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韓 경기 둔화 지속...세계경제 불확실성 확대로 '수출'도 먹구름 / [Analysis] Continuing to slow down...Exports are also dark as global economic uncertainty grows.
[분석]韓 경기 둔화 지속...세계경제 불확실성 확대로 '수출'도 먹구름 / [Analysis] Continuing to slow down...Exports are also dark as global economic uncertainty grows.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9.01.14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사진출처=픽사베이

내수 부진에 이어 세계 경제 불확실성 확대로 수출 전망에도 먹구름이 끼면서 국내 경기 둔화 추세가 지속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개발연구원(KDI)가 지난 13일 발행한 '경제 동향 1월호'는 "최근 우리 경제는 내수 부진이 이어지고 수출도 위축되는 등 경기 둔화 추세가 지속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KDI는 "12월 수출은 반도체, 석유화학 등 주요 품목을 중심으로 감소하고 있다"며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등 수출 여건도 점차 악화되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지난달 수출은 -1.2%로 전월(4.1%)보다 크게 둔화되면서 석 달 만에 감소세로 전환됐다. 한국 주요 수출 품목인 반도체(-8.3%), 석유화학(-6.1%)이 특히 부진했다. 지역별로는 중국 수출이 -13.9%를 기록하며 전월(-2.7%)에 비해 감소 폭이 크게 확대됐다.

내수는 소매 판매액의 증가 폭이 축소되고 투자 감소 폭은 확대되면서 전반적으로 부진했다. 작년 11월 소매 판매액은 전월보다 1.0% 증가했지만 9~10월의 2.8%보다는 증가세가 크게 둔화했다. 지난달 소비자심리지수도 97.2를 기록해 기준치(100)를 하회했다.

투자의 경우 작년 11월 설비투자지수는 기계류(-15.5%)가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전년 동월 대비 -10.0%를 기록했다. 전월(9.4%) 증가에서 한 달 만에 하락세로 전환됐다.

건설투자 역시 작년 11월 건설기성이 -10.6%의 감소세를 나타내며 9~10월 (-10.4%)에 이어 부진을 이어갔다.

민간소비 증가세가 둔화하고 건설과 설비 투자 감소폭은 커져서 내수 역시 부진하다고 진단했습니다.

KDI는 1년 뒤 서울 집값이 떨어질 거라는 전망이 오를 거라는 전망보다 더 우세하다는 설문조사 결과도 내놨다. 지난해 9월 조사에서는 상승 전망이 더 많았지만 3개월 사이에 뒤집혔다.

자료=KDI
자료=KDI

 

 

[Analysis] Continuing to slow down...Exports are also dark as global economic uncertainty grows.

Following sluggish domestic demand, the trend of the domestic economy's slowdown continues as the expansion of global economic uncertainty cast a dark cloud on the outlook for exports, according to a report.


The January issue of economic trends issued by the Korea Development Institute on Wednesday said that the Korean economy has continued to slow down, with domestic demand continuing to slump and exports contracting.

"In December, exports are decreasing mainly on major items such as semiconductors and petrochemicals," the KDI said. "The export conditions are also gradually worsening due to rising uncertainties in the global economy."

Exports shifted to -1.2 percent last month, sharply slowing from 4.1 percent the previous month, marking the first decline in three months. Semiconductor (-8.3 percent) and petrochemical (-6.1 percent) were especially sluggish. By region, exports to China recorded -13.9 percent, widening the decline from the previous month's 2.7 percent gain.

Domestic demand remained sluggish across the board, with the increase in retail sales shrinking and the decline in investment widening. Retail sales rose 1.0 percent in November last year from the previous month, but the growth slowed sharply from 2.8 percent in the September-October period. The consumer sentiment index also hit 97.2 last month, falling below the benchmark (100).


In terms of investment, the facility investment index showed a slump in machinery (-15.5 percent) in November last year, compared with -10.0 percent a year earlier. It shifted to a one-month decline from a 9.4 percent gain the previous month.

Construction investment also continued to remain sluggish following a -10.4 percent drop in construction costs in the September-October period.

The growth of private consumption has slowed and the decline in construction and facility investment has increased, which has led to sluggish domestic consumption," the report said.

The KDI also released a survey showing that housing prices in Seoul are more dominant than forecasts of a fall in a year. In a September survey last year, there were more prospects for an upturn, but it was overturned within three month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