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분석]리듬보이로 新개념 놀이문화 창조하는 '팜시스' / [Company Analysis] palmsys, to create a new concept of play culture with rhythmic boy
[기업분석]리듬보이로 新개념 놀이문화 창조하는 '팜시스' / [Company Analysis] palmsys, to create a new concept of play culture with rhythmic boy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8.11.05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여개 리듬악기 및 동물 소리를 악기 '하나로', 놀이기구 넘어서 교육 도구로 인식 확대

[편집자주]참신한 아이디어로 탄생한 중소기업 우수상품에 주어지는 SBA 서울유통센터의 '서울어워드 우수상품'이 주목받고 있다. '서울어워드' 선정상품은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이 인정한 우수상품이라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국내외 유통 바이어는 물론 소비자들에게 높은 신뢰를 얻게 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중소기업 제품'이라는 꼬리표 때문에 겪게 되는 상품의 공신력 문제를 '서울어워드 우수상품'이 해결해 주면서 성장 가능성이 높은 중소기업들이 도중에 실패하지 않고 창업성공의 결실을 맺게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디지털 경제신문 '비즈니스리포트'는 서울산업진흥원(SBA) 서울유통센터의 '서울어워드' 우수상품을 탄생시킨 우수기업을 선정, 이 기업들의 창업성공스토리를 기획특집기사로 연재한다.

팜시스 박종섭 대표.
팜시스 박종섭 대표.

평소 남다른 리듬감각으로 '흥'을 즐기던 취미를 사업화 시켜 신개념 놀이문화를 전파하고 있는 기업이 있다. 수년에 걸친 연구개발을 통해 동작인식 기술을 적용한 리듬보이라는 악기를 출시한 팜시스(대표  박종섭)다. 팜시스는 전자분야 전문 엔지니어로 30년 동안 근무했던 박종섭 대표가 지난 2013년 창업한 전자리듬악기 제조 판매 및 각종 제어보드 용역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회사다.

#50여개의 악기와 동물소리를 '하나로'
팜시스의 대표 제품이자 박 대표가 전자분야에서 30년동안 근무한 엔지니어로써 자신있게 내놓은 야심작은 50여개의 악기와 동물소리를 하나의 제품에서 낼 수 있게한 '리듬보이'다. 다양한 타악기를 언제 어디서나 누구나 손쉽게 휴대하고 다니며 리듬악기로서 연주가 가능하다.

리듬보이의 주요 특징을 살펴보면 4개의 각 키에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3단의 엄선된 악기조합을 제공하며, 4종의 악기를 각도에 따라 32단계 음량을 달리해 동시에 연주가 가능하다. 또한 고출력 3watt 파워 스피커를 장착해 실내외에서 어디서든 사용이 가능하다. 스마트폰 충전기를 적용해 1~2시간 충전만으로도 4~6시간 연속 사용이 가능한 점도 장점이다. 현재 리듬보이는 보급형으로 사용 편리성에 맞춘 '리듬보이 콤비', 전문가용으로 다양한 악기 조합을 만들어 사용할 수 있는 '리듬보이 매직', 마이크를 사용하면서 리듬악기를 사용할 수 있는 '리듬보이 마이크' 세가지 유형으로 만나볼 수 있다.

팜시스 리듬보이.
팜시스 리듬보이.

#10년 공들여 완성한 독자 개발한 기술력
팜시스는 직원 3인 미만의 소기업이지만, 리듬보이에 적용한 기술만 보면 중견 전문 IT기업 못지 않다. 박 대표는 제품의 업그레이드 기간 3년을 포함해 10여 년에 걸쳐 몸동작을 분석하는 동작인식 기술을 자체 개발해 각종 리듬악기 상품화를 실현했다. 이같은 연구개발을 통해 현재 팜시스가 획득한 지적재산권은 전자노래반주시스템 특허, 학습 정보 선택 버튼을 구비한 학습보조 장치 및 이를 이용한 전자 학습정보 제공 방법 특허 등 8개에 달한다.

박 대표는 "자사의 탬버린 마라카스 및 각종 타악기들은 몸동작에 따라 소리를 내는 제품들이다. 리듬악기와 관련된 여러 특허와 음원 그리고 이와 관련된 각종 소프트웨어 알고리즘을 독자 개발했다. 자사의 감성전자리듬악기와 타악기는 놀이문화 다양성을 새롭개 만드는 사업영역으로 지속적인 성장이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新개념 놀이기구 넘어서 교육 도구로 인식 확산
팜시스는 최근 중국 바이어에게 샘플링을 진행하는 등 국내는 물론 해외 진출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또한 리듬보이를 일반 놀이 기구의 개념을 넘어서 음악 교육 수업 도구로 자리잡도록 인식을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박종섭 대표는 "팜시스의 리듬보이는 세계 최초로 각종 리듬악기와 타악기를 전자적으로 실현한 제품이다. 기존 템버린 등 다양한 리듬악기 타악기로는 단순한, 무거움, 취급불편 등 여러 가지 제약조건으로 음악 놀이용 교구로 사용하는데 한계가 있었다."라며 "자사의 제품이 놀이방, 유치원 , 초등학교 등의 교육현장과 다양한 놀이 장소에서 새로운 음악 놀이 도구가 되어 궁극적으로 팜시스가 놀이문화를 선도해가는 기업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Company Analysis] palmsys, to create a new concept of play culture with rhythmic boy

 

유아교육전에 참가한 팜시스 부스.
유아교육전에 참가한 팜시스 부스.

The SBA Seoul Distribution Center's "Seoul Award Excellence" is drawing attention. The reason is that the "Seoul Awards" selection product is gaining high trust from consumers as well as distribution buyers at home and abroad due to the widespread perception that it is an excellent product recognized by the South Korean capital, "Seoul."

In particular, "Seoul Awards" solves the credibility problem of products that are subject to the label "Small and Medium Business Products," which is said to be causing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with high potential to grow to bear the fruits of their start-up success without failing along the way.

In response, the digital economic paper "Business Report" selected excellent companies that gave birth to the "Seoul Awards" of the Seoul Business Agency's Seoul Distribution Center and published their success stories as special articles for planning purposes.

 

There is a company that is spreading a new concept of play culture by commercializing hobby that used to enjoy 'excitement' with unusual rhythm. It is a  palmsys (CEO Park Jong-sup) that released a musical instrument called "Rimbo" that applied motion recognition technology through years of research and development. The company specializes in manufacturing and selling electronic rhythms and developing various control board services, which was founded in 2013 by Park Jong-sup, who worked as an electronic engineer for 30 years.


#50 musical instruments and animal sounds as one
Park's confident ambition as a representative product of  palmsys and an engineer who has worked in the electronics sector for 30 years is "Leadboy," which enables him to produce 50 instruments and animal sounds from a single product. Anyone can easily carry a variety of percussion instruments anytime, anywhere, and play them as a rhythm.

If you look at the main characteristics of the rhythm boy, you will be able to play three selected instruments that can be easily used for each of the four keys, and you will be able to play the four instruments at the same time, with 32 different levels depending on the angle. It also features a high-powered 3watt power speaker for indoor and outdoor use. Another advantage is that it can be used for four to six hours in a row just by charging for one to two hours by applying a Smartphone charger. There are three types of rhythm-boys: "Lynamic Boy Combinations," which are tailored for ease of use, "Lynamic Boy Magic," which allows users to make and use various combinations of instruments for professionals, and "Lynamic Boy Microphones," which allow users to use rhythm instruments while using microphones.

#10 Self-developed Technology
Although  palmsys is a small company with less than three employees, it is no less than a mid-sized professional IT company based on the technology applied to rhythm-boying. Park realized the commercialization of various rhythm instruments by developing her own motion recognition technology, which analyzes body movements over 10 years, including three years during the product's upgrade period. There are currently eight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acquired by  palmsys through such research and development, including the patent for the electronic song relay system, a learning aid device equipped with a button to select learning information, and the patent for how to provide electronic learning information using it.


"Our tambourine maracas and various percussion instruments are products that make sounds according to body movements," Park said. It has developed its own patents, music and various software algorithms related to rhythm instruments. "We believe that our emotional electronic rhythms and percussion instruments will continue to grow as a business area for making variety of play culture a new crop," he said.

# Spread awareness with educational tools beyond new concept rides
PalmCys has been actively seeking to expand not only in Korea but also abroad, recently conducting sampling to Chinese buyers. It also plans to spread awareness to become a music education class tool beyond the concept of a general entertainment organization.

" palmsys's rhythm-boying is the world's first electronic realization of various rhythm and percussion instruments," said CEO Park Jong-sup. "There was a limit to the use of various rhythmic musical instruments such as the existing temblor, heavy, and unhandled, as a means of playing music under various constraints," he said. "We hope our products will become new music playing tools at various play sites such as playrooms, kindergartens, and elementary schools, and eventually Parmacis will lead the entertainment cultur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