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국내 VS 외국' 구도 넥슨 인수전…인수가 韓 M&A 사상 최대 규모 전망 / [M&A] Korea vs. Foreign for Nexon ... Acquisition is the biggest forecast ever for M&A
[M&A] '국내 VS 외국' 구도 넥슨 인수전…인수가 韓 M&A 사상 최대 규모 전망 / [M&A] Korea vs. Foreign for Nexon ... Acquisition is the biggest forecast ever for M&A
  • 윤영주 기자
  • 승인 2019.02.07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사진 = 픽사베이 제공]

 

국내 게임업계의 판도가 바뀔 전망이다. 최근 국내 1위 게임업체 넥슨이 인수·합병(M&A) 시장에 매물로 등장했기 때문이다. 넥슨이 M&A 매물로 나오자마자 글로벌 게임업체와 국내 기업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넥슨 M&A를 바탕으로 글로벌 게임사로 발돋움 할 수 있다는 게 작용한 결과다. 업계 간 경쟁은 몸값을 올리고 있다. 넥슨의 인수가는 업계 추정 13조원 이상이다. 국내 기업 M&A 사상 최대 규모다. 경쟁이 심화 될 경우 가격은 더욱 오를 수 있다. 김정주 대표와 지분 매각주관사인 도이치증권 등은 2월 중순 넥슨 인수 후보자들을 상대로 예비 입찰을 진행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7일 M&A업계에 따르면 넥슨의 인수전은 글로벌 게임업체와 한국 게임 업체의 대결 구도가 될 전망이다. 중국 게임업체 텐센트, 글로벌 사모펀드 등 해외 자본에 이어 넷마블과 카카오가 공식 인수 참여 의사를 밝혔다.

일본 증시에 상장된 넥슨 주가는 지난 1월 4일 1448엔에서 2월 1일 장중 1710엔까지 20% 넘게 오르며 한때 시총 15조원을 넘겼다. 1일 종가는 1671엔이다.

종전까지 텐센트나 미국 디즈니, 글로벌 사모펀드가 유력한 인수 후보로 거론되던 가운데 국내 기업 카카오에 이어 넷마블이 지난달 31일 "인수 참여를 최종 결정했다"며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넷마블은 "넥슨의 유무형 가치는 한국의 주요 자산이어서 해외 매각 시 대한민국 게임업계 생태계 훼손과 경쟁력 약화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인수전에도 국내 자본을 중심으로 컨소시엄을 형성해 참가하겠다는 입장이다.

자체 IP(지식재산권)가 부족한 넷마블이 넥슨을 인수하게 될 경우 던전앤파이터, 메이플스토리 등 유명 IP를 얻을 수 있어 시너지를 낼 수 있다. 넥슨의 PC게임 개발력을 이어받아 모바일에 집중된 자사 포트폴리오를 늘리는 것도 가능하다.

넥슨 인수가 성사되면 단숨에 국내 1위 업체는 물론 글로벌 상위 10위권 업체로 단숨에 몸집을 불릴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문제는 자금운용 능력이다. 넷마블의 자금 유동성은 나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넷마블은 현재 현금성자산 및 매도가증증권을 통해 3조원 가량 동원할 수 있다. NXC 지분 인수에는 10조∼12조원의 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 만큼 국내 재무적 투자자들과 합세하면 인수 여력은 더욱 커진다.

카카오의 경우 넥슨을 인수하면 자회사 카카오게임즈 사업을 확대할 수 있지만 현재 게임 외 다양한 플랫폼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데다 자금력이 달리는 것이 장애물로 꼽힌다. 카카오는 "넥슨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삼성전자도 투자설명서(IM)를 받았지만 이렇다 할 입장은 내놓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정주 NXC 대표는 매각설 논란이 번지자 "넥슨을 세계에서 더욱 경쟁력 있는 회사로 만드는데 뒷받침이 되는 여러 방안을 놓고 숙고 중"이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넥슨 매각주관사인 도이치증권은 이달 21일을 예비입찰일로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M&A] Korea vs. Foreign for Nexon ... Acquisition is the biggest forecast ever for M&A

The game industry is expected to change. This is because Nexon, the number one game company in Korea, recently made an appearance for sale in M&A market.

Nexon is drawing attention from global game companies and domestic companies as soon as it comes out for M&A sales. Based on Nexon M&As, it can become a global game company.Competition among industries is raising ransom.

The acquisition price of Nexon is estimated at more than 13 trillion won. It is the biggest size ever for South Korean businesses. .If competition increases, prices could rise further.

Chairman Kim Jung-ju and Deutsche Securities, who are in charge of the share sale, are reportedly planning to conduct preliminary bids against candidates for Nexon in the middle of February.

According to the M&A industry on Sunday, the acquisition battle between Nexon and global game makers is expected to be a showdown between the Korean and the global game makers.

Netmarble and Kakao announced that they will participate in an official acquisition following foreign investments such as Chinese game company Tencent and global private equity funds.

Nexon's shares, listed on the Japanese stock market, rose more than 20 percent from 1448 yen on Jan. 4 to 1710 yen on Feb. 1, exceeding 15 trillion won. The closing price of the first day is 1671 yen.

While Tencent, Disney of the U.S., and global private equity funds were mentioned as potential candidates until now, Netmarble made final decision to participate in acquisition of Kakao on the 31st.

Netmarble said, " As Nexon's tangible and tangible value is Korea's major asset, we are concerned about damaging the ecosystem of the Korean game industry and weakening our competitiveness.

He also plans to form a consortium to participate in the bidding process with domestic capital at the center.

If Netmarble, which lacks its own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acquires Nexon, it can earn synergy by acquiring popular IPs such as dungeon and Python, and Maple Story.

It is also possible to expand its portfolio focused on mobile devices by taking over Nexon's PC game development capabilities.

If the acquisition of Nexon is successful, it will not only increase the size of Nexon, but also become one of the top 10 global players. The problem is money management.

It is heard that liquidity of Netmarble is not bad. Netmarble is currently able to mobilize about 3 trillion won (3.47 billion dollars) through cash assets and selling heinous securities.

Since it is expected that 10 trillion to 12 trillion won will be needed for NXC's stake, the acquisition power will be even bigger if it joins hands with South Korean financial investors.

Kakao can expand its subsidiary Kakao Games business by acquiring Nexon, but it is currently implementing variety of platform businesses other than games and financial capabilities.

Kakao said it is considering acquiring Nexon. It is heard that Samsung Electronics also received an IM (Investment Manual), but it is not showing any positi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