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KB금융, 인수합병 활용 경쟁력 확대 시사…"생보사·증권사 관심 있다" / [M&A] KB Financial & Acquisition Competitions Increase Competitive Edge ... " Life Insurance and Securities "
[M&A] KB금융, 인수합병 활용 경쟁력 확대 시사…"생보사·증권사 관심 있다" / [M&A] KB Financial & Acquisition Competitions Increase Competitive Edge ... " Life Insurance and Securities "
  • 윤영주 기자
  • 승인 2019.02.12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사진 = 픽사베이 제공]

 

KB금융그룹(이하 KB금융)이 인수합병(M&A)을 바탕으로 기업경쟁력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M&A를 그룹 내 취약한 분야의 경쟁력 확대 방안으로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KB금융은 지난 8일 2018년 경영실적 발표 후 이뤄진 컨퍼런스콜을 통해 "2015년 LIG손해보험, 2016년 현대증권을 인수한 후 2017년 손보를 완전 자회사로 하면서 M&A를 성공적으로 진행해왔다"며 "이후 큰 규모의 M&A가 없는데 크게 조바심을 낼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자본력은 이미 준비가 돼 있고 금융업계의 규제 상황, 산업재편 가능성을 볼 때 향후 M&A 좋은 기회는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단 KB금융은 M&A 매물로 생명보험사를 중심으로 자산관리(WM) 역량이 강한 증권사, 고객 데이터가 우량한 카드사 등을 염두에 두고 있다. 그룹 내 가장 취약한 사업부문으로 단기간 경쟁력 확대를 꾀하겠다는 것이다.

KB금융은 "M&A 성격상 구체적인 관심 매물이나 검토 중인 상황을 언급하긴 어렵지만, 그룹 내에서 포트폴리오가 취약한 생명보험에 대해선 관심을 두고 있다고 꾸준히 이야기 해왔다"며 "추가적으로 증권에서 웰스매니지먼트나 상품 등에 우위가 있는 증권사와 고객 세그먼트나 데이터에 강점 있는 카드사 등 그룹의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보강할 수 있는 타깃에 관심 있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또 "M&A를 진행할 경우 총자산순이익률(ROA)을 10%정도 낼 수 있는 기업이길 기대한다"며 "인수 가격도 중요한 판단 기준이 되겠으나 타깃 기업의 성장성과 그룹 간의 시너지 창출 등을 종합 고려해서 가치를 판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B금융의 자금운용 능력에는 큰 무리가 없어 언제든 M&A에 나설 수 있다는 입장이다. 김기환 KB금융 부사장(CFO)은 "M&A를 위한 자본력은 준비된 만큼 조바심 낼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실제 지난해 순이자이익은 KB국민은행의 탄탄한 여신성장에 힘입어 전년보다 8.0% 증가한 8조9051억원을 기록했고, 지주 순이자마진(NIM)은 1.99%였다. 순수수료이익은 9.4% 늘어난 2조2429억원을 기록했다. 그룹 전체적으로 보면 2년 연속 3조원대 당기순이익을 올린만큼 자금운용 측면의 문제가 없음도 강조했다.

KB금융그룹 관계자는 “올해는 그룹 차원의 리스크 관리를 최우선으로 두고 내실 위주의 성장을 추진해 나가겠다”며 “금융혁신을 주도하기 위해 시장 지위, 혁신성, 기업문화, 성장동력을 갖춘 리딩금융그룹으로 재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M&A] KB Financial & Acquisition Competitions Increase Competitive Edge ... " Life Insurance and Securities "

KB Financial Group (KB) is planning to expand its corporate competitiveness based on M&A. It is planning to use M&A as a way to expand competitive edge of weak businesses within group.

KB Financial Group announced on the 8th that it had not decided to make huge investments in 2018 through a conference call that was held after announcement of its performance in 2018 and has become a complete subsidiary of M&A in 2017.

Capital is already ready and there will be a good opportunity for M&A in the future, considering the regulatory situation in the financial industry and possible reorganization of the industry.

KB Financial Group is for M&A sales and has securities firms with strong capabilities in asset management (WM), and credit card companies with excellent customer data.

This indicates that Samsung Electronics is planning to expand its competitive edge to its weakest business in group for a short period of time.

KB Financial Group has consistently said that although it is difficult to mention the specific selling or review of the company's securities, it is interested in additional life insurance such as those with weak portfolio and those with a weak portfolio in the group. I put my foot forward.

We expect the company to be able to generate about 10 % of total asset net profit ratio (ROA) if we carry out M&As.

KB Financial Group's ability to manage its financial resources is not too much, so it can start M&As any time.

You don't have to be impatient because you have the capital for M&A, " KB Financial Vice President Kim Ki-hwan said. In fact, net interest profit increased by 8.0 percent year-on-year to 8.9051 trillion won last year, while net interest margin (NIM) increased by 1.99 percent.

It also emphasized that there are no problems in fund management since it has recorded net income of 3 trillion won for two years in a row.

We are going to push ahead with internal growth with a top priority on risk management at the group level this yea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