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KT 딜라이브 인수 추진 …"검토 중이지만 확정된 건 없어" / KT Dial-Live Acquisition … " We're reviewing it, but nothing's decided. "
[M&A] KT 딜라이브 인수 추진 …"검토 중이지만 확정된 건 없어" / KT Dial-Live Acquisition … " We're reviewing it, but nothing's decided. "
  • 윤영주 기자
  • 승인 2019.03.12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관련없음.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관련없음.

 

KT가 딜라이브 인수합병(M&A)에 나선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케이블TV 업체인수를 바탕으로 시장점유율을 확대하고 나선데 따른 움직임이다. KT는 딜라이브 인수설에 대해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딜라이브 인수를 위한 TF팀을 꾸리는 등 내부적으로는 인수 쪽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M&A업계에 따르면 KT는 이달 초 딜라이브 인수를 위한 TF팀을 꾸리고 최종 검토에 들어갔다. 국회의 유료방송 합산규제 도입 문제에 대한 결론을 내리는 즉시 M&A에 나설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양사는 지난해부터 구체적인 가격 등의 조건이 협의를 벌여왔다. KT의 딜라이브 인수가격은 대략 8000억원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딜라이브는 2018년 6월 말 현재, 206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해 CJ헬로(416만명)와 티브로드(315만명)에 이은 3위 업체다. 딜라이브의 대주주인 국민유선방송투자(KCI) 채권단은 딜라이브를 매각하기 위해 삼일회계법인을 매각 주관사로 선정한 바 있다.

KT측은 딜라이브 인수설에 대해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KT는 지난 8일 딜라이브 인수 추진설에 관한 한국거래소의 조회공시 요구에 인수를 검토하고 있지만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KT는 “유료방송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들을 다양하게 검토하고 있다”며 “이런 측면에서 딜라이브 인수를 논의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결정된 것은 없고 이와 관련해 추후 구체적 내용이 결정되는 시점 또는 1개월 안에 재공시하겠다”고 말했다.

KT는 지난해 실사를 통해 딜라이브에 대한 내용을 파악하며 M&A를 준비해왔다. 그러나 국회의 유료방송 합산규제 재도입 논의로 인해 딜라이브 M&A 관련 작업을 일시 중단했다.

통신업계 안팎에선 KT가 딜라이브 인수설에 대해 스카이라이프의 인수는 없다고 못박은 점에 주목하고 있다. 유료방송 합산규제 부활이 무산될 경우 KT가 IPTV 부문으로 직접 편입에 나설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유료방송합산규제는 KT와 KT스카이라이프 연합군(30.86%)을 겨냥한 규제로 작년에 일몰됐다. SK텔레콤이 티브로드 합병에 나서는 상황에서 합병 규제 부활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케이블TV 인수 이후 SK텔레콤은 23.83%, LG유플러스는 24.43%의 점유율을 보인다. 지난해 하반기 기준 스카이라이프를 제외한 KT의 점유율은 20.67%, 딜라이브의 시장점유율은 6.45%(가입자 약 205만명)이다.

현재 여야 입장 차이로 인해 법안 소위 일정을 못 잡고 있지만 IT업계 역시 합산규제 재도입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최근 LG유플러스가 CJ헬로 인수를 결정한데 이어 SK텔레콤도 티브로드 인수를 확정한 상황에서, 결과적으로 유료방송 1위사업자인 KT만 합산규제 논란에 휘둘려 M&A가 중단된다면 역차별 논란 등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딜라이브는 측도 국회의 유료방송 합산규제 재도입 무산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 딜라이브는 대주주인 한국유선방송투자(KCI)가 1조 원이 넘는 채무를 상환하지 못하면 오는 7월 채무불이행 상황을 맞게 되어 급하게 인수자를 찾아야 한다. KCI는 2007년 사모펀드 운용사 MBK파트너스와 맥쿼리프라이빗에퀴티(PE) 등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이다.

KCI는 딜라이브 인수 과정에서 2조2000억 원 규모의 인수 자금을 신한은행 등 채권단에 빌렸지만 상환하지 못했다. 4년째 매각을 타진하고 있는 딜라이브는 지난달 8일 성명을 통해 "합산규제를 단순하게 특정 기업의 독점으로 볼 것이 아니라 소비자들의 선택권과 편의성 제고 측면에서 바라봐야 한다"며 합산규제 부활에 대한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증권가 한 관계자는 "KT의 딜라이브 인수 여부는 유료방송 합산규제에 따라 최종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각종 상황 등을 고려, 합산규제 부활 가능성이 낮은 게 사실"이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KT가 딜라이브를 M&A하게 될 경우 결합판매에 따른 가입자 유치를 비롯해 다양한 수익성 확대 관련 시너지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M&A] KT Dial-Live Acquisition … " We're reviewing it, but nothing's decided. "

 

KT is going to start M&A with Dill Live. This is the result of SK Telecom and LG Uplus expanding their market share based on the acquisition of cable TV manufacturers.

KT maintains that no decision has been made regarding the acquisition of Dial-Live. However it is heard that Samsung Electronics has established a TF team to take over Dill Live and is focusing its efforts on acquisition.

According to an M&A industry on the 12th, KT formed a TF team early this month to take over Dill Live and started a final review.

It is believed that the government intends to allow the National Assembly to take the lead in mergers and acquisitions as soon as it comes to a conclusion on the issue of introducing a comprehensive regulation on paid broadcasting.

The two companies have been discussing the specific price terms since last year. KT's acquisition price is expected to be around 800 billion won.

As of the end of June 2018, Dill Live is the third largest company with 2.06 million subscribers following CJ Hello (41.6 million) and Tibrod (3.15 million). KCI, the major shareholder of Dill Rive, selected a three-day-level accounting firm as the head of the sale to sell the deal.

KT said, " Nothing is confirmed yet. KT said on Tuesday that it is considering buying over the Korea Exchange's request for a public notice on the purchase of Dial-Rave, but that no specific decision has been made.

" We are considering various measures to enhance the competitiveness of the paid broadcasting business. KT had been preparing M&A by learning about deals through due diligence last year.

However, the National Assembly has suspended its work on discontinuance rights as it discusses the reintroduction of the combined regulations on paid broadcasting.

Many within and outside of telecommunication industries are paying attention to KT's decision that there is no acquisition of Skylife by Skylife.

If the revival of the regulation on the total amount of paid broadcasting service fails, KT will likely join the IPTV division. Total regulations for paid broadcasting services were put to an end last year due to regulations targeting KT and KT's Skylife Alliance (30.86 percent).

With SK Telecom starting to merge with Tibrod,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difficult to revive regulations on mergers and acquisitions.

After acquiring cable TV, SK Telecom and LG Uplus had a 23.83 percent share and 24.43 percent share. In the second half of last year, KT had 20.67 percent of market shares and Dill Rives had 6.45 percent of market shares (about 2.05 million subscribers).

Currently, due to differences in positions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the IT industry also expects that reintroducing of regulations to be difficult.

As LG Uplus has decided to take over CJ Hello, SK Telecom has also decided to take over Tibrod. Dill Rives is also eager to fail to introduce the National Assembly's regulation on the total amount of paid broadcasting.

If Korea's major shareholder, KCI, fails to repay his debt worth more than 1 trillion won, he will face default in July and must find an underwriter.

KCI is a special purpose corporation that was established by private equity fund management company MBK Partners and McCourse Private Equity (PE) in 2007.

The KCI borrowed 2.2 trillion won in acquisition funds from creditors including Shinhan Bank, but failed to repay them.

Dill Rives, which has been seeking to sell for four years, said in a statement on April 8, " We need to see the regulations not just as a monopoly of certain companies, but as a choice and convenience for consumers.

It seems that KT's acquisition of dial-livery will be decided based on total regulations on paid broadcasting. " said a source at a securities company.

If KT tries to M&A deals with them, it will be able to enjoy synergy effects regarding expansion of variety of profitability as well as attracting subscribers through combined sales, " he adde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