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中企 60%, "남북경협 참여하겠다"...서해경제벨트 진출의사 高
[초점]中企 60%, "남북경협 참여하겠다"...서해경제벨트 진출의사 高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8.10.0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중소기업협동조합의 남북경협 인식조사' 결과 발표
사진출처=픽사베이
사진출처=픽사베이

중소기업계의 60%가 남북경협에 대한 참여 의사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개성, 평양 등 서해경제벨트에 진출을 원하는 것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가 중소기업협동조합 214개사를 대상으로 한 '중소기업협동조합의 남북경협 인식조사' 결과를 4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중소기업 협동조합 10곳 중 6곳(56.5%)이 남북경협에 참여의사가 있다고 밝혔으며, 진출희망지역으로는 개성, 평양, 신의주 등 북한의 ‘서해 경제벨트’를 선호하였고, 특히 개성(48.1%), 평양(27.6%)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선호하는 남북경제협력 방식으로는 ▲개성공단과 유사한 북한 내 근로자 활용(39.3%) ▲북한 인력을 활용한 위탁가공무역 협력(28%) ▲제3국에서 북한 인력활용(6.1%) 등 북한 인력을 활용한 경제협력 방식의 선호도(73.4%)가 높아, 기업인들에게 북한의 인력자원은 매력적인 요소임이 다시 확인됐다. 

이와 함께 남북경협이 필요한 분야 및 실현가능성이 높은 분야는 모두 제조업, 건설업, 농어임업 순으로 나타났다. 협동조합 10개사 중 7개사(67.8%)가 남북경협 참가 시 예상되는 리스크로 개성공단 폐쇄, 금강산 관광사업 중단과 같은 ‘불안정한 정치상황’을  응답했다. 리스크 해소 방안으로는 ‘지속적인 교류를 통한 상호 신뢰회복’이 가장 중요하다는 응답이 18.7%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이를 위해 남북경협에 참여하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민간 기구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57.9%로 높게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