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바디프랜드와 ‘AI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 MOU
KT, 바디프랜드와 ‘AI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 MOU
  • 정지수 기자
  • 승인 2018.10.05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마케팅부문장 이필재(첫째줄 왼쪽 4번째) 부사장, 바디프랜드 박상현(첫째줄 왼쪽 3번째) 대표이사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사업협력을 다짐하고 있다.
KT 마케팅부문장 이필재(첫째줄 왼쪽 4번째) 부사장, 바디프랜드 박상현(첫째줄 왼쪽 3번째) 대표이사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사업협력을 다짐하고 있다.

현재 120만 가입자를 확보하면서 국내 최다 인공지능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는 KT 기가지니와 안마의자 등 프리미엄 헬스케어 시장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바디프랜드가 신개념 AI 헬스케어 서비스를 위해 협력한다.

KT(회장 황창규)는 바디프랜드(대표 박상현)와 지난 4일 ‘인공지능(AI) 기술 기반의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구축 및 AI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5일 밝혔다.

이날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바디프랜드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KT 마케팅부문장 이필재 부사장, 바디프랜드 박상현 대표이사 등 양사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식에서 양사는 KT의 AI 및 IoT 기술과 바디프랜드가 보유한 헬스케어 노하우를 결합해 신개념 AI 헬스케어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협의했다. 이를 통해 KT의 인공지능 서비스 기가지니를 기반으로 바디프랜드의 안마의자, 모션베드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바디프랜드 고객들을 위한 헬스케어 서비스의 공동개발에도 뜻을 모았으며, 기가지니 바디프랜드 쇼룸 구축과 같은 공동 프로모션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KT 마케팅부문장 이필재 부사장은 “앞으로 헬스케어는 중요한 성장산업이며, 인공지능 서비스 접목을 통해 고객에게 차원이 다른 편리함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바디프랜드와의 협력을 통해 AI 헬스케어 주도권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바디프랜드 박상현 대표이사는 “선도적 시장경쟁력을 갖춘 KT의 AI, IoT 기술과 바디프랜드의 프리미엄 헬스케어 제품이 만나 새로운 서비스 플랫폼을 만들어낸다는 점은 매우 기쁘다“며 "바디프랜드는 향후 KT와의 공동개발에 보유한 역량을 총동원해 이전까지 볼 수 없던 새로운 콘텐츠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