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분석] LG유플러스, CJ헬로 인수 결정…유료방송업계 지각변동 본격화
[M&A][분석] LG유플러스, CJ헬로 인수 결정…유료방송업계 지각변동 본격화
  • 윤영주 기자
  • 승인 2019.02.11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사진 = 픽사베이 제공]

 

LG유플러스가 케이블TV 사업자 1위 CJ헬로를 인수합병(M&A)한다. 오는 14일 이사회를 열고 CJ헬로 인수를 공식화 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지주사 ㈜LG에 관련 계획을 보고하고 승인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LG유플러스는 CJ ENM이 보유한 CJ헬로 지분 53.92%를 인수, 경영권을 확보한다. 인수가격은 경영권 프리미엄을 포함해 1조원 정도다. CJ헬로 시가총액(약 9000억원)을 웃도는 금액으로, 2015년 SK텔레콤이 당시 CJ헬로비전(현 CJ헬로) 인수를 추진할 때 금액인 1조원과 비슷한 규모다.


LG유플러스가 CJ헬로를 M&A하면 국내 초대형 유로방송사업자가 된다. 지난해 상반기 기준 LG유플러스의 유료방송시장 점유율은 11.41%다. 13.02%의 CJ헬로의 점유율이 합쳐지면 시장점유율은 24.43로 SK브로드밴드의 13.97%를 훌쩍 뛰어 넘으며 업계 2위로 뛰어오르게 된다.

 

추가 M&A에 나설 가능성도 높은 만큼 1위 사업자로 등극할 가능성도 높다.
CJ헬로 인수 이후 후속 M&A가능성은 충분하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지난해말 간담회를 통해 "특정 업체에 제한하지 않은 채 유료방송 시장 변화를 주도하기 위해 (M&A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일례로 LG유플러스가 티브로드(9.7%), 딜라이브(6.4%) 중 한곳이라도 M&A를 진행한다면 1위 사업자 KT의 시장점유율을 넘어 서게 된다.


LG유플러스의 CJ헬로 M&A의 변수는 공정거래위원회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방송통신위원회의 기업결합 심사 여부다. 2015년 SK텔레콤이 CJ헬로비전(현 CJ헬로)을 인수하고 자회사 SK브로드밴드와 CJ헬로비전 간 합병을 추진했지만 공정위가 방송통신 시장 경쟁을 실질적으로 제한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 기업결합을 불허한 바 있다.


일단 업계는 LG유플러스의 CJ헬로간 기업결합 가능성은 높다고 보고 있다. LG유플러스는 SK텔레콤과 달리 통신시장 1위 사업자가 아니라 문제가 됐던 방송통신시장의 지배력 전이 논란에서 비교적 자유롭다.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 심사에서 경쟁제한이 문제가 될 가능성이 작다는 관측이 나온다.


LG유플러스의 CJ헬로 M&A가 이뤄지면 이통사를 중심으로 한 유료방송업계의 연쇄적인 M&A가 이어질 전망이다. 통신업계의 미래 먹거리로 미디어가 부상하면서 경쟁력 확보를 위한 가입자 경쟁이 불가피하다.


SK텔레콤과 KT 등은 유료방송업체 M&A를 위해 물밑 작업을 진행 중이다. 유료방송업계 1위 사업자인 KT계열은 케이블TV 업체 딜라이브 인수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LG유플러스와 KT가 케이블TV 인수에 성공할 경우 SK브로드밴드의 모회사 SK텔레콤도 다른 케이블TV 인수에 나설 수 있다. SK텔레콤은 SK브로드밴드를 통해 티브로드 등을 인수하는 데 관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케이블TV·위성방송·IPTV 등을 합한 특정 유료방송 사업자의 가입자가 전체 유료방송 가입자 수의 3분의 1(33.33%)을 넘길 수 없도록 하는 '합산규제' 재도입 여부가 변수로 꼽힌다. 유료방송 합산규제가 재도입되면 작년 상반기 기준 합산 점유율 30.86%인 KT 계열이 점유율 상한에 근접하게 된다.


통신업계 한 관계자는 "무선수익이 줄고 있는 반면 IPTV 관련 매출은 급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유료방송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이통3사의 M&A 움직임은 활발하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