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노인회, 제22회 노인의 날 기념식 개최
대한노인회, 제22회 노인의 날 기념식 개최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8.10.02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2회 노인의 날을 맞이하여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좌측 여섯 번째부터) 김광홍 대한노인회 수석 부회장,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상희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이심 전 대한노인회장, 최봉구 더불어민주당 고문, 신명호 대한노인회 고문(부영그룹 회장 직무대행).
제22회 노인의 날을 맞이하여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좌측 여섯 번째부터) 김광홍 대한노인회 수석 부회장,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상희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이심 전 대한노인회장, 최봉구 더불어민주당 고문, 신명호 대한노인회 고문(부영그룹 회장 직무대행).

대한노인회(회장 이중근·부영그룹 회장)는 제22회 노인의 날(10.2) 기념식이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 주최, 대한노인회 주관으로 2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어른다운 노인으로’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기념식에는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이명수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안상수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비롯하여 전국의 대한노인회 회장단과 해외지부회장단, 정부 및 노인단체 관계자, 훈·포장 수상자 등 약 450여명이 참석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서면 축사를 통해 “노인의 날을 축하하고,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품위 있는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책무를 다하겠다”고 약속하면서, “우리 사회의 기둥으로서, 사회발전에 어르신들의 지혜와 경륜을 보태어 주시라”고 전했다.

이중근 대한노인회장은 인사말(김광홍 수석부회장 대독)을 통해 “한반도 평화와 국가발전을 뒷받침하는 책임과 사명감으로 어른다운 노인이 되자”고 강조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그간 우리 사회에서 노인복지의 증진을 위하여 남모르게 헌신해 온 유공자 115명에 대한 훈장 등의 포상이 이뤄진다. 특히 금년에 노인의 날 최초로 대통령 내외께서 100세 어르신의 장수를 축하하며, 건강을 기원하는 축하카드를 송부해 의미를 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