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우리금융그룹 비은행 포트폴리오 강화 ... 상반기 중 자산운용사 M&A 추진 / [M&A] Woori Financial Group Non-Bank Portfolio ... Asset Management Company M&As in the first half
[M&A] 우리금융그룹 비은행 포트폴리오 강화 ... 상반기 중 자산운용사 M&A 추진 / [M&A] Woori Financial Group Non-Bank Portfolio ... Asset Management Company M&As in the first half
  • 윤영주 기자
  • 승인 2019.01.24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사진 = 픽사베이 제공]

 

우리금융지주가 비(非)은행 부문 포트폴리오 강화를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경쟁력 강화는 인수합병(M&A)을 중심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24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우리금융그룹 고위층에서 "자산운용사 M&A가 첫번째가 될 것"이라고 밝힌 것을 전해졌다. 자산운용사는 출범 당시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이 부동산신탁사, 저축은행과 더불어 올해 추진할 M&A 분야로 꼽은 세 분야 중 하나다.


시장에서는 동양자산운용, ABL글로벌자산운용, 하이자산운용 등이 우리금융의 M&A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다.
동양자산운용과 ABL글로벌자산운용은 중국 안방보험 소속 회사다. 동양자산운용은 동양생명이 지분의 73%, 유안타증권이 27%를 갖고 있다. ABL글로벌자산운용은 안방자산관리유한회사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하이자산운용은 하이투자증권 자회사로, 하이투자증권이 지난해 9월 DGB금융의 자회사로 편입되면서 DGB금융의 손자회사가 됐다. 우리금융에 우리프라이빗에퀴티자산운용(이하 우리PE)이라는 자회사가 있지만 주로 전문사모집합투자업을 하고 있어 종합자산운용사라고 보기는 어렵다.


금융권 안팎에선 우리금융이 지주사 전환 전부터 자산운용 분야 M&A를 검토한 만큼, 올 상반기 중으로 주식매매계약(SPA)이 체결될 것으로 보고 있다.


부동산신탁 분야에서는 현재 국제자산신탁이 유력한 인수 대상 후보로 알려졌다. 현재 국제자산신탁의 지분 50%를 1000억∼1100억원에 인수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국제자산신탁은 지난해 3분기말 기준 총자산이 1043억원, 누적 당기순이익이 237억원으로, 신한금융이 지난해 인수한 아시아신탁(총자산 1333억원, 당기순이익은 186억원)과 비슷한 규모다.


저축은행 분야에서는 아주캐피탈 인수로 해결할 전망이다. 우리은행은 사모펀드(PEF)인 웰투시제3호사모투자합자회사를 통해 아주캐피탈의 지분 일부를 간접 보유하고 있고 아주캐피탈은 아주저축은행을 100% 자회사로 두고 있다.

웰투시제3호가 아주캐피탈 지분 74.03%를 인수할 때 우리은행이 웰투시에 1000억원 투자해 웰투시의 지분 50%를 확보한 바 있다. 나머지 지분에 대해 우리은행이 우선매수청구권을 가지고 있어 이 펀드가 올 7월 청산할 때 청구권을 행사하면 웰투시 지분을 온전히 다 가질 수 있다.


다만 우리금융이 올 상반기 내에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을 자회사로 편입하겠다고 밝힌 데다 상반기 중으로 자산운용사와 부동산신탁사를 사들일 수 있다는 것이 걸림돌로 거론된다. 아주캐피탈까지 인수하면 신청 건수가 최대 5건으로 늘어나 이를 검토해야 하는 당국에 부담이 될 수 있다. 이같은 이유로 아주캐피탈 인수가 후순위로 밀릴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최적의 경쟁력 있는 사업포트폴리오 구축을 목표로 거시적이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M&A를 검토하고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M&A] Woori Financial Group Non-Bank Portfolio ... Asset Management Company M&As in the first half

Woori Financial Group is busy strengthening its non-bank portfolio. It is predicted that competition will be strengthened based on M&A.

According to financial industry sources on the 24th, it was reported that an asset management company called M&As will be the first one at the top level of Woori Financial Group.

The asset management company is one of the three areas that Woori Financial Group Chairman Sohn Tae-seung chose to pursue in this year's M&A with real estate trusts and savings banks.

In the market, Oriental asset management, ABL global asset management, and high asset management are mentioned as the subjects of Woori Finance's M&A.

Oriental Asset Management and ABL Global Asset Management are Chinese home insurance companies. Oriental Life Insurance Co. owns 73 percent of the stake and Yuanta Securities owns 27 percent.

ABL's global asset management is 100 % owned by a limited domestic asset management company.

High-investment management is a subsidiary of Hi-Investment Securities and it became a grandson of DGB financial as Hi-Investment Securities was incorporated as a subsidiary of DGB Financial Group in September last year.

Although Woori Finance has a subsidiary company called Korea Private Equity Asset Management (Korea PE), it can not be regarded as a comprehensive asset management company since it is mostly a specialized private equity group investment firm.

Financial industries predict that SPA (Stock Exchange) contracts will be signed with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as Woori Finance considered M&A in asset management even before switching to a holding company.

In the field of real estate trusts, international asset trusts are said to be a strong candidate for acquisition. Currently, there is a plan to acquire 50 percent of the global asset trust for 100 billion to 110 billion won.

As of the end of the third quarter of last year, the combined assets of 104.3 billion won and accumulated net income of 23.7 billion won, similar to the Asian trusts (133.3 billion won) acquired by Shinhan Bank last year.

The savings bank sector is expected to be settled by acquiring Aju Capital. Woori Bank has an indirect stake in Aju Capital through its Well-tussime 3 Hosamo investment joint venture capital, and Aju Capital has a 100 % subsidiary of Aju Savings Bank.

When Well-tussese 3 acquired 74.03 percent of Aju Capital, Woori invested 100 billion won in Welltupsy and secured a 50 percent stake in Welltussy. Woori Bank has the right to buy the remaining shares first, so if the fund exercises the right to claim the remaining shares, it can have the entire Well-tush stake.

However, some point out that Woori Financial said it would incorporate Woori Card and Woori Capital with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and that it could buy asset managers and real estate trusts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The acquisition to Aju Capital would increase the number of applications to a maximum of five, which could be a burden to the authority having to consider.

For this reason, some predict that the acquisition of Aju Capital will fall behind. We are planning to examine M&A in a macro and long-term perspective with the goal of building an optimal competitive business portfolio, " said a Woori Financial Group official.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