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현대차 “독자 기술 기반 수소연료전지 발전 착수” / [Focus] Hyundai Motor Company "Starts Development of Hydrogen Fuel Cell Based on German Technology"
[초점]현대차 “독자 기술 기반 수소연료전지 발전 착수” / [Focus] Hyundai Motor Company "Starts Development of Hydrogen Fuel Cell Based on German Technology"
  • 김성수 기자
  • 승인 2019.04.11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동서발전-덕양,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범 사업 MOU 체결
수소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상생 사업 모델의 기틀을 마련할 것

현대차가 동서발전, 덕양과 손을 잡고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친환경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범 사업에 나선다.

현대자동차㈜와 한국동서발전㈜, ㈜덕양은 11일 현대자동차 양재 사옥에서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사장, 한국동서발전 박일준 사장, 덕양 이치윤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범사업 MOU’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3사는 협약을 통해 울산 화력발전소 내에 1MW급 수소연료전지 발전 설비를 구축해 시범 사업을 진행한다. 현대차는 연료전지 시스템 구축, 동서발전은 설비 운영 및 전력 판매, 덕양은 수소 공급 등의 역할을 맡는다.

이번 시범 사업은 그동안 해외 기술이 잠식하고 있던 국내 연료전지 발전 시장에 국내 순수 독자 기술로 개발된 발전 설비가 새롭게 보급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올해 하반기 착공 예정인 1MW급 수소연료전지 발전 설비는 여러 대의 넥쏘 수소전기차 파워 모듈이 컨테이너에 탑재되는 모듈형으로 설치 면적 확보와 용량 증설에 용이하다.

500kW 급 컨테이너 모듈 2대로 구성된 이 설비는 연간 약 8,000MWh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데 이는 월 사용량 300kWh 기준 약 2,200세대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수소연료전지 발전은 수소를 직접 연료로 사용하기 때문에 발전 과정에서 온실가스 및 오염물질 배출이 전혀 없으며, 발전효율이 높고 소음이 적어 도심 분산형 전력 생산 시설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이번 시설은 울산 지역의 석유화학단지에서 생산된 부생수소를 수소 배관망을 통해 공급받아 운영 경제성 및 지역 에너지원 활용 측면에서도 장점을 갖는다.

현대차의 경우 자동차 분야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타 산업으로 확대함에 따라 ▲규모의 경제 달성을 통한 원가 경쟁력 확보 ▲관련 분야 고용 창출 및 연관 산업 확대 등의 파급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아울러 동서발전은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확대할 수 있으며, 덕양은 수소 유통량 증대 및 원활한 수급관리를 통한 수소 가격 저감을 이루는 비전에 좀 더 다가갈 수 있을 전망이다.

현대차는 향후 동서발전, 덕양과 함께 사업확대를 위한 협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발전용 연료전지 분야 연관 산업 육성과 울산 지역의 에너지 자립도 향상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울산시는 수소 생산 능력과 공급 인프라를 확보하고 있어 수소 경제를 이루기에 최적의 도시로 평가 받고 있다”며 “울산 지역의 자원을 보다 효과적으로 활용해 수소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상생 사업 모델의 기틀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Focus] Hyundai Motor Company "Starts Development of Hydrogen Fuel Cell Based on German Technology"

 

Hyundai Motor will join hands with Dongseo Power Co. and Deokyang Co. in a pilot project to develop eco-friendly hydrogen fuel cells to revitalize the hydrogen economy.


Hyundai Motor Co., Korea East-West Power Co. and Deokyang Co. announced on Wednesday that they will sign an MOU on a pilot project for hydrogen fuel cell power generation at Hyundai Motor Company's Yangjae building, attended by Hyundai Motor's Strategic Technology Headquarters President Ji Young-jo, Korea East-West Power President Park Il-joon and Chairman Lee Chi-yoon.

Through an agreement, the three companies will establish a 1MW hydrogen fuel cell power generation facility inside a thermal power plant in Ulsan to carry out a pilot project. Hyundai will take on the role of building a fuel cell system, operating facilities and selling electricity for East and West power generation, and supplying hydrogen for Deokyang.

The pilot project is significant in that it will introduce new power generation facilities developed with pure Korean independent technology to the domestic fuel cell power market, which has been encroaching on foreign technologies.

The power generation facility for 1MW hydrogen fuel cell, which is scheduled to start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is a modular type that will be installed in containers with several Nexo hydrogen electric vehicle power modules, and is easy to secure area of installation and expand capacity.

The facility, consisting of two 500-kilowatt container modules, can generate about 8,000 MWh of electricity per year, which is enough to power about 2,200 generations based on their monthly usage of 300 kWh.

Since hydrogen fuel cell power uses hydrogen directly as fuel, it has no emission of greenhouse gases and pollutants in the power generation process, and is drawing attention as a decentralized power production facility in the city center due to high power generation efficiency and low noise.

In particular, the facility has advantages in terms of operating economy and utilization of local energy sources as it is supplied with the hydrogen pipe network from the petrochemical complex in Ulsan.

As the company expands hydrogen fuel cell technology in the automobile sector to other industries, it can expect a ripple effect such as securing cost competitiveness through the achievement of the economy of scale and creating employment in related fields and expanding related industries.

In addition, East-West power generation can expand the share of renewable energy generation, and it is expected that Deokyang will be able to approach the vision of reducing hydrogen prices through increased hydrogen circulation and smooth supply and demand management.

Hyundai Motor will continue cooperation with Dongseo Development and Deokyang to expand its business in the future. Through this, the government plans to strive to foster related industries in the fuel cell sector for power generation and improve energy self-reliance in the Ulsan region and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Ulsan City is considered the best city to achieve the hydrogen economy as it secures hydrogen production capacity and supply infrastructure," a Hyundai official said. "We expect to lay the groundwork for a win-win business model that can contribute to revitalizing the hydrogen industry by making more effective use of resources in Ulsan a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