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韓, 2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 90% 수주...1위 탈환 / Korea to win 90% of global ship orders in February...recapture the top spot
[Focus] 韓, 2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 90% 수주...1위 탈환 / Korea to win 90% of global ship orders in February...recapture the top spot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9.03.12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고사진=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
참고사진=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

한국이 전세계 선박 발주량 90%를 수주하며 전세계 1위를 탈환했다.

12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2월 한달간 전세계 선박 발주량 70만CGT(15척) 중 한국이 63만CGT(8척, 90%)를 수주하며 3%에 그친 중국을 크게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2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가 1포인트 상승한 131포인트를 기록했으며, LNG선 가격은 두 달 연속 100만 달러씩 오르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난 2월 한달간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70만CGT(15척)를 기록했으며, 이 중 한국 조선사들이 63만CGT(8척)를 수주하면서 2만CGT(1척)를 수주한 중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일본은 1만CGT(1척)를 수주하며 뒤를 이었다.

올해 1~2월 누계 수주 실적은 중국이 124만CGT(65척) 41%, 한국 121만CGT(20척) 40%, 이탈리아 24만CGT(3척) 8%, 일본 23만CGT(6척) 8% 순이다.

2월 전세계 발주량은 지난달 231만CGT(86척)에 비해 70% 감소했으며, 최근 3년간 1~2월 누계 선박 발주량은 2017년 352만CGT, 2018년 707만CGT(101%↑), 2019년 301만CGT(57%↓)를 기록했다.

올해 2월말 전세계 수주잔량은 1월말 대비 101만CGT 감소한 8,050만CGT를 나타냈다. 지난달과 비교해 중국이 21만CGT, 일본 54만CGT 감소한 것과 달리 한국은 22만CGT 증가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913만CGT(36%)에 이어, 한국 2,175만CGT(27%), 일본 1,452만CGT(18%) 순이다.

2월 클락슨 신조선사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131포인트를 기록하며 지난달 130포인트에서 1포인트 상승했다.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유조선(VLCC), 컨테이너선(13,000~14,000TEU)은 각각 지난달과 동일한 9,300만 달러, 1억 1,500만 달러를 나타냈다. LNG선은 지난달에 이어 100만 달러 상승한 1억 8,500만 달러를 나타내며 지난해 2월 최저점(1억 8,000만 달러)을 보인 후 지속 상승(3%) 중이다.

 

[Focus]  Korea to win 90% of global ship orders in February...recapture the top spot

 

South Korea has regained the world's No. 1 position by winning 90 percent of the world's orders.


According to Clarkson Research, a British shipbuilding and shipping market analysis agency, Korea won 630,000 CGT (15 ships) in February, far ahead of China, which accounted for only 3 percent.

In February, the Clarkson New Shipbuilding Index rose one point to 131 points, with LNG ship prices rising $1 million for the second straight month.

In February, global orders for ships stood at 700,000 CGT (15 vessels), out of which South Korean shipbuilders won 630,000 CGT (8 vessels), beating China, which won 20,000 CGT (one ship). Japan followed with orders of 10,000 CGT, or one ship.

In the January-February period, China received 41 percent of the total orders from 1.24 million CGT (65 ships), Korea's 1.21 million CGT (20 ships), Italy's 240,000 CGT (three ships), and Japan's 230,000 CGT (six ships).

In February, global orders fell 70 percent from 2.31 million CGT (86 ships) last month, and the number of orders placed by cumulative ships between January and February was 3.52 million CGT in 2017, 7.07 million CGT (101 percent) in 2018, and 3.01 million CGT (57 percent) in 2019.

At the end of February this year, the global order backlog fell by 1.01 million CGT from the end of January to 80.5 million CGT. Compared with last month, South Korea saw a 220,000 CGT increase, compared with a 210,000 CGT drop in China and 540,000 CGT in Japan. China has 29.13 million CGT (36 percent), followed by Korea with 21.75 million CGT (27 percent), and Japan with 14.52 million CGT (18 percent).

In February, the Clarkson New Shipbuilding Index hit 131 points, up 1 point from 130 points last month.

If you look at the trends in shipping prices, the VLCCs and container ships (13,000-14,000 TEUs) each represented $93 million and $115 million, the same as last month. LNG carriers rose $1 million to $185 million last month, and have been on a steady rise since February last year when they hit a record low of $180 milli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