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현대차, 엘리엇에 완승 '정의선 부회장 시대' 열렸다 / Hyundai Motor Company held 'the era of Vice Chairman Chung Eui-sun's complete victory over Elliott
[Focus] 현대차, 엘리엇에 완승 '정의선 부회장 시대' 열렸다 / Hyundai Motor Company held 'the era of Vice Chairman Chung Eui-sun's complete victory over Elliott
  • 김성수 기자
  • 승인 2019.03.22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본사에서 열린 현대차 제51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이원희 대표이사 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자동차)
22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본사에서 열린 현대차 제51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이원희 대표이사 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자동차)

이변은 없었다. 현대자동차는 22일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미국계 행동주의 헤지펀드 '엘리엇'과 벌인 모든 안건에 대한 대표결에서 완벽한 승리를 거뒀다. 지난해 5월 엘리엇이 현대차가 추진하던 지배구조 개편에 제동을 걸고 임시 주총을 무산시킨 것에 대한 완벽한 설욕이었다는 평가도 나온다. 또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이 사내이사로 선임되면서 정 부회장 체제가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는 22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열린 '제51기 정기 주주 총회'에서 재무제표 승인을 비롯해 기말배당, 이사 선임 등 이사회가 제시한 원안 그대로 의결했다. 반면 고배당금 요구 및 사외이사 추천 등 엘리엇의 모든 제안은 서면 표결에서 부결됐다.

이날 주총에는 위임장을 포함해 1만7117명이 출석했다. 참석한 주식수는 1억6772만1695주로, 이는 의결권이 있는 주식 총수 대비 82.1%에 해당한다. 이에 따라 보통결의사항 뿐만 아니라 특별 결의사항 요건까지 갖추고 진행됐다.

주총에서는 현대차 이사회가 제시한 보통주 한 주당 3000원을 현금배당 한다는 제안이 86%의 찬성을 얻어 의결됐다. 또한 현대차가 추천한 윤치원 UBS그룹 자산관리부문 부회장과 유진 오 전 캐피탈그룹 인터내셔널 파트너, 이상승 서울대 경제학 교수가 신임 사외이사로 선임됐다

반면 엘리엇의 요구한 제안은 모두 부결됐다. 사실상 엘리엇이 제안한 주요 안건의 부결은 사실상 이미 예상됐는데,  앞서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현대차가 올린 모든 제안에 찬성표를 던졌고 고배당 요구 및 엘리엇이 추천한 사외이사 선임 건에 대해서는 경영위기 우려, 이해상충, 기술유출 등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기 때문이다.

이날 주총에서는 엘리엇이 요구한 보통주 한 주당 2만1967원 현금배당은 찬성률 13.6%로 부결됐다. 또한 엘리엇은 Y. 류 베이징사범대 교육기금이사회 구성원 및 투자위원회 의장, 로버트 랜들 매큐언 발라드파워시스템 회장, 마거릿 빌슨 CAE 이사 등을 사외 이사로 추천했지만 주주들의 동의를 얻지 못하고 부결됐다.

현대차는 정의선 수석부회장, 이원희 현대차 사장,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장 등 3명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현대모비스 주총에서도 사내이사로 선임된 후 대표이사에 올랐다.

 

[Focus]  Hyundai Motor Company held 'the era of Vice Chairman Chung Eui-sun's complete victory over Elliott

 

22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본사에서 열린 현대차 제51기 정기주주총회에서 검표위원들이 의안 투표 용지를 확인하고 있다.
At Hyundai Motor's 51st annual shareholders' meeting held at Hyundai Motor headquarters in Yangjae-dong, Seoul on Tuesday, the committee's committee members confirm the ballot.

There was no upset. Hyundai Motor won a complete victory in a representative decision on all issues it had with U.S. activist hedge fund "Elliot" at its regular shareholders' meeting on Tuesday. Some say it was a perfect desire for Elliott to put the brakes on the governance overhaul that Hyundai Motor was pursuing in May last year and thwart the extraordinary shareholders' meeting. Chung Eui-sun, vice chairman of Hyundai Motor Group, is also expected to become a full-fledged vice chairman.


At the "51st Annual Meeting of Shareholders" held in Yangjae-dong, Seoul on Tuesday, Hyundai Motor approved the original plan proposed by its board of directors, including approval of financial statements, end-of-term dividends and appointment of directors. On the other hand, all Elliott's proposals, including a demand for high dividend payments and recommendations for outside directors, were rejected in a written vote.

The shareholders' meeting was attended by 17,117 people, including delegates. The number of shares attended was 167,771,695 shares, or 82.1 percent of the total number of shares with voting rights. As a result, the decision was carried out in accordance with the requirements of the special resolution.

At the shareholders' meeting, the proposal that Hyundai Motor's board of directors pay 3,000 won per common share in cash was approved by 86 percent of approval. Yoon Chi-won, vice chairman of UBS Group's asset management division recommended by Hyundai Motor, Eugene Oh, former Capital Group International partner and Lee Sang-seung, economics professo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ave also been appointed as new outside directors.


On the other hand, all of Elliott's demands were rejected. In fact, the rejection of the key agenda proposed by Elliott was already expected, as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the second-largest shareholder, earlier voted in favor of all proposals raised by Hyundai Motor and expressed concerns over management crisis concerns, conflicts of interest and technology leaks on the demand for high dividends and the selection of outside directors recommended by Elliott.

At the shareholders' meeting, the 21,967 won cash dividend per common share demanded by Elliott was rejected with 13.6 percent approval. In addition, Elliott recommended Y. Liu, chairman of the Education Fund and Investment Committee at Beijing Normal University, Robert Randall, chairman of Ballad Power Systems, and Margaret Billson, director of CAE, as outside directors, but the decision was rejected without the consent of shareholders.

Hyundai has appointed three senior vice chairman Chung Eui-sun, Hyundai Motor President Lee Won-hee and Hyundai Motor Research and Development Director Albert Biermann as in-house directors. Chung also became the CEO of Hyundai Mobis after being appointed as an in-house directo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