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농심, 신라면건면 인기에 생산량 2배 늘린다 / Nongshim and Shin Ramyun-myeon increase production by two times
[Focus] 농심, 신라면건면 인기에 생산량 2배 늘린다 / Nongshim and Shin Ramyun-myeon increase production by two times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9.03.11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시 한달 800만개 판매, 신라면건면 전용 생산체제 돌입
사진제공=농심
사진제공=농심

농심 ‘신라면건면’이 출시 한달(2/9~3/10) 만에 800만 개가 판매되면서 라면시장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농심은 신라면건면 인기에 3월부터 녹산공장에 전용 생산라인을 구축, 생산량을 2배로 늘리고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라면건면은 “깔끔한 신라면”이라는 입소문을 타고 지난 2월 9일 출시 이후 한달 간 800만개가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대형마트 라면매출 순위에서도 신라면, 짜파게티에 이어 3위에 올랐다. 농심은 “계속되는 주문에 생산 라인을 풀가동하고 있지만 여전히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농심은 신라면건면의 생산량을 최대로 끌어올리기 위해 기존 녹산공장 일반건면 생산라인 2개 모두 신라면건면만 생산한다. 신라면건면 외 멸치칼국수, 메밀소바 등 주요 건면 제품들을 번갈아 생산하던 것을 신라면건면 전용으로 바꾼 것이다. 전용라인은 품목 교체에 따른 라인 정지가 없어 생산성이 월등히 높다. 신라면건면 생산량은 하루 최대 21만개에서 43만개로 대폭 늘어난다.

멸치칼국수 등 기존 건면제품들은 구미공장에서 생산한다. 즉, 신라면건면은 녹산공장, 이외 건면은 구미공장으로 이원화해 생산한다는 전략이다.

농심 관계자는 “유통현장에서 신라면건면 요청이 쇄도하고, 일부 매장에서는 품귀현상까지 빚어지는 등 출시 초반 분위기가 뜨겁다”며, “공급이 늘어나는 만큼 대형마트, 편의점 등의 판촉행사와 온라인 마케팅 등을 적극적으로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미공장에 건면라인을 가동하면서 농심의 건면제품 생산량도 일일 160만 개로 늘어났다. 농심은 녹산공장에서 140만 개, 구미공장에서 20만개의 건면을 생산할 수 있으며, 이는 업계 최고 수준이다.

신라면건면은 농심이 ‘신라면Light’라는 프로젝트로 2년 간 연구개발해 만든 신제품으로 출시 전부터 흥행을 예고했다. 3세대 신라면으로 불리는 신라면건면은 튀기지 않은 건면에 신라면 특유의 국물을 그대로 구현해 맛과 칼로리를 동시에 잡았다. 소비자들은 “깔끔하고 개운한 맛 일품”, “쫄깃한 면발이 인상적”, “칼로리 부담 없어 즐겨 먹을 듯”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Focus]  Nongshim and Shin Ramyun-myeon increase production by two times

 

Nongshim's "Shinramyeon Gunmyun" has become a sensation in the instant noodle market, with 8 million units sold within a month (2/9~3/10) since its launch. Nongshim announced that it has established a production line exclusively at its Noksan plant since March in favor of Shin Ramyun-myeon and is doubling output and actively responding to demands.


Shin Ramyeon has sold 8 million units in the past month since its launch on Feb. 9, riding on a rumor that it is a "clean Shin Ramyun." During the same period, it ranked third in the list of instant noodle sales at large discount stores after Shin Ramyun and Japagetti. Although production lines are operating at full capacity on continued orders, supply is still not keeping up with demand, Nongshim said.

As a result, Nongshim will produce only Shin Ramen noodles in order to maximize the production of Shin Ramyun. The company used to produce major dry noodle products such as anchovy noodles and buckwheat sobas in turn, but changed the products to the new ones exclusively. Because there is no suspension of lines due to replacement of products, productivity is far higher. Production of Shin Ramyun dry noodle will be sharply increased to 430,000 from a maximum of 210,000 per day.

Existing dry noodle products such as anchovy knife noodles are produced at Gumi plant. In other words, it is a strategy to double production Shin Ramyun to Noksan Plant and Gumi Plant.

"There are a lot of requests for face-to-face noodles at distribution sites, and some stores are in short supply, so we are planning to actively carry out promotions and online marketing activities such as large discount stores and convenience stores as supply increases," said a representative for Nongshim.

With the operation of the dry face line at the Gumi plant, Nongshim's production volume of dry face products increased to 1.6 million per day. Nongshim can produce 1.4 million dry surfaces at its Noksan plant and 200,000 at its Gumi plant, the highest level in the industry.

A new product made by Nongshim after two years of research and development under a project called "Shinramyeon Light" heralded its success even before its release. Shinramyeon, called the third-generation Shin Ramyun, has a dry noodle that is not fried and has a broth that is unique to Shin Ramyun and has both taste and calories. Consumers are receiving a variety of responses, including "a nice, refreshing flavor," "a chewy noodles are impressive," and "I'm going to enjoy it because I don't have any calorie burde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