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인도네시아에 긴급구호자금 3억원 지원
IBK기업은행, 인도네시아에 긴급구호자금 3억원 지원
  • 박소현 기자
  • 승인 2018.10.05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K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은 강진과 쓰나미로 대규모 인명‧재산 피해가 발생한 인도네시아에 긴급구호자금 40억 루피아(한화 약 3억원)를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지난달 28일 술라웨시 섬에서 발생한 진도 7.5의 강진과 쓰나미로 1,4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기업은행은 인명‧재산 피해가 커지고 있고 전염병 등 2차 피해도 우려돼 신속한 지원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기부처, 기부방법 등은 기업은행의 인도네시아 현지 사무소를 통해 인도네시아 정부와 협의해 진행할 예정이다.

기업은행은 15년 인도네시아 사무소를 설치하고 최근 본격적인 진출을 꾀하고 있으며, 17년부터 두 차례에 걸쳐 임직원 140명이 봉사활동을 하고, 총 5개 학교를 신축‧기증하는 등 현지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왔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피해복구와 이재민 구호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해외진출 국가를 중심으로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