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청년 44%, “중소기업 취업 의향 있다”
[초점]청년 44%, “중소기업 취업 의향 있다”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8.12.06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企, 청년층 모두 ‘임금격차 해소 정책’ 필요 언급
사진출처=픽사베이
사진출처=픽사베이

중소기업계의 인력난이 심각한 가운데, 청년들의 44%는 중소기업의 취업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는 지난 10월부터 11월까지 비수도권 소재 중소기업 300개사와 만15세~29세 청년층 500명을 대상으로 각기 '중소기업의 지역인재 채용 현황 및 정책의견 조사'와 '청년층의 중소기업 취업 인식 조사'를 실시했다.

'중소기업의 지역인재 채용 현황 및 정책의견 조사' 결과, 비수도권 소재 중소기업의 81.4%는 최근 3년간 지역인재* 채용 비율이 50%이상(80%이상 52.7%, 50~80%미만 28.7%)인 것으로 나타났고, 50%미만 채용한 기업은 18.6%인 것으로 나타났다. 50% 미만으로 지역 인재를 채용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지역소재 인력이 지원하지 않아서’(42.9%)를 가장 많이 꼽았다.

자료제공=중소기업중앙회
자료제공=중소기업중앙회

비수도권 소재 중소기업의 47.7%가 지역 인재의 수도권·타지역 이탈 수준이 심각하다고 체감하는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향후 지역인재 활용 의사가 있는 기업 비율은 82.0%였으며, 88.0%가 지역 인재의 원활한 공급이 지역 중소기업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보고 있었다.

비수도권 소재 중소기업은 지역 우수 인재가 지역내 중소기업 취업을 꺼리는 이유(복수응답)가 ‘낮은 급여·복리후생 수준’(65.0%), ‘열악한 작업 환경’(35.7%), ‘수도권·대도시 선호 경향’(27.7%) 등이라고 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청년층의 중소기업 취업 인식 조사' 결과, 청년층의 43.8%가 중소기업 취업 의향이 있었으며, ‘미정·깊이 생각지 않음’ 38.0%, ‘취업 의향 없음’은 18.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제공=중소기업중앙회
자료제공=중소기업중앙회

청년들이 갖고 있는 중소기업의 이미지는 ‘열악한 환경’(29.3%)이라는 부정적 이미지와 함께, ‘성장(발전)’(28.4%)이라는 긍정적 이미지가 혼재하고 있었으며, 청년들의 중소기업 이미지 형성에 가장 영향을 미쳤던 것은 ‘뉴스기사(지면, 인터넷 등)’(66.2%)인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층은 취업 결정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점으로 ‘급여·복지수준’(48.3%), ‘근무환경·여건’(26.1%)을 많이 응답하였으며, 비수도권 거주자의 경우, 취업 하고자 하는 중소기업의 위치로 같은 조건이라면 ‘수도권 소재 중소기업’(20.9%)보다는 ‘거주지 인근 소재 중소기업’(62.9%)을 꼽아, 청년의 중소기업 취업에는 단순히 중소기업 이미지나, 수도권·대도시 선호 경향보다는 급여나 근무 여건 등이 본인이 생각하는 조건에 맞는지가 더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수도권 중소기업의 지역인재 채용, 청년의 중소기업 취업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지원·정책에 대해서는 비수도권 소재 중소기업과 청년층 모두 임금격차 해소를 위한 지원이 효과 있을 것이라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수도권 소재 중소기업(복수응답)은 ‘채용보조금 지급(확대)’(60.0%), ‘주거시설 교통인프라 확충’(32.0%)을 주로 꼽았으며, 청년들은(복수응답) ‘근무·작업환경 개선’(56.2%), ‘대기업과의 임금격차 해소’(54.6%)를 가장 많이 응답했다.

자료제공=중소기업중앙회
자료제공=중소기업중앙회

비수도권 중소기업이 필요로 하는 직종과 청년층이 취업하고자 하는 직종간에는 차이가 존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비수도권 소재 중소기업의 경우, 채용이 가장 어려운 직종으로 ‘단순노무직’(22.0%)을 많이 꼽은 가운데, 제조업·IT업종 중소기업 취업 의향이 있는 청년들은 취업하고자 하는 직종으로 ‘사무·관리직’(50.9%)을 주로 꼽았고, ‘단순노무직’은 가장 낮은 5.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