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넥슨, 상반기 다양한 장르로 전세계 모바일게임 시장 공략 / Nexon Seeks Global Mobile Game Market with Various Genre in First Half
[Focus] 넥슨, 상반기 다양한 장르로 전세계 모바일게임 시장 공략 / Nexon Seeks Global Mobile Game Market with Various Genre in First Half
  • 문정원 기자
  • 승인 2019.03.12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상반기 다양한 장르의 모바일 라인업 공개
김현 부사장 “플랫폼, 장르 넘어 도전적인 행보 이어나갈 것”
12일 서울시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넥슨 스페셜 데이(NEXON SPECIAL DAY)’
12일 서울시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넥슨 스페셜 데이(NEXON SPECIAL DAY)’

넥슨이 올해 상반기 폭넓은 장르의 모바일게임을 선보이며 전세계 시장을 공략한다.

㈜넥슨(대표 이정헌)은 12일 서울시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넥슨 스페셜 데이(NEXON SPECIAL DAY)’를 열고 올해 상반기에 선보일 모바일게임을 공개했다.

먼저 론칭을 앞두고 사전예약 중인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과 이날 행사에서 첫 공개하는 액션 RPG ‘마기아: 카르마 사가’의 서비스 일정 및 세부 콘텐츠를 발표하고, 올 상반기 중 국내외 출시 예정인 모바일게임을 잇달아 소개했다.

이 외에도 ‘메이플스토리M’ 등 최근 국내에서의 인기를 바탕으로 해외 론칭한 모바일게임과 2019년 선보인 신작 ‘스피릿위시’, ‘런닝맨 히어로즈’, ‘런웨이 스토리’의 성과도 짚었다.

넥슨 김현 부사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넥슨만의 경쟁력을 증명하는 다양성 갖춘 모바일게임을 대거 준비 중”이라며 “앞으로도 플랫폼과 장르를 넘어 도전적인 행보를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넥슨 스페셜 데이에서 넥슨 김현 부사장이 발언하고 있다.
넥슨 스페셜 데이에서 넥슨 김현 부사장이 발언하고 있다.

■넥슨 IP부터 신규 IP까지 다채로운 라인업으로 모바일 시장 공략
넥슨은 자사 유명 IP(Intellectual Property, 지식재산권)를 활용한 모바일게임과 앞으로의 넥슨을 만들어 갈 신규 IP를 발표하며 모바일 시장 공략을 위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전예약자 수 200만 명을 돌파한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은 오는 3월 21일 국내 및 글로벌 출시를 앞두고 있다. 원작의 감성을 그대로 구현해 기대를 모으는 ‘바람의나라: 연’은 올해 상반기 국내 출시를 목표로 비공개 시범 테스트를 준비 중이다.

슈퍼애시드가 개발한 액션RPG ‘마기아: 카르마 사가’는 이날 행사에서 처음으로 세부 콘텐츠를 공개하고 상반기 중 국내, 글로벌 출시를 예고했다. 또 120여 개의 캐릭터 수집과 성장요소를 갖춘 수집형 RPG ‘린: 더 라이트브링어’는 3월 14일 국내외 출시를 앞두고 최종 담금질을 마쳤다.

 

■해외 유명 IP 활용한 신작 출시 및 국내 인기게임 글로벌 진출 선포
이어서 해외에서 검증된 유명 IP 바탕의 모바일게임 2종을 공개하고 게임성이 검증된 자사 인기게임 3종의 글로벌 출사표를 던졌다.

일본 토호주식회사의 ‘고질라’ IP를 활용한 ‘고질라 디펜스 포스’는 100여 종의 고질라와 괴수가 등장하는 방치형 기지 매니지먼트 게임으로 오는 5월 국내외 출시 예정이다. 일본에서 인기리에 서비스 중인 다크 판타지 RPG ‘시노앨리스’는 올해 상반기 중으로 국내 및 글로벌에서 원빌드로 선보인다.

한편 국내에서 큰 반향을 얻은 ‘야생의 땅: 듀랑고’는 상반기에 중국과 일본을 제외한 글로벌 전역에서 서비스를 진행한다. ‘오버히트’ 또한 상반기 내 150여 개 국에서 론칭 및 사전예약에 돌입하며, ‘메이플스토리M’는 국내와 동남아에서의 인기를 바탕으로 오는 4월 일본 시장 출시를 앞두고 있다.

넥슨 모바일사업본부 박재민 본부장은 “각 타이틀들의 국내외 성과를 발판삼아 앞으로 예정된 신작들도 성공적으로 론칭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획일화되지 않은 장르와 콘텐츠로 많은 분들이 만족할 수 있는 완성도 높은 게임을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Focus]  Nexon Seeks Global Mobile Game Market with Various Genre in First Half

 

넥슨 2019년 상반기 모바일게임 라인업.
Nexon's mobile game lineup in the first half of 2019.

 

Nexon is planning to target global markets by introducing a wide range of mobile games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Nexon (CEO Lee Jung-hun) held 'NEXON SPECIAL DAY' at Nexon Arena in Seocho-gu, Seoul on the 12th and introduced a mobile game that will be introduced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Prior to the launch, the company announced the service schedule and detailed contents of "Crazy Arcade BnB M," which is being pre-scheduled for launch, and action RPG "Magia: Karma Saga," which will be unveiled for the first time at the event, and introduced a series of mobile games scheduled to be released at home and abroad during the first half of this year.

In addition, the company cited mobile games that were launched overseas based on its recent popularity in Korea, including "Maple Story M," as well as the achievements of its new films "Spirit Wish," "Running Man Heroes" and "Runway Story," which were introduced in 2019.

"We are preparing a lot of mobile games with variety that proves Nexon's competitiveness," Nexon Vice President Kim Hyun said in a welcoming speech.

 

■Increase the mobile market with a diverse lineup from Nexon IP to new IP
Nexon has expressed confidence in tapping into the mobile market by announcing a mobile game using its famous IP (Intellective Property) and a new IP that will make Nexon in the future.


The "Crazy Arcade BnB M," which has surpassed 2 million pre-bookers, is set to launch in Korea and globally on March 21. "The Kingdom of Wind: Kites," which is expected to be released in Korea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is preparing for a closed-door pilot test.

The action-RPG "Magia: Karma Saga," developed by SuperASSID, unveiled detailed content for the first time at the event and heralded domestic and global releases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In addition, the collected RPG "Lynn: The Lightbringer," which has more than 120 character collections and growth elements, completed its final tempo ahead of its release at home and abroad on March 14.

■Release of new products using foreign famous IP and declare entry into the global market for popular games in Korea
It then unveiled two popular IP-based mobile games and released global sales votes for three popular games with proven gameability.


The "Gozilla Defense Force," which utilizes Japan's Toho Corp.'s "Gozilla" IP, is an unattended base management game featuring more than 100 kinds of Godzilla and Monsters, and is scheduled to be released at home and abroad in May. Dark Fantasy RPG "Cino Alice," which is a popular service in Japan, will be introduced as one-build in Korea and globally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Meanwhile, "Land of the Wild: Durango," which has gained huge popularity in Korea, will provide services globally in the first half, excluding China and Japan. Overhits will also begin launching and pre-booking in some 150 countries with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while "Maple Story M" is set to launch in Japan in April, based on its popularity here and in Southeast Asia.

"We are preparing to successfully launch new films in the future, using the achievements of each title at home and abroad," said Park Jae-min, head of Nexon's mobile business divisi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