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alysis] 가업상속공제 대상 1조원으로 확대시 매출 52조 증가 / Increase sales by 52 trillion won when expanded to 1 trillion won subject to continuous deduction from the household business
[Analysis] 가업상속공제 대상 1조원으로 확대시 매출 52조 증가 / Increase sales by 52 trillion won when expanded to 1 trillion won subject to continuous deduction from the household business
  • 박소현 기자
  • 승인 2019.02.28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장회사 78개 기업 대상, 20년간 누적효과 분석
상속세 부담완화로 기업성장의 방해요인 제거해야
사진출처=픽사베이
사진출처=픽사베이

 "통신 장비 제조업체 대표 A씨는 난감한 상황에 빠졌다. 4천억원이 넘던 연 매출이 1천억원대까지 떨어지면서 회사가 침체되어 투자를 통한 실적 제고가 필요한 상황이지만, 상속세 문제를 생각하면 마음이 복잡하다. 71세 고령으로 조만간 경영에서 물러날 계획인데 현재 매출액 기준으로 가업상속공제(연 매출 3천억원 미만)가 적용되어 상속세 부담이 없어졌기 때문이다. A씨는 투자를 하자니 상속세 220억원을 내야하고, 투자를 안 하자니 경쟁에서 뒤쳐지게 될 것 같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다."

현행 매출 3천억원 미만인 가업상속공제 대상을 1조원으로 확대하면 매출은 52조원 늘고 고용은 1,770명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상속을 앞둔 기업들이 상속세 부담에서 벗어나 기업을 키우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가업상속공제 대상 확대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이 결과는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라정주 파이터치연구원 원장에 의뢰해 경영자 능력을 내생화한 세대중복모형을 사용하여 상속공제 효과를 한 세대(20년) 동안의 경영성과로 산정한 것이다. 분석대상 기업은 매출 3천억원에서 1조원 사이 상장기업(공기업 제외) 중 대주주가 개인인 78개사이다. 분석결과 대상기업은 총 1.7조의 상속세 감면을 받게 되고, 이는 해당 기업의 자본 증가로 이어져 매출이 52조원 늘어나고 고용은 1,770명 증가하게 될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72%(56개)를 차지했다. 제조업은 장기적으로 핵심기술 축적과 생산 노하우 전수를 통해 부가가치를 창출하기 때문에 영속성이 필요한 업종으로 가업상속 효과가 크다.

한경연은 상속세 부담 완화로 자본상속에 대한 한계효용이 증가함에 따라 기업들이 투자를 증가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가족기업을 하는 경영자들은 기업을 소비재산이 아닌 자산으로 인식하기 때문에, 상속공제의 확대는 기업가로 하여금 후대에 물려주는 자산이 많아지도록 생산과 고용에 투자하게 함으로써 기업을 더욱 성장시킨다는 것이다. 라정주 원장은“상속세 하나만으로도 경영성과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하다.”면서,“비상장 포함 전체 기업 대상으로 확대할 경우 그 효과가 더 커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경연은 과도한 상속세 부담이 기업성장을 위한 투자를 주저하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개인이 상속세 재원을 따로 마련해 두기가 어렵고, 상속받은 주식의 현금화도 어렵기 때문이다. 특히 매출 3천억 가까이에 있는 기업들이 상속세 부담과 성장사이에서 고민이 많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연은 공제 대상 확대와 함께 사후 요건 완화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가업상속공제 이용실적은 62건, 공제금액 859억원(‘11~‘15년 평균)으로 각각 1만 7천건, 60조원인 독일에 비해 활용도가 현저하게 낮다. 상속 전후 가업영위 기간, 지분보유 의무기간 등 요건이 까다롭기 때문이다.

특히, 현행 10년간인 대표이사 직책 유지 기간을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업이 경영상황에 따라 전문 경영인을 활용하는 것이 효율적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상속후 최소 경영기간(10년)은 일본(5년), 독일(5년)에 비해 2배가량 길다. 또한, 가업상속 이후 업종 변경을 금지하는 것도 현실에 맞지 않는 과도한 요건이라고 지적했다. 빠르게 변하는 시장상황에서 생존하기 위해서는 업종변경 등 유연성이 필수적이다.

추광호 일자리전략실장은 “최근 정부에서 가업상속공제 완화 방침이 논의되고 있고 국회에서도 관련 법안들이 발의된 만큼 이번 기회에 제도개선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자료제공=한경연
자료제공=한경연

 

[Analysis]Increase sales by 52 trillion won when expanded to 1 trillion won subject to continuous deduction from the household business

 

A representative of the communication equipment maker is in a difficult situation. Although the company is in a slump as annual sales of more than 400 billion won fell to the 100 billion won mark, it is heartbreaking to think about the inheritance tax issue. At the age of 71, he plans to step down from management soon, as the current deduction (less than 300 billion won in annual sales) is applied to eliminate the burden of inheritance taxes. He has to pay 22 billion won in inheritance tax to invest, and he cannot afford to do so because he is likely to fall behind in the competition because he does not invest."


Expanding the current deduction of less than 300 billion won in sales to 1 trillion won would boost sales by 52 trillion won and increase employment by 1,770 people, according to a report. They argue that the government needs to expand the scope of household inheritance tax deduction so that companies that are about to inherit will be able to grow companies and contribute to job creation.

The result is based on the effect of inheritance tax deduction over a generation (20 years) using a generation redundancy model, which was commissioned by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KERI) president Ra Jeong-ju to internalize management capabilities. Among listed companies (excluding public companies) whose sales range from 300 billion won to 1 trillion won, 78 companies have private shareholders. The analysis showed that the companies subject to a total of 1.7 trillion won in inheritance tax reduction, which would lead to an increase in their capital, resulting in a 52 trillion won increase in sales and a 1,770 increase in employment. By industry, manufacturing accounted for 72 percent, or 56 units. The manufacturing sector is a business that needs to be sustainable in the long run because it creates added value through accumulating core technologies and transferring production know-how.

The KERI explained that easing the inheritance tax burden will increase companies' investment as the marginal utility for capital inheritance increases. Because managers of family-owned enterprises perceive them as assets rather than as consumption property, the expansion of inheritance deductions is that they allow entrepreneurs to invest in production and employment so that they have more assets to pass on to future generations. Ra said, "Even the inheritance tax alone has a significant impact on management performance."The effect will be even greater if we expand to all companies, including unlisted ones," he said.

KERI pointed out that excessive inheritance tax burden makes investment hesitant for corporate growth. This is because it is difficult for individuals to set aside inheritance tax funds, and it is difficult to cash in inherited. Companies with nearly 300 billion won in sales, in particular, said they would have a lot of trouble between inheritance tax burden and growth.


Along with expanding the scope of the deduction, the KERI said it also needs to ease requirements for post-mortem. Korea's use of household inheritance deduction was 62 cases and the deduction amount was 85.9 billion won (average between '11 and'15 years), which is significantly lower than Germany's 17,000 cases and 60 trillion won, respectively. This is because requirements such as the period of family business before and after inheritance and the mandatory period of holding shares are tricky.

In particular, he argued that the current ten-year term of CEO position should be reduced. This is because it may be efficient for companies to use professional managers depending on their management situations. Korea's minimum post-inheritance period (10 years) is twice as long as that of Japan (5 years) and Germany (5 years). It also pointed out that banning changes in the industry after a business tie-up is an excessive requirement that does not fit the reality. In order to survive the rapidly changing market situation, flexibility such as changes in the industry is essential.

"Since the government's plan to ease the deduction for inheritance is being discussed recently and the National Assembly has also introduced related bills, this time should lead to a reform of the system," said Choo Kwang-ho, head of the job strategy offic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