화된 주상복합 브랜드 ‘호반 써밋플레이스’는 지난 2011년 판교 호반 써밋플레이스를 시작으로, 광교신도시, 광명역세권, 시흥 배곧신도시, 시흥 은계지구 등 수도권에서 꾸준히 공급됐고, 신정2 재정비촉진구역, 군포 10구역, 남양주 지금도농 6-2구역 등 도시정비사업에서도 수주가 계속되고 있다.

한편, 이번 용산 국제빌딩 제5구역 정비사업 시공사가 확정되면서 용산역의 전면 개발은 마무리 단계에 들어가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