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세계 최초 기가인터넷 500만 돌파…’KT 위상 재확인’
KT, 세계 최초 기가인터넷 500만 돌파…’KT 위상 재확인’
  • 정지수 기자
  • 승인 2019.03.11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기가인터넷 가입자가 출시 53개월만에 500만명을 돌파하며 국내 최초 전국 상용화에 나선 KT 기가인터넷망의 위상을 재확인했다.

KT(회장 황창규)는 11일 지난 2014년 10월 국내 최초로 전국 상용화를 개시한 KT 기가인터넷이 출시 53개월만인 올해 3월에 가입자 500만을 돌파하며 통신 3사 기가인터넷 가입자 점유율 약 58%(업계 추정)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 전체 인터넷 이용자(지난해 12월 말 기준 2130만 명)의 23% 정도에 해당하는 수치로, 다섯 곳 중 한 곳은 KT 기가인터넷 가입자라는 얘기다.

KT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중 기가인터넷 가입자 비중은 2015년(12월 기준) 25.7%에서 2018년(12월 기준)도 65.6%로 3년만에 2배 이상 늘었으며, 기가인터넷 가입자 중 1 G망을 이용하는 고객 비중은 29%로 2015년도 대비 약 3배로 가파르게 늘었다.

이러한 KT 기가인터넷 가입자의 성장 배경에는 KT만이 보유한 강력한 유선 인프라가 있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모든 가정에까지 광케이블을 연결해 방송·통신을 포함한 모든 서비스를 하나의 네트워크로 가능하게 하는 기술인 FTTH-R의 KT 비중이 57%로  통신 3사 중 가장 높다.

KT는 이 같은 강력한 유선 인프라를 토대로 지난해 국내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10GiGA 인터넷’ 흥행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KT는 이번 기가인터넷 가입자 500만 돌파를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했다. 1인 미디어 생태계 환경 구축에 앞장서고 있는 KT는 500만 돌파 이후 가장 먼저 10GiGA 인터넷을 가입한 방송 크리에이터에게 10GiGA 1년 무료이용권 및 10GiGA 전용 노트북을 제공했는데, 아프리카TV BJ겸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는 BJ보겸이 당첨됐다. BJ보겸은 “동영상을 업로드 할 때 느리고 답답했는데, 10GiGA인터넷을 사용하니 확실히 빠른 속도를 체감하여 스트레스가 감소했다”라고 말했다.

KT는 기가인터넷 500만 기념 이벤트로 4월 15일까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기가인터넷을 가입하는 고객 대상으로 500명을 추첨하여 맥북 노트북(애플), 문화상품권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KT 인터넷사업담당 전범석 상무는 “KT기가인터넷이 우리나라의 인터넷환경을 진화시키는 역할을 하도록 차별화된 서비스와 기술을 지속 제공하도록 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