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트레이더스, 2030년까지 50개점으로 '매출10조원' 목표 / Traders targets '10 trillion won in sales' with 50 points by 2030
[Focus] 트레이더스, 2030년까지 50개점으로 '매출10조원' 목표 / Traders targets '10 trillion won in sales' with 50 points by 2030
  • 박가희 기자
  • 승인 2019.03.13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계점 오픈으로 전국 16개 점포망 구축, 점포 수 기준 국내 최대 창고형 할인점
이마트 트레이더스 월계점 전경.
이마트 트레이더스 월계점 전경.

이마트 트레이더스가 오는 2030년까지 매장을 50개점으로 확대하고 매출 10조원을 달성하는 비전을 13일 열린 트레이더스 월계점 개장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밝혔다. 이마트는 오는 14일 트레이더스 서울 첫 점포인 월계점 오픈과 함께 올해를 1등 창고형 할인점 도약의 원년으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이마트에 따르면 월계점 오픈을 시작으로 올해에만 3개점을 오픈하는 트레이더스가 올해는 지난해 매출 1조 9천억원 보다 25% 증가한 2조 4천억원의 매출을 달성할 전망이다.

지난 2010년 경기도 용인시에 첫 점포를 선보인 트레이더스는 비회원제 창고형 할인점으로 사랑 받으며 매년 20~30%의 매출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트레이더스는 출범 6년 만인 2016년 처음으로 연 매출 1조원을 넘어섰으며, 1조원을 넘어선지 불과 3년만인 올해 매출 2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트레이더스는 이러한 성장세를 기반으로 한 공격적인 경영 전략을 통해, 2022년까지 점포 수를 28개까지 확대해 매출 4조원을 달성하고, 2030년에는 점포 수를 50개로 늘려, 매출 10조원을 달성하는 등 국내 최고의 창고형 할인점으로 도약 한다는 계획이다.

이마트 트레이더스 월계점 오픈 기자간담회 민영선 본부장 발표.
이마트 트레이더스 월계점 오픈 기자간담회 민영선 본부장 발표.

이를 위해 트레이더스는 전국 단위의 거점 점포를 만드는 등 신규 출점을 통한 소비자 접점 확대에 주력키로 했다.

먼저, 올해에만 서울 1호 점포인 월계점 오픈을 시작으로 부천 옥길지구와 부산 명지 국제신도시에 신규점을 출점할 예정이며, 향후에는 인구 50만명 이상의 도시 중 창고형 할인점이 진출하지 않은 지역에 우선적으로 신규 출점을 추진해 전국 단위로 거점점포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출점 방식에서도 트레이더스 단독 출점 이외에 다른 유통매장과의 시너지를 극대화 할 수 있는 다양한 포맷을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중장기적인 전략으로 창고형 할인점만의 차별화 경쟁력 강화에 초점을 맞춘 인프라 개발에도 투자한다.

오는 2020년 도입을 목표로 창고형 할인점의 특성을 반영한 전산 시스템을 독자적으로 개발해 상품 운영 효율성을 높이고, 2020년 중/후반 도입을 목표로 트레이더스 전용 물류센터 및 미트센터를 구축해 상품 운영의 구조적인 변화도 추구한다.

이 밖에도 트레이더스 전용 온라인 물류센터 도입을 검토함으로써 장기적으로 트레이더스의 온라인 경쟁력 강화에도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민영선 트레이더스 본부장(부사장)은“이번 월계점 오픈은 단순히 점포 하나를 오픈하는 차원이 아닌 트레이더스가 국내 최고의 창고형 할인점으로 도약하는 원년이 될 것이다”라며, “이번 월계를 시작으로 출점 확대 외에도 초격차 MD강화, 구조 혁신 등 다양한 노력을 통해 소비자들이 찾고 싶은 창고형 할인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오는 14일 서울 노원구에 문을 여는 트레이더스 월계점은 층고 10.5m의 단층형매장으로 기존 이마트 월계점 주차부지에 건설한 매장이다.

연면적 4만 5,302㎡(13,704평)에 매장면적은 9,917㎡(3,000평)규모로, 이마트 매장(월계점) 증축분까지 합하면, 트레이더스와 이마트 전체 연면적은 기존 3만 9,728㎡(12,018평)의 2.5배 규모인 총 9만9,967㎡(30,240평)으로 늘어난다.

트레이더스는 이와 별도로 이마트 월계점 맞은편에 연면적 1,014㎡(300평)에 지상 3층(지하1층)규모의 ‘한내 행복발전소’를 지었다. 헬스장, 북카페 등 주민 복합문화시설로 구성해 트레이더스와 지역사회와의 상생 의미를 담았다.

트레이더스 월계점은 서울 첫 점포인 동시에 16번째 트레이더스 매장이다. 점포 수 기준 국내 최다(最多) 창고형 할인점 자리에 올라선 것이다. 
 
트레이더스는 현재의 성장세를 바탕으로 최고(最高) 창고형 할인점으로 도약을 위해 상권 분석에 기반한 점포 확대망에 적극 나선다.

오는 2030년까지 전국 주요 도시를 중심으로 50개까지 매장을 늘리기 위해 올해 총 3개점 오픈을 비롯해 2021년까지의 출점 계획도 미리 준비했다. 2020년 부산, 안성, 의정부에 이어 2021년에는 청주, 동탄, 수원 등에 출점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인구 50만명 이상의 도시 중 창고형 할인 매장이 없는 지역에 최우선적으로 신규 출점을 추진해 최대한 전국 단위로 거점 점포를 확대키로 했다. 대형마트와 비교해 매장 수가 적어 지역별 접근성 차이가 크다는 점을 고려했다.
 
동시에 100만 이상의 대도시나 광역 상권이 형성된 지역에는 추가 출점도 병행해 지역 내 트레이더스의 입지를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향후에는 상권별 특성에 따라 전문점과의 결합 혹은 대형마트와 결합, 더 나아가 스타필드나 스타필드 시티 등 복합쇼핑몰과의 결합 등 다른 콘셉트의 채널과 시너지를 극대화 할 수 있는 다양한 포맷을 도입할 계획이다.

 

[Focus] Traders targets '10 trillion won in sales' with 50 points by 2030

 

이마트 트레이더스 월계점 - 가공
E-Mart Traders Monthly Branch - Processing

E-Mart Traders said in a press conference marking the opening of Traders' monthly store on Wednesday that its vision to expand its stores to 50 by 2030 and achieve 10 trillion won in sales. E-Mart plans to open its first Walgye branch in Seoul on April 14 and make this year the first year for the first-class warehouse-style discount store.


Traders, which will open three stores this year alone starting with the opening of its monthly store, is expected to achieve 2.4 trillion won in sales this year, up 25 percent from 1.9 trillion won last year, according to E-Mart.

Traders, which introduced its first store in Yongin, Gyeonggi Province in 2010, is loved as a non-membership warehouse-type discount store and has been posting a 20-30 percent increase in sales every year.

Traders exceeded 1 trillion won in annual sales for the first time in 2016, six years after its launch, and is expected to surpass 2 trillion won in sales this year, just three years after it exceeded 1 trillion won.

Through its aggressive management strategy based on this growth, Traders plans to expand the number of stores to 28 by 2022 to reach 4 trillion won in sales, increase the number of stores to 50 by 2030 and become the nation's top warehouse-style discount store chain.

To this end, Traders has decided to focus on expanding contact points for consumers through new outlets, including the establishment of a nationwide hub store.


First of all, it will open its first store in Seoul this year alone, open new stores in the Bucheon Okgil district and international new towns in Busan, and in the future, it plans to expand its stores nationwide by pushing ahead with new outlets in areas where warehouse-type discount stores do not enter.

In addition, the company plans to introduce various formats to maximize synergy with other distribution outlets other than the exclusive outlets of Traders.

In addition, it is also going to invest in developing infrastructure that focuses on strengthening competitiveness of differentiation of warehouse-type discount stores with medium- and long-term strategies.

With the aim of introducing the product in 2020, the company will independently develop a computer system that reflects the characteristics of warehouse-style discount stores to enhance efficiency in the operation of products, and establish a logistics center and meat center dedicated to traders with the goal of introducing them in mid and late 2020 to pursue structural changes in product operations.

In addition, efforts will be made to strengthen Traders' online competitiveness in the long run by considering the introduction of an online logistics center dedicated to Traders.

"This opening will be the first year for Traders to become the best warehouse-style discount store in Korea, not just to open a single store," said Min Young-sun, vice president of Traders. "We will do our best to make it a warehouse-style discount store that consumers want to visit through various efforts such as strengthening ultra-differential MD, and structural innovation."

Meanwhile, Traders Walgye Branch, which will open in Nowon-gu, Seoul on May 14, is a 10.5-meter-high, one-story store constructed at the parking lot of E-Mart's Wolgye branch.

With a floor area of 45,302 square meters and a floor area of 9,917 square meters, the total floor area of Traders and E-Mart is 99,962 square meters (304 square meters), which is 2.5 times larger than the existing 39,728 square meters (1,018 pyeong) when adding more E-Mart stores.

Traders also built a three-story, three-story happy power plant across from E-Mart's Wolgye branch on a floor area of 1,014 square meters. It is composed of a community complex such as a fitness center and a book café to describe the meaning of co-prosperity with traders and the community.


The Traders branch is both the first store in Seoul and the 16th Traders branch. The company has risen to the position of the largest number of warehouse-type discount stores in Korea based on the number of stores.

Traders is actively seeking to expand its stores based on analysis of commercial districts in order to become the top warehouse-type discount stores based on current growth.

In order to increase the number of stores to 50 around major cities by 2030, the company has also prepared plans to open three stores this year and launch outlets by 2021. It plans to review outlets in Cheongju, Dongtan and Suwon in 2021, following those in Busan, Anseong and Uijeongbu in 2020.

Among the cities with a population of more than 500,000, the government will push for new outlets in areas where there are no warehouse-type discount stores, and expand the number of stores nationwide as much as possible. Because number of stores is small compared to large discount stores, it considered that there are huge differences in accessibility from region to region.

At the same time, the government plans to further strengthen its position in the region by providing additional outlets in areas where more than 1 million large cities or metropolitan commercial districts have been formed.

In particular, the company plans to introduce diverse formats to maximize channel and synergy of other concepts, such as combining them with a specialty store or with a large supermarket, and further combining them with multiple shopping malls such as Starfield and Starfield City, depending on the characteristics of each commercial distric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