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프리미엄 푸드마켓’ 국내 1호 HACCP 인증
‘롯데 프리미엄 푸드마켓’ 국내 1호 HACCP 인증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8.12.04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롯데슈퍼
사진제공=롯데슈퍼

롯데슈퍼가 ‘안심 쇼핑 환경 구축’에 나선다.

롯데슈퍼의 프리미엄급 매장인 롯데 프리미엄 푸드마켓 서초점이 11월 21일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으로부터 매장 전체에 기타식품판매업 해썹(HACCP, Hazard Analysis and Critical Control Point) 인증을 취득했다. 기존 제조가공업 중심이었던 HACCP 인증을 식품 유통업계에서는 1호로 롯데 프리미엄 푸드마켓이 인증을 받은 것.

기타 식품 판매업 해썹은 300㎡ 이상의 백화점, 슈퍼마켓 등 식품을 판매하는 영업점을 대상으로 그 동안 소비자가 직접 확인하기 어려웠던 상품의 입고부터 보관, 작업, 포장, 진열, 판매까지 상품과 매장 전체의 위생 상태를 검증해 안전하고 위생적인 상품을 유통하는 공간임을 공인하는 제도다.

각 단계의 위생 상태를 36가지 항목으로 세분화해 철저하게 기록하고 관리하며, 생물학적, 화학적, 물리적 위해 요인들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과학적으로 분석하고 사전에 차단해 소비자에게 안전하고 깨끗한 제품을 공급하도록 한다.

대표적으로, 상품 입고 및 보관 시 기준과 규격에 적합한 식품인지, 식품의 신선도, 표시사항, 포장 파손 등 상품의 상태가 양호한지, 냉장, 냉동 식품은 지정된 온도에서 운반 및 보관되는지 등의 항목을 관리한다.

특히, 농산, 임산, 수산물 등 신선식품은 상품의 표면이 노출되어 입고되고, 작업 과정을 거쳐 진열 및 판매하는 상품의 특성상 작업자 및 도구의 위생관리, 시설 및 설비 관리, 포장 및 진열 등이 위생 기준에 적합한지를 작업장 출입 및 도구 사용시마다 기록한다.

상품 외에도 진열 및 판매가 이루어지는 판매대의 온도 및 오염도, 수족관의 용수와 진열 얼음의 미생물 기준 부합 여부, 시식 도구의 세척 여부까지 매장 전체의 위생을 모니터링 해 고객이 위생과 품질을 믿고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롯데 프리미엄 푸드마켓 서초점은 각 작업장에 세척 및 소독 설비를 설치하고 간이 속성으로 작업자 손, 칼, 도마, 냉장고 손잡이 등 표면 오염도를 측정할 수 있는 ATP(adenosine triphosphate, 오염측정기) 간이검사법을 도입했으며, 작업자 위생 마인드 고취를 위한 도구의 세척, 소독 방법 등 위생관리 매뉴얼을 배포하고 전 직원 교육을 통해 점포 위생관리에 힘쓰고 있다.

류기원 롯데슈퍼 품질관리팀장은 “이번 해썹(HACCP) 인증이 위생적인 식재료 판매를 통해 안심하고 쇼핑할 수 있는 매장임을 소비자에게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 롯데 프리미엄 푸드마켓에 순차적으로 적용해 상품 안전성을 확보하고 고객 신뢰를 증진해 고급화 이미지를 굳혀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롯데슈퍼와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은 12월 4일 기타식품판매업 해썹 인증서전달식을 진행해, 그 동안 엄격한 심사과정을 거쳐 심사기준을 통과하고 최종 인증을 받은 서초점에 인증서를 전달했다.

더불어, 롯데슈퍼는 롯데 프리미엄 푸드마켓 서초점을 시작으로 운영 효과를 파악해 내년도 이후 롯데 프리미엄 푸드마켓 전 점으로 해썹 인증을 확대하고 안심 쇼핑 환경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