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SK, 동남아 신흥시장서 新성장동력 찾는다...베트남 마산그룹 지분 9.5% 매입
[M&A]SK, 동남아 신흥시장서 新성장동력 찾는다...베트남 마산그룹 지분 9.5% 매입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8.09.20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초부터 추진한 동남아 교두보 확보 전략에 맞춰 베트남 마산그룹 지분 9.5% 확보
향후 마산그룹과 함께 신규사업 발굴 및 전략적 M&A 추진키로

SK그룹이 베트남 마산그룹(Masan Group)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동남아 신흥시장 공략에 나섰다.

SK그룹은 지난 19일(현지시간) 베트남 호치민에서 마산그룹 지주회사 지분 9.5%를 미화 4억 7000만 달러(한화 약 5300억원)에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향후 베트남 시장에서 신규사업 발굴 및 전략적 인수합병(M&A) 등을 공동 추진키로 했다.

베트남 최대 민간기업 중 하나인 마산그룹은 지난해 약 16억 6000만 달러(한화 약 1조 9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식음료, 축산, 광물, 금융업 등 베트남 경제와 함께 고성장 중인 산업을 중심으로 사업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있다.

마산그룹은 종합 식음료 분야 1위기업으로서 각종 소스, 라면, 커피 등 대부분의 영역에서 시장 1, 2위의 위치를 점하고 있다. 사료사업에서는 베트남 최초로 축산 밸류체인을 구축, 전분야에 걸쳐 대규모 투자를 통해 20조원 규모의 현지 육류시장을 선점해 나가고 있다. 또한 첨단산업인 반도체, 특수강에 쓰이는 원료인 텅스텐과 형석 등 광물 분야에서는, 전세계 공급량을 과점하고 있는 중국을 제외한 지역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광산을 운영하고 있다.

그리고 베트남 민영 1위 은행을 보유함으로써, 급성장 중인 베트남 금융상품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이러한 매력적 사업 포트폴리오 외에도 높은 회계 투명성과 선진화된 지배구조를 갖춘 것으로 평가된다. 이에 따라 싱가포르의 GIC, 글로벌 선도 PE(사모펀드)인 KKR 등이 현재 마산그룹 지주사의 주요 주주로 참여하고 있다.

SK그룹은 해외사업 강화를 위해 지난 2017년부터 수펙스추구협의회를 중심으로 현지에서 독자적으로 사업영위가 가능한 유망사업들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왔다. 미국, 중국 동남아시아의 3대 중점지역 중 동남아시아에서는 베트남과 말레이시아를 핵심 거점국가로 정하여 다양한 사업기회를 탐색해 온 바 있다.

베트남에서 가장 유망한 사업을 조기발굴 하기 위해 지난해 말 최태원 회장이 베트남을 방문 했으며, 이후 올해 초부터 본격적으로 신사업 기회를 모색한 결과 이번 계약이 성사됐다. 또한 지난 8월에는 동남아시아 지역에 대한 본격적인 투자 플랫폼으로서 싱가포르에 투자 전문회사를 신설했다. 그룹의 주요 5개사가 공동출자자로 나섬으로써 그룹 차원의 성장플랫폼을 마련한 바 있다.

이번 마산그룹 투자를 통해 SK그룹은 지속적 고성장이 예상되는 베트남 내에서 유력한 현지 사업 파트너를 확보했다. 향후 국영기업 민영화나 전략적 대형 M&A 등도 공동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SK그룹 이항수 PR팀장(전무)은 “이번 투자는 최태원 회장이 올 초 신년사에서 강조한 것처럼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사업 기반 확보를 위한 그룹차원의 교두보 구축의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 베트남 시장에서 SK그룹과 마산그룹이 함께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는 구체적인 사업모델을 개발해 나가는 것은 물론 다른 동남아 지역에서의 유망한 사업기회 발굴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