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대상, '대상베스트코' 흡수합병... B2B 사업부문 2조원 달성 목표 / Target Vestco ... Goal of achieving 2 trillion won in B2B business
[M&A]대상, '대상베스트코' 흡수합병... B2B 사업부문 2조원 달성 목표 / Target Vestco ... Goal of achieving 2 trillion won in B2B business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9.03.05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상이 완전자회사인 대상베스트코를 흡수합병 한다고 최근 공시했다. 합병방식은 관계 법령에 따라 소규모 합병으로 진행되며, 합병기일은 오는 5월 1일이다.

지난 2010년 설립된 대상베스트코는 대상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는 식자재유통 전문기업이다. 식자재 마트 운영과 직거래 배송, 외식 프랜차이즈 맞춤형 상품 개발, 원료 도매 사업 등을 진행해 왔다.

대상은 “제조와 유통 영역간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있는 국내 식품사업과 고객 맞춤형 솔루션 요구가 커지고 있는 B2B 식품사업 환경 변화를 고려한 결정”이라고 합병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합병을 통해 제조기반의 대상과 유통기반의 대상베스트코가 각 사의 강점을 극대화 해 B2B 시장에서의 지위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국내 외식시장은 해외 식문화 확대와 소비자 외식 경험 증가로 한식과 일식, 중식을 중심으로 한 전통적인 외식업은 감소하고, 서양식과 기타 외국식이 증가하는 등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소비자의 다양한 니즈를 반영한 차별화 된 형태의 고객맞춤형 솔루션 요구가 늘고 있으며, 급식시장에서도 HMR의 인기를 반영해 메뉴와 조리방식을 간소화 한 식단에 대한 요청이 커지고 있다.

대상은 대상베스트코와의 합병을 통해 제조기반의 R&D와 외식마케팅 사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맞춤형 솔루션 중심의 외식시장 변화를 주도할 계획이다. 국내외 소싱을 통해 제조원가 경쟁력을 확보하고 대상의 브랜드인지도를 활용해 외식사업 카테고리를 다각화하겠다는 전략이다.

대상베스트코는 최근 5년간 지점 통폐합, 인센티브제도 도입, 판관비 절감 등을 통해 꾸준히 실적을 개선해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실제로 2015년 360억 원 규모의 영업 손실액은 지난해 86억 원 규모로 대폭 감소했으며, 수익률 또한 2015년 –7.8% 수준에서 지난해 –1.8% 수준으로 개선됐다. 대상베스트코 자체만으로도 올해 흑자를 기대할 만한 상황에서 대상이 흡수합병 함으로써 흑자수익에 대한 기대는 더 커질 전망이다.

대상은 대상베스트코와의 합병을 통해 2023년까지 B2B 사업부문에서 연매출 2조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합병 전 대상과 대상베스트코의 B2B 사업은 각각 5,200억 원과 4,800억 원으로 전체 1조원 규모다. 대상은 채널과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제조와 유통의 시너지를 확대해 사업효율성을 높이면 향후 5년 내 2조원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기존 외식, 학교급식, 단체급식, 식자재 사업 외에 현재 검토 중인 신규 사업도 매출 성장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상 식품BU 임정배 대표는 “대상은 그동안 종가집, 라이신 등 성장 사업에 대한 선제적 투자 진행으로 지속 성장을 달성해 왔다”며, “변화하는 국내 식품외식 시장에서 단순 식자재 판매와 공급 등 전통적인 방식의 B2B 사업 구조로는 경쟁에서 살아남기 어려운 만큼, 이번 합병을 통해 제조와 유통의 핵심역량을 극대화해 향후 국내외 B2B 식품외식 사업을 주도하는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상의 이번 합병은 향후 합병 계약서 체결, 합병 승인 이사회 결의, 이의제출 등의 절차를 거쳐 최종 완료되며, 합병에 따른 신주 발행과 합병교부금은 없다.

 

[M&A] Target Vestco ... Goal of achieving 2 trillion won in B2B business

 

The company announced on Monday that it will integrate and merge its affiliate, Daesco. The merger will be carried out as a small merger according to relevant laws, and the date of the merger will be May 1.

Established in 2010, Target Vestco is a food and food distribution company with 100 % of its shares.

It has been operating food stores, directly delivering food products, developing customized products for food franchises, and conducting material wholesale businesses.

The decision is taking into account changes in the environment of the B2B food business, where the boundaries between manufacturing and distribution areas are collapsing, " the company explained.

Through the merger, Vestco will expand its position in the B2B market by maximizing its strengths.

The Korean restaurant market is rapidly changing due to the expansion of overseas food culture and increased consumer dining experience, resulting in a decline in traditional eating activities, especially in Korean, Japanese and Chinese restaurants, and an increase in Western and other foreign foods.

As a result, demand for differentiated and customized solutions is increasing in response to diverse needs of consumers, while menu and cooking methods are simplified by HMR's growing popularity in the food market.

The target audience will be able to make the manufacturing base and the anti-poicsopoolg mafetorecooling mabledoration with the specictaly-tactg makership

Its strategy is to secure competitive edge in manufacturing cost through domestic and foreign sourcing and diversify the food business category by utilizing the target's brand recognition.

Target Vestco has been evaluated for its successful turnaround over the past five years through consolidation of branches, introduction of an incentive system, and reduction of selling and administrative expenses.

In fact, operating loss of 36 billion won in 2015 dropped to 8.6 billion won last year, and its profit ratio improved from the 2015 - 7.8 percent to – 1.8 percent last year.

While the target Vestco itself can expect a surplus this year, expectations for surplus earnings are expected to grow as the target company absorbs the surplus.

The company aims to achieve annual sales of 2 trillion won in B2B business by 2023 through merger with Target Vestco.

Before the merger, Bestko's B2B business was worth 62 billion won and 480 billion won, respectively, worth 1 trillion won.

Target believes that it will be able to achieve 2 trillion won in the next five years if it strengthens the competitiveness of its channels and products and increases the synergy between manufacturing and distribution.

In addition to the existing dining out, school meals, group meals and food products businesses, the company hopes that new businesses under consideration will also help sales grow. Could play a leading role. The merger will be finalized after a process of signing a merger contract, resolution by the board of directors, and objection submissi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