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수능 끝나도 성인이 되기 전까지 술은 NO”
오비맥주, “수능 끝나도 성인이 되기 전까지 술은 NO”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8.11.15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비맥주가 수능일 오후 수험생들의 음주 예방을 위해 거리로 나선다.

오비맥주(대표 고동우)는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수능시험장 부근에서 청소년 음주 예방 캠페인을 벌인다.

이날 오비맥주 본사 임직원들로 구성된 건전음주 봉사단과 한국스카우트연맹(총재 함종한) 대원들은 수능시험장인 경기고등학교 앞에서 수학능력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을 대상으로 ‘청소년 음주 OUT! 성인이 되어 당당하게!’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오비맥주는 청소년 음주 예방 문구가 적힌 기념품을 학생들에게 나눠주며 건전음주의 중요성에 대해 알릴 계획이다. 또한 ‘수능 스트레스’와 ‘미성년 음주 유혹’을 날려버리자는 취지의 ‘블록치기’ 게임을 통해 수험생들로 하여금 성인이 되기 전까지 금주를 약속하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수능이 끝난 후 음주 등 청소년 일탈행위를 방지하고자 매년 수능 날 청소년 음주예방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며 “주류 선도 기업으로서 건전하고 올바른 음주문화가 자리매김하는데 지속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