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KB금융지주, 2년 안에 인수합병 바탕 포트폴리오 강화 / [M&A] KB Financial Group Inc. Strengthens its portfolio based on mergers and acquisitions within two years
[M&A] KB금융지주, 2년 안에 인수합병 바탕 포트폴리오 강화 / [M&A] KB Financial Group Inc. Strengthens its portfolio based on mergers and acquisitions within two years
  • 윤영주 기자
  • 승인 2019.04.13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 관련없음.
[사진 = 픽사베이 제공] 특정기사와 직접 관련없음.

 

KB금융지주가 인수합병(M&A)를 통해 금융 및 비금융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다만 서두르지는 않을 계획이다. 내부 역량 강화를 바탕으로 제대로 된 매물을 찾아 확실한 성과를 거두기 위한 일환에서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은 지난 최근 국내 한 언론을 통해 "올해와 내년 사이 M&A 기회가 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 회장은 과거 국민은행 부행장 재직 중 해외 투자 계획인 '장보고 프로젝트'를 실행하는 등 금융 경쟁력 강화를 이끈 바 있다.
KB금융지주는 최근 금융지주 경쟁력 높이기를 위해 물밑에서 M&A 대상을 물색해왔다. 상대적으로 경쟁력이 약하다는 평가를 받은 생명보험사, 증권사, 카드사 등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는 지난해 신한금융지주가 오렌지라이프를 인수하며 리딩뱅크로 자리매김 하긴 위한 경쟁력 강화에 나선 상황에서 KB금융지주의 M&A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최근 업계 안팎에서 제기된 교보생명 인수설에 주목한 것이다.


그러나 KB금융지주는 교보인수설에 대해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교보생명의 내부적인 상황이 좋지 않은 만큼 추이를 살핀 뒤 결정을 해도 늦지 않다는 것이다. 교보생명은 최근 재무적 투자자들이 지난달 신창재 회장을 상대로 풋옵션 이행을 요구하는 중재신청을 하면서 기업공개 등 내부 일정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윤 회장은 일각에서 제기된 교보생명 인수설에 대해서는 "우선 그곳의 내부 상황이 정리돼야 할 것 같다"며 선을 그었다.
저평가 지적을 받는 주가에 대해서는 안타깝다는 심정을 밝혔다. 그는 "실질적인 펀더멘털에 비교해 (주가가) 과다하게 디스카운트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자사주 매입에 나서고 있는 것도 이같은 것을 반영한 것이라는 것이다.
윤 회장은 지난해 윤 회장은 지난해 총 6차례에 걸쳐 자사주를 사들인 바 있다. 그는 "자사주 매입을 통해 투자자들에게 '잘 하겠다', 혹은 '주가가 실질보다 너무 낮다' 등의 메시지를 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영업점 감소로 노인 등 모바일에 익숙하지 않은 계층이 금융 서비스에서 소외될 수 있는 지적에 대해서는 "우리가 노력을 많이 하는 부분"이라고 답했다.


그는 "창구 업무를 분석해보니 공과금 수납, 카드 분실 등 신고 업무가 많았다"며 "공과금 업무는 사실 수익이 크지는 않지만 충실히 하고, 신고 업무는 영업점에 설치된 자동화기기에서 할 수 있도록 했다"고 강조했다.


KB는 비대면 서비스를 개편한 보이는 ARS 서비스, 저시력자를 위한 큰 글씨 조회·이체 서비스, 폰뱅킹 느린 말 음성 안내 서비스 등을 운영 중이다. 수요가 많은 신고 업무는 스마트텔러머신(STM)과 KB스타샷을 통해 가능하도록 했다. 특히 스마트폰 촬영으로 쉽게 공과금을 납부할 수 있는 'KB스타샷'의 서비스 범위를 확대해 금융서비스 접근성도 높였다.


특히 수수료 관련 경쟁력을 적극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윤 회장은 고객입장에서 생각해 과도하다고 판단되는 예금이나 채권금리의 판매 수수료를 재검토 해야 한다고 주문을 했다.


12일 KB금융그룹에 따르면 윤 회장은 최근 임원회의에서 "펀드의 선취수수료가 1.5% 정도 수준인데 최근 금리 수준이 상당히 낮아진 것을 감안하고도 이런 수수료율이 알맞은지 결론을 내려야 한다"며 상품과 서비스 전반에 대한 수수료 체계 재검토를 지시했다.


허인 국민은행 행장은 은행에서 판매 중인 상품들에 대한 검토를 지시했고 국민은행은 KB자산운용, KB증권과 협업에 나섰다. KB자산운용은 이달 8일 판매보수와 운용 보수가 없는 'KB장기토탈리턴성과보수펀드'를 출시했고, 국민은행과 KB증권은 이날부터 이 상품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윤 회장은 임원회의에서 그룹의 시너지 영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윤 회장은 "시너지를 일으키겠다고 무조건 계열사 상품 판매에 집중하는 것은 장기적으로 우리 그룹에 독이 될 것"이라며 "상품 구조가 좋고 좋은 수익을 낼 만한 계열사 상품을 개발해 은행에서 판매해야 한다"고 했다.


KB금융지주가 수수료 부과 체계를 전면 재검토하는 것은 고객에게 핵심 가치를 제공하면서 금융지주가 성장해야 지속가능한 리딩뱅크 자리를 유지하기 위한 첫걸음으로 보인다.


M&A업계 관계자는 "KB금융지주가 최근 신한금융지주에 밀려 2위로 내려앉은 상황에서 수수료 인하에 나선 것은 언제든 리딩뱅크로서 올라설 수 있다는 자신감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와 내년 사이 비금융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M&A가 리딩뱅크 도약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영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KB금융지주가 (이익 측면에서) 신한지주에 밀려 2위 금융지주사로 내려앉은 상황에서 오히려 수수료 인하를 검토해보라는 건 자신감의 표현 아니겠느냐"라고 했다.
KB금융지주는 내부 기업경쟁력 강화와 함께 최근 2년 내 M&A를 통해 리딩뱅크로서 자리매김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M&A] KB Financial Group Inc. Strengthens its portfolio based on mergers and acquisitions within two years

 

KB Financial Group plans to strengthen its portfolio of financial and non-financial businesses through mergers and acquisitions. However, it is not planning to hurry. The move is part of efforts to find the right sale and achieve solid results based on strengthening internal capabilities.



KB Financial Group Chairman Yoon Jong-kyu recently told a local media outlet that he believes M&A opportunities will come between this year and next year. While serving as vice president of Kookmin Bank in the past, Yoon had led the bank to strengthen its financial competitiveness by implementing its overseas investment plan, "Jang Bo-go Project."
KB Financial Group has recently been looking behind the scenes for M&A targets in a bid to boost competitiveness of its financial holding. Life insurance companies, securities firms and credit card companies, which have been assessed to be relatively weak in competitiveness, are known to have them in mind.


Industry sources expected the speed of KB Financial Group's M&A to accelerate at a time when Shinhan Financial Group is seeking to strengthen its competitiveness to become a leading bank by acquiring Orange Life last year. The move is drawing attention to the rumor that Kyobo Life Insurance has recently been acquired by both inside and outside the industry.


KB Financial Group, however, has not made any special comments on Kyobo Bookstore. As the internal situation of Kyobo Life Insurance is not good, it is not too late to make a decision after looking into the trend. Kyobo Life Insurance recently filed for arbitration against Chairman Shin Chang-jae last month, forcing the company to release its business and other internal schedule.


Regarding rumors raised by some that the company would take over Kyobo Life Insurance, Yoon said, "I think the internal situation there should be settled first."
He expressed his regret over the share price, which is criticized for being undervalued. "The share price is being over-discounted compared to the actual fundamentals.


They say the fact that the company is seeking to buy back its shares reflects this.
Last year, Yoon bought his own shares on a total of six occasions. He said he was delivering messages to investors such as "do well" or "share prices are too low than real" through his own purchase.
Asked about the criticism that the elderly and other people who are not familiar with mobile devices due to the decrease in their business points may be sidelined in financial services, he replied, "This is where we make a lot of efforts."


"After analyzing the window business, we reported a lot of work such as receiving utility bills and losing credit cards," he said. "Although we don't have much profit in fact, we've made sure that we can do our reporting work on automated devices installed in our stores."


KB is operating ARS service that seems to have reorganized its non-face-to-face service, large text lookup and transfer services for people with low vision, and slow speech voice guidance service for phone banking. Report work that is in high demand is made possible through Smart Teler Machine (STM) and KB Star Shot. In particular, the company has expanded the scope of its "KB Star Shot" service, which allows users to easily pay utility bills through the filming of smartphones, thus increasing access to financial services.


In particular, it is expected to actively utilize its competitive edge regarding commission fees. Thinking from the customer's position, Yoon ordered that the sales commission for deposits or bond rates deemed excessive should be reviewed.


According to KB Financial Group on the 12th, Chairman Yoon ordered a review of the fee system for goods and services at a recent executive meeting, saying, "Even considering the fact that the pre-payment fee for a fund is about 1.5 percent, we need to conclude whether such a fee rate is appropriate."


Kookmin Bank President Huh In ordered a review of the products being sold at the bank, while Kookmin Bank launched a collaboration with KB Asset Management and KB Securities. KB Asset Management launched the "KB Long-Term Totaliton Performance and Repair Fund" on April 8, with no sales and operational compensation, while Kookmin Bank and KB Securities said they will sell the product from the same day.


In an executive meeting, Yoon also touched on the group's synergistic operations. "In the long run, focusing unconditionally on sales of affiliate products to generate synergy will be a poison to our group," Yoon said. "We should develop products from affiliates that have good product structure and make good profits and sell them at banks."


KB Financial Group's full review of the fee-charging system is seen as a first step to maintaining its sustainable leading bank position only when financial support grows while providing key value to customers.


"KB Financial Group's recent move to cut fees seems to reflect its confidence that it can rise as a leading bank at any time," an M&A industry source said. "M&A will signal a leap in the lead bank between this year and next year to strengthen the competitiveness of non-financial businesses."


It is interpreted as being reflected. A source in the financial industry said, "While KB Financial Group has been relegated to the second-largest financial holding company due to (in terms of profits), it is an expression of confidence that the company should consider lowering fees."
Along with strengthening internal corporate competitiveness, KB Financial Group is expected to establish itself as a Leading Bank through M&A within the past two year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