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현대重그룹, 대우조선해양 인수 본계약 체결 / Hyundai Heavy Group to Conclude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M&A]현대重그룹, 대우조선해양 인수 본계약 체결 / Hyundai Heavy Group to Conclude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 김성수 기자
  • 승인 2019.03.08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현대중공업
사진출처=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 인수 본계약이 체결됐다.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8일자로 현대중공업 그룹의 대우조선 인수를 위한 본계약 체결을 완료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동걸 산은 회장과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은 이날 여의도 산은 본점에서 대우조선 지분 인수 계약서에 서명했다.

이날 계약으로 산은은 현대중공업지주 아래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에 대우조선 지분 56%를 출자하고, 한국조선 주식(전환우선주 1조2천500억원 포함)을 받는다. 현대중공업그룹이 대우조선의 최대 주주가 되고, 산업은행이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로 출범하는 조선통합지주회사의 2대 주주로 참여하게 된다.

산업은행은 현대중공업과 협의를 통해 향후 대우조선 경영에 대한 방침을 정해 '공동발표문'의 형태로 공표했다. 양측은 공동 발표문을 통해 대우조선 민영화의 목적은 조선 산업 재도약을 통해 고용 안정 및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키는 것임을 명확히 했다.

이동걸 회장과 권오갑 부회장은 "대우조선의 현 경영체제를 유지하고 현대중공업그룹과 동일한 조건으로 대우조선 근로자의 고용안정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또한 "대우조선 협력업체, 부품업체의 기존 거래선 유지 보장한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산업은행, 현대중공업그룹, 수출입은행 등으로 구성된 공동협의체를 통해 이해관계자들의 의견 수렴 및 반영하는 한편 '한국조선산업 발전위원회(가칭)'를 구성해 학계, 산업계, 정부가 동참하여 조선산업 생태계 복원 추진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M&A] Hyundai Heavy Group to Conclude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Hyundai Heavy Industries Group has signed a formal contract to take over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The Korea Development Bank (Chairman Lee Dong-gul) said on Tuesday that it completed the final contract for Hyundai Heavy Industries ' acquisition of Daewoo Shipbuilding.

Lee Dong-gul, chairman of the board, and Hyundai Heavy Industries Vice Chairman Kwon Oh-gap signed a contract to acquire Daewoo shares at the head office of the company's Yeouido branch.

Under the contract, KDB will invest 56 percent of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an intermediate holding company under Hyundai Heavy Industries, and receive Korean shipbuilding shares (including 1.255 trillion won).

The Hyundai Heavy Industries Group will become the largest shareholder of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and the KDB will join as the second largest shareholder of the shipbuilding holding company, which will be launched in the material division of Hyundai Heavy Industries.

The state-run Korea Development Bank, in consultation with Hyundai Heavy Industries Co., has decided on future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policies and announced them in the form of a joint statement.

The two sides made it clear in a joint statement that the purpose of the privatization of Daewoo is to promote job security and regional economy by taking a fresh leap forward in the shipbuilding industry.

Lee Dong-gul and Kwon O-gap, both of whom will maintain the current management system of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and promise job security for Daewoo employees under the same conditions as Hyundai Heavy Industries.

We also promised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partners to keep their existing trading partners.

In addition, the government will collect and reflect opinions of stakeholders through a joint consultative body composed of the Industrial Bank of Korea, Hyundai Heavy Industries Group and the Export-Import Bank of Korea, and organize the Committee for Industrial Development of Korea (tentative nam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