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카카오 핀테크·커머스 사업 키운다 'M&A' 카드 만지작 / [M&A] Raising Kakao FinTech and Commerce Business Handle 'M&A' Card
[M&A] 카카오 핀테크·커머스 사업 키운다 'M&A' 카드 만지작 / [M&A] Raising Kakao FinTech and Commerce Business Handle 'M&A' Card
  • 윤영주 기자
  • 승인 2018.11.10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가 커머스와 핀테크 사업 확장을 위해 인수합병(M&A)를 활용할 전망이다. 신성장동력 마련 차원에서다. 카카오는 M&A를 비롯해 전략적 제휴, 외부 투자 유치 등도 적극 이용할 계획이다.  많은 이용자를 두고 있는 카카오톡 플랫폼을 이용해 커머스와 핀테크 사업의 시장지배력을 빠르게 확대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카카오는 우선 커머스 사업 확대에 집중할 예정이다. 여민수 카카오 대표는 8일 3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커머스 사업은 전통적은 e커머스 사업자 방식이 아니라 현재 카카오의 장점을 바탕으로 구매와 선물 맥락에서 이용자를 만족시키고 혁신하면서 사업을 키우는 것"이라며 "투자 인수(M&A), 전략적 제휴, 외부로부터의 투자유치 등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카카오가 핀테크와 커머스 사업 등 확대를 꾀하려는 이유는 간단하다. 실적 개선이 목표다. 카카오의 3분기 실적은 연결기준 매출액은 59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가 증가했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307억원으로 같은 기간 대비 35%가 줄었다. 영업이익이 감소한 이유는 카카오페이지, 픽코마 등 콘텐츠 부문 투자와 마케팅비 지출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카카오는 연내 합병, 분사 등을 원활히 마무리해 매출 성장세를 이어나갈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지난 9월 음악 플랫폼 '멜론'을 운영하는 카카오M과 합병했으며 지난 1일에는 음악 및 영상 사업부문을 별도 법인으로 분사시켰다. 12월 커머스 사업부문을 분사해 카카오커머스를 설립한다. 분사는 주주총회를 거쳐 12월 중 이뤄질 예정이다. 업계는 카카오커머스의 분사는 코리아센터 M&A를 위한 사전 작업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카카오가 카카오서커머스 사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코리아센터 M&A를 추진한 점에 주목한 결과다. 2000년 설립된 코리아센터는 온라인 쇼핑몰 통합솔루션 ‘메이크샵’과 해외 직구(직접 구매) 배송대행 서비스 ‘몰테일’, 팟캐스트 플랫폼 ‘팟빵’ 등을 운영하는 중견 IT 업체다. 지난해 연간 매출 1332억원, 영업이익 63억원을 기록하는 등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새롭게 설립되는 카카오커머스로 이관되는 사업은 카카오톡 선물하기, 카카오톡 스토어, 카카오스타일, 카카오장보기, 카카오파머, 다음 쇼핑 등인 만큼 코리아센터와 M&A가 이뤄질 경우 카카오커머스는 전자상거래 전반을 아우르는 사업기반을 갖추게 된다. 커머스와 연계해 광고, 간편결제 사업을 확장하는 계기도 마련할 수 있다.

카카오는 핀테크의 분야 경쟁력 확대를 위한 M&A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카카오의 자회사인 카카오페이는 지난 1일 바로투자증권를 인수한다고 밝혔다. 바로투자증권의 최대주주인 신안캐피탈로부터 지분 절반 이상을 사들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페이는 현재 영위하고 있는 업무 범위를 확장하고 수익 다각화를 위해 바로투자증권 인수를 결정했다.


카카오톡 플랫폼을 활용해 증권, 보험, 재테크 등 다양한 금융상품을 개발하고 수익창출 통로로 활용하기 위한 움직임이다.
카카오페이는 바로투자증권 인수로 알리페이의 ‘위어바오’와 같은 성공사례를 기대하고 있다. 카카오페이의 대주주인 앤트파이낸셜이 2013년 출시한 머니마켓펀드(MMF) 상품 ‘위어바오’는 알리페이 계정의 여유자금을 끌어와 급성장했다. 지난 3월 말 기준 운용자산이 2660억 달러에 달하는 세계 최대 MMF로 성장했다. 카카오페이 역시 바로투자증권을 통해 카카오톡의 대규모 사용자 기반을 끌어올 수 있는 대중적인 금융상품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다만 카카오페이의 바로투자증권 인수 시기는 당초 예상보다 늦어질 전망이다. 지난달 금융당국에 대주주 변경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기 때문. 내부 검토 사안 등이 많아 12월 중 신청서 제출이 가능할 것이란 게 업계의 평가다. 올해 말 신청서가 접수되면 금융당국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 기간 등을 그려하면 합병시기는 당초 예상했단 내년 초보다 늦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M&A업계 관계자는 "카카오가 카카오페이의 바로투자증권 인수를 비롯해 커머스 사업 분야에서 M&A를 통한 경쟁력 확대를 꾀하며 최근 M&A시장의 큰손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신사업군이 대부분 카카오톡 플랫폼을 활용해 범위를 확장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성장 여력은 충분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M&A] Raising Kakao FinTech and Commerce Business Handle 'M&A' Card

It is predicted that Kakao will use M&As to expand its commerce and fintech businesses. The move is aimed at preparing a new growth engine. Kakao is also planning to actively use M&A as well as strategic alliances and attracting outside investment. The move is based on the judgment that the company can quickly expand its market dominance in the commerce and fintech businesses by using the Kakao Talk platform that has many users.



Kakao will first focus on expanding its commerce business. "Commerce business is not a traditional e-commerce business, but it is a business that satisfies and innovates users in the context of purchasing and futures based on Kakao's strengths." said CEO Yeo Min-soo at a conference call on its third-quarter performance on Tuesday. "We are also considering taking over investments, strategic alliances, and attracting investment from outside."


The reason why Kakao is trying to expand its fintech and commerce businesses is simple. Its goal is to improve performance. Kakao's third-quarter earnings came to 593.3 billion won on a consolidated basis, up 16 percent from a year earlier. Operating profit, however, fell 35 percent on-year to 30.7 billion won over the same period. The reason for the drop in operating profit is due to increased spending on investment and marketing in content sectors such as Kakao Page and Picoma.


Kakao is planning to lay the groundwork for continued sales growth by smoothly completing mergers and spin-offs within this year. It merged with Kakao M, which operates music platform Melon, in September and spun off its music and video business divisions as separate entities on July 1. It will spin off its commerce business division in December and establish Kakao Commerce. The spin-off will take place in December after a shareholders' meeting. Industry sources say the spin-off of Kakao Commerce is a pre-work for the Korea Center M&A.


The result is a result of Kakao's push for the Korea Center M&A to strengthen its Kakao Summers business competitiveness. Established in 2000, the Korea Center is a mid-sized IT company that operates an online shopping mall integration solution called "Makeshop," a direct purchase of foreign fastball (direct purchase), delivery service called "Moletail" and podcast platform "Pod Bread." It has been growing, recording 133.2 billion won in annual sales and 6.3 b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last year.


Since the newly established project to be transferred to Kakao Commerce includes Kakao Talk Gift, Kakao Talk Store, Kakao Style, Kakao Market View, Kakao Palmer and Daum Shopping, Kakao Commerce will have a business foundation encompassing e-commerce as a whole if the Korea Center and M&A take place. It is also possible to set up an opportunity to expand its advertising and payment businesses by connecting with Commons.

Kakao is also actively engaged in M&A to expand fintech's competitiveness in the sector. Kakao Pay, a subsidiary of Kakao Corp., said it will take over Baro Investment & Securities Co. on July 1. It reportedly plans to buy more than half of its shares from Shinan Capital, the largest shareholder of Baro Investment & Securities.
Kakao Pay has decided to take over Baro Investment & Securities in order to expand the scope of its current operations and diversify profits.



The move is aimed at using the Kakao Talk platform to develop a variety of financial products, including securities, insurance and tech, and to use them as a revenue-generating channel.
With the acquisition of Baro Investment & Securities, Kakao Pay expects success cases such as Alipay's "Wearbao." The Money Market Fund (MMF) product "Wearbao," which was released in 2013 by AntFinancial, a major shareholder of Kakao Pay, attracted extra funds from Alipay's account and grew rapidly. As of the end of March, its operating assets grew to the world's largest MMF with $266 billion in assets. Kakao Pay also plans to develop popular financial instruments that can boost Kakao Talk's large user base through direct investment securities.


However, it is expected that Kakao Pay will take over Baro Investment & Securities later than expected. This is because it did not submit an application to the financial authorities for a change of major shareholders last month. Industry watchers say that the application will be possible in December due to many internal review issues. If the application is received at the end of this year, the timing of the merger could be later than the initial forecast of early next year if the financial authorities draw a picture of the eligibility period for major shareholders.


"Kakao is trying to expand its competitiveness through M&A in the commerce business sector, including Kakao Pay's acquisition of Baro Investment & Securities, and has recently emerged as a major player in the M&A market," an M&A industry source said. "Since most of the new business units can expand their scope by using Kakao Talk platforms, there will be enough room for growt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